8월의 헌시(獻詩) - 무궁화 사랑


신이시여! 이 땅에 피고지고 또 피는 꽃들 중에 백의 혼(魂), 민족정기를 빼어 닮은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하늘을 우러러보는 모양새가 우리의 은근 겸손을 그대로 닮은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8월에 태극빛깔 무궁화를 피우는 것은 자자손손 정기를 이어가라는 당신의 무언의 노래입니까? 한줄기 소낙비에 하얀 무궁화 꽃잎을 모두 떨어지는 것은 아픔 없이 사는 생명체는 없다는 것을 증명하는 당신의 산수화입니까? 지루한 장마 끝에 구름 속을 탈출한 햇살이 무궁화 꽃밭을 환하게 밝히는 것은 기다리는 자에게 영광이 있음을 보여주는 당신의 섭리입니까? 태양 밑으로 새털구름이 끼어들어도 동요하지 않는 것은 어둠은 빛을 이기지 못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당신의 의지입니까? 이 모든 무궁화 축제를 8월에 볼 수 있는 것은 산 자의 행운입니까?

신이시여! 푸른 잎, 하얀 꽃잎, 붉은 수술이 하나로 어울려 태극기 형상을 상징하는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하얀 꽃잎은 백의민족 정신으로, (무궁화 꽃 속의 황제의 깃털 같은) 붉은 꽃 수술은 붉은 악마의 정신으로 부활되었습니다. 뜨거운 태양 아래 무궁화 꽃이 피고지고 또 피는 것은 더 억세게 살라는 당신의 사랑입니까? 햇빛을 찾아 허리를 휘며 숲을 뚫고 나오는 야산의 무궁화 꽃은 생명의 축복은 살아남는 자의 몫임을 보여주려는 당신의 프로그램입니까? 무궁화동산 위로 솟아오르는 태양을 대비시켜 동선을 보여주는 것은 살아서 활동하라는 당신의 메시지입니까?  행복은 살아남는 자에게 돌아가는 배당금임을 깨우쳐주고자 그동안 우리 민족에게 긴 고난과 시련을 주셨습니까?  8월 비바람에 찢어지고 쓰러졌던 꽃과 잡초들이 다시 일어서는 것은 무엇을 보여주기 위한 연출입니까? 모든 생명체들이 8월의 전투에서 살아남아 저마다의 결실을 준비하게 하소서!

신이시여! 8월 폭풍우 무서워 숨죽일 때, 순백(純白)의 꽃잎과 (꽃잎의 중앙 자리에) 붉은 꽃 수술이 대조를 이루는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어두운 날에 나라를 위해 일어서던 선열들의 우국혼백, 불의에 맞서 싸우다 흘린 열사의 선혈을 기억하라는 당신의 깊은 배려입니까? 염천(炎天) 더위에 무궁화 꽃이 위에서 아래로, 아래에서 위로 꽃을 피우는 것은 돌고 도는 순환진리와 질서를 보여 주려는 당신의 의도입니까? 

무궁화여! 당신은 신과 인간의 매개체입니다. 앞으로도 무궁화는 인내와 끈기의 생명체, 밤의 어둠을 밝히는 순백의 등불, 나라사랑 마음을 실천하는 호국인의 영원한 상징입니다. 무궁화여! 뭇 야생화와 어울려 자연 속의 힘을 노래하는 위대한 무궁화 꽃이 되소서!  태극상징 무궁화여!  인위(人爲)가 미치지 않는 야생의 들판에서  순백의 빛과 억센 자태를 드러내어 우리들에게 나라사랑의 울림을 주소서! ==========

# 멋지고 건강한 8월 한 달이 되시길 빕니다.



# <버리면 행복한 것들> 힐링도서 인터넷 서점 안내

1. http://www.yes24.com/24/Goods/8270188?Acode=101

2.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8965840279

3. http://book.interpark.com/product/BookDisplay.do?_method=detail&sc.shopNo=0000400000&sc.prdNo=
211748595&bid1=search&bid2=product&bid3=img&bid4=001


박필규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1984년 육군사관학교를 졸업. 1988년 '국방일보' 호국문예 수필 분야 당선, 2004년 중령으로 예편, 월간『시 사랑』을 통해서 등단, 2004년부터 작가로 활동 중이며, 인문학과 군사학을 접목한 새로운 집필 영역 개척, 2014년 '군인을 위한 행복 이야기', 2013년 '버리면 행복한 것들' , 2012년 '군인을 위한 경제 이야기', 2009년 '경제형 인간' , 2008년 '행동언어' , 2004년 '마주보기 사랑' 출판. 현재 파주 거주.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