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부터 보장하고 상생하자.
지금부터 하는 이야기는 그냥 이야기로만 받아들여야 한다. 이야기를 어떤 특정 상황과 연결하여 삐딱한 의심을 품거나, 상상을 한반도에 적용한다면 다수가 자존심 상할 수 있다. 그냥 우화로만 이해하시길 바라며 이야기무대를 연다.

같은 어미에게 태어난 형제 진돗개가 있었다.

어느 날 어미 개가 죽자, 먼저 태어난 형이 되는 진돗개는 목장을 지키는 지킴이 개가 되었고, 동생이 되는 진돗개는 집을 뛰쳐나가 벌판에서 늑대들과 어울리면서 들개가 되었다.

5년 세월이 흘렀다.(사람으로 치면 50년 세월이 지난 뒤,) 굶주림에 지친 들개는 농장으로 침투했다가, 형이 되는 진돗개를 만났다. 이마의 검은 점과 특유한 향기로 서로 형제임을 알 수 있었다. 형 되는 개가 먼저 말했다. “많이 야위었구나! 우리는 형제다. 지금부터 여기서 같이 살자.”

이에 동생이 되는 들개가 단호하게 말했다.
"한 때 형제였지만, 이제는 너무도 다르다. 형은 양을 보고도 평온하지만, 난, 양을 보면 살기를 느끼는 들개로 변했어, 형은 식은 밥도 먹지만, 들개인 나는 피 묻은 따끈한
고기를 먹어야 하고, 어디에 묶여 살 수도 없어. 나를 들개를 이해했다면 조용히
고기나 줘.”

형 진돗개는 동생 들개를 위해서 주인 몰래 어린 양을 희생시켜 들개에게 먹이로 주었다. 주인이 눈치를 챘는지 감시의 눈길이 예사롭지 않았고, 양들의 귀마다 고유 코드가 있어 몰래 양을 죽여서 고기를 제공하기가 어려웠다. 고기 제공의 한계를 느낀 지킴이 개는 먹이를 줄이다가, 어쩔 수 없이 공급을 끊었다. 고기를 줄이면 들개가 농장으로 돌아올 줄 알았지만, 형 진돗개에게 돌아온 것은 들개의 협박이었다. 

“아니, 고기 공급을 중단해! 이제 같이 죽자는 이야기지!
그럼, 초원을 불바다로 만들어 불에 탄 양고기나 먹지 뭐!” 

이에 형 진돗개가 차분하게 말했다. 

“아우야, 흥분하지 마. 피는 물보다 진하다. 태양 때문에 그림자가 생긴다고 태양을 부정할 수 있어도, 형제의 정은 부정할 수 없다. 길들여진 야성을 쉽게 버리진 못하겠지만, 형제의 정을 찾자. 돌아와 함께 살자.”

형 진돗개는 들개의 불바다 발언을 반신반의하면서 주인 모르게 양들을 물어 죽여 들개의 야성을 채워주었다. 그러나 들개의 야성적 본성은 변하지 않았다. 형제의 정과 생존 문제를 놓고 고민하던 형 진돗개는 배고픈 들개가 목장 울타리를 넘는 것을 보고, '커 - 엉 -컹' 깊은 울음이 섞인 소리로 크게 짖었다. 이에 목장 주인(우주의 통치자, 신)이 달려와서 들개를 조준 사격으로 죽였다. 

..........................................

개조 불능 악마는 퇴치해야 한다. 싸움이 무서워 악마의 소행을 말로만 분노하고 몰래 달랜다면 결국 같이 죽는다. 자기 생명을 자기가 지키지 못하면 상대의 야욕(의지)에 생명이 놀아나고, 국가의 생존권과 자유의 주권을 지키려면 적보다 강한 힘과 대응력을 갖추어야 한다. 자유와 평화만 찾고 자유를 위한 안보를 소홀히 하면 결국 자유를 잃는다. 실존 악마의 규정은 저마다 다르지만, 체제 유지를 위해 주변 나라에 피해를 주는 집단, 한국의 혜택을 받으면서 북쪽을 지지하는 이적 단체, 해상의 안전과 유통 질서를 위협하고 깨트리는 해적 무리들, 이성적 대화와 이성적 개조가 어려운 대상은 다수의 평화를 깨는 악마다. 아마라고 판단이 서면 처음부터 죽을 각오로 싸워서 이겨야 한다. 싸우지 않으면 승리도 없다. 

