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를 이기려는 자아에게!

 

스트레스로 평화를 잃는 자아여!
스트레스는 나쁜 환경이 아니라 약한 의지가 만든 삶의 불순물이다.
스트레스는 마음을 앓게 하는 감기가 아니라 행복을 밟는 악마다.

성자가 아닌 이상 스트레스를 받을 수밖에 없으니 스트레스를 이기려고 하지 말자.
스트레스는 평정심을 파괴하는 생각의 좀비, 긁을수록 덧나는 집착의 부스럼.
여유와 아량으로 행복을 발주(發注)하고
평화로운 마음과 절제로 행복한 기쁨을 수주(受注)하자.
주문도 안한 스트레스가 배달된다면 영혼의 용광로로 보내자.

평화를 꿈꾸는 자아여!
돌아보니 매사에 이겼기 때문에 버틴 게 아니라 버텼기 때문에 이긴 것이더라.
스트레스에 약해지지 말고 수용하며 버티자.
버림과 버팀으로 스트레스의 주거지인 불안과 탐욕을 소탕하자.

 

부족해서 흔들리고 남을 의식하며 스트레스를 받는 자아여!
스트레스는 남이 주는 게 아니라 내가 만든 산물이더라.
스트레스는 자신감 결핍증과 두려움 공포증이 만나 행복을 죽이는 독.

욕심을 줄여 스트레스를 만들지도 말고 스트레스를 누르지도 말라.
스트레스는 억누를수록 더 커지는 요술쟁이,
스트레스는 욕망과 허상의 틈새로 침투하는 게릴라,
악마의 지배를 받는 아바타.

낮추고 늦출 때 생기는 참된 자아로 스트레스의 뿌리를 자르고,
내려놓고 던질 때 생기는 여유로 스트레스의 확산을 막자.
 
행복을 꿈꾸는 자아여!
언제까지 스트레스로 에너지를 뺏기고 구겨진 인상으로 살 것인가?
집착하는 소아(小我)가 스트레스의 똥을 밟는다면
대범한 자아로 포용과 용서의 향기를 풍기자.
만약에 방심하여 스트레스의 똥에 밟혔다면 웃음으로 치유하자.

 


...........


<자아의 노래 20곡이 실린
  => <버리면 행복한 것들> 힐링도서 인터넷 서점 안내

1. http://www.yes24.com/24/Goods/8270188?Acode=101

2.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8965840279

3. http://book.interpark.com/product/BookDisplay.do?_method=detail&sc.shopNo=0000400000&sc.prdNo=
211748595&bid1=search&bid2=product&bid3=img&bid4=001

4.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88965840275&orderClick
=LEB&Kc=

5. http://www.bandinlunis.com/front/product/detailProduct.do?prodId=3566901

6.http://www.11st.co.kr/product/SellerProductDetail.tmall?method=getSellerProductDetail&xfrom=search^prd&prdNo=
616939073&trTypeCd=20&trCtgrNo=585021&lCtgrNo=2967&mCtgrNo=
838027



스트레스를 안 받고 지나가는 순간이 없을 정도로 스트레스를 받는다. 지나간 아픔을 기억하면서 스트레스 먹고,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불안한 일로 스트레스를 받고, 상대의 시큰둥한 반응 때문에 스트레스가 쌓이고 미래의 불확실이 스트레스를 저축한다. 시달림과 억압, 긴장감과 불확실, 가치관이 다른 상대로 인한 짜증, 막연한 두려움 등이 생산하는 스트레스는 마음의 병을 만든다. 현대인의 스트레스를 무게로 단다면 아마도 달의 무게 정도는 될 것이고, 출근부터 집에 안착하는 순간까지(때로는 집에 도착해서도) 스트레스로 인한 가슴 저린 파동과 위경련과 위 뒤틀림으로 인한 진동 폭을 거리로 환산하면 지구에서 달까지의 거리를 초과할 것이다. (스트레스가 심하다는 표현)

  현대인은 스트레스 공화국에 살면서 스트레스에 시달린다. 스트레스가 생명을 단축하는 심신의 오염물질이라는 실체를 모르고 스트레스를 생산하고 소비한다. 스트레스 생산자는 자신의 언행이 상대에게 스트레스가 되는 줄 모르고 주고, 자존심이 강한 사람은 상대의 행위를 자의적으로 자기에게 불리하게 해석하여 스스로 스트레스를 받는다. 스트레스를 유발하는 요소가 인간 주변에 널려 있다. 대인관계 불편과 밥벌이 불안, 실적 압박과 비교 당함, 무시와 비꼬임 당함 등은 스트레스를 만드는 외적 요소라면, 마음의 병균인 초조와 불안, 열등의식과 부정적 마음, 독선과 아집, 불평과 불만, 변덕과 의심은 스트레스를 스스로 만드는 내적요소다.

  건강을 잃고서야 건강의 소중성을 깨닫듯, 스트레스로 몸이 망가진 뒤에서야 스트레스가 무섭다는 것을 알게 된다. 자신감을 잃고 예민해지면 스트레스 지수가 높아진다. 스트레스는 불안감에서 생겨나 행동과 집중력을 떨어뜨려 우울증을 만들고, 화와 짜증을 유발하여 남까지 상처를 입힌다. 스트레스가 분노와 결탁하면 몸이 상하고, 스트레스를 억누르면 몸에 암 종양이 생긴다. 스트레스는 마음의 감기가 아니라 죽음에 이르게 하는 병이다.

-감사합니다.
박필규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1984년 육군사관학교를 졸업. 1988년 '국방일보' 호국문예 수필 분야 당선, 2004년 중령으로 예편, 월간『시 사랑』을 통해서 등단, 2004년부터 작가로 활동 중이며, 인문학과 군사학을 접목한 새로운 집필 영역 개척, 2014년 '군인을 위한 행복 이야기', 2013년 '버리면 행복한 것들' , 2012년 '군인을 위한 경제 이야기', 2009년 '경제형 인간' , 2008년 '행동언어' , 2004년 '마주보기 사랑' 출판. 현재 파주 거주.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