아닌 것은 단호하게 쳐야 한다. 가장 큰 행복감을 느끼는 순간은 단호하게 욕망을 이겼을 때와 용서할 수 없는 것을 용서했을 때다. 개인의 삶도 단호하지 못하면 산만과 지저분한 기운이 붙어서 신상을 추하게 한다. 행복하려면 긍정할 것은 긍정하고, 아닌 것은 아니라고 할 수 있는 맑은 기운을 지녀야 하듯, 자기중심의 기준으로 세상을 해석하고 폭력을 행사하며, 불의의 힘과 상식 이하의 짓으로 농간을 부리고, 물리적 협박으로 다수의 정서적 안정을 해치는 북한 집단은 정의의 이름으로 해체해야 한다. 악의와 모순이 교배하여 세상을 어지럽히는 집단을 차단하고 응징하는 것은 정의다. 북한과의 싸움은 불의에 타협하지 않고 인간의 위대성을 지키고, 인류의 기본 질서를 세우기 위한 정의의 싸움이다. 

아닌 것을 버리고 새로 시작하는 용기가 필요하다. 아닌 것은 단호하게 아니라고 규정짓고, 큰 것을 위해 작은 것을 희생해야 한다. 희생을 각오하지 않는 외침은 비굴한 가면이다. 협박과 위협, 도발과 물리적 폭력, 다수의 정서를 해지는 짓을 방치하면 미래 희망도 없다. 남에게 피해를 주고 정서를 파괴하는 집단은 생존 차원에서 제거해야 한다. 위험에는 위기가 따르고 위험을 제거해야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다. 역사적 진보에는 고통이 따른다. 고통을 이겨야 역사의 승자가 된다. 현대전은 강한 게 약한 것을 먹는 게 아니라, 빠른 자가 느린 자를 먹는다.

  
불확실과의 싸움에서 이기자. 현대인은 서로 어울리고 수용하면서 실리를 취하는 실용도 중요하지만 싸울 대상(불확실과 불투명, 부정적 생각, 부정과 부도덕, 부당함과 부실)은 싸워야 한다. 분명한 잘못과 모순을 망각이 치유하도록 방치하지 말고, 용기 있게 싸워서 개선해야 한다. 악마를 그냥두면 악마의 소행은 갈수록 난폭해진다. 악마는 연결된 힘으로 제거를 해야 한다. 5분 뒤도 모르는 불완전한 인간이 불확실과 싸우는 것은 많은 한계가 있지만 싸울 일은 싸워야 한다. 이성에서 이탈하려는 욕구와의 자기 싸움, 다양한 형태의 위기와의 싸움, 정상적 판단과 활동을 방해하는 불확실과의 싸움, 심신의 건강을 해치는 불량식품과의 싸움, 건전한 노력의 질서를 파괴하는 허상과 공짜 의식과는 싸워야 한다. 


박필규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1984년 육군사관학교를 졸업. 1988년 '국방일보' 호국문예 수필 분야 당선, 2004년 중령으로 예편, 월간『시 사랑』을 통해서 등단, 2004년부터 작가로 활동 중이며, 인문학과 군사학을 접목한 새로운 집필 영역 개척, 2014년 '군인을 위한 행복 이야기', 2013년 '버리면 행복한 것들' , 2012년 '군인을 위한 경제 이야기', 2009년 '경제형 인간' , 2008년 '행동언어' , 2004년 '마주보기 사랑' 출판. 현재 파주 거주.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