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의사결정 - 집념(執念), 목표, 상생.

의사결정 – 집념(執念), 목표, 상생.

집요한 집념.

남북통일처럼 이해관계가 복잡할수록 부딪힘과 갈등도 많다. 중대한 의사결정을 하려면 명분 있는 집념(執念), 구체적인 행동목표, 역지사지의 자세가 필요. 집념은 숙원 사업을 끝까지 추진하는 엔진, 행동목표는 동기부여와 평가 수단, 역지사지는 갈등을 줄여서 순탄하게 한다. 불확실할수록 명확하고 집요한 집념을 가져야 한다. 집념은 한 가지 일에 정신을 쏟게 하여 포기하지 않게 만들고 결연하게 버티게 한다. 집착과 집념은 다르다. 일중독, 순리 거역, 자기중심 등은 한쪽에 붙들린 집착. 몰입과 단호함, 집중과 목표지향 등은 집념. 결과만 내려고 하는 것은 집착, 근본 원인부터 근본 해결책까지 입체적으로 접근하는 것은 집념. 집착이 지저분하게 얼룩진 화장(化粧)이라면, 집념은 한지에 스며든 먹물처럼 골수에 스민 의지. 명분이 명확한 집념은 다수의 지지를 얻는다. 확고부동한 집념으로 방향을 잡고, 행동하는 집념으로 언어를 줄이며, 지혜로운 집념으로 큰 영광을 만들자.

 

행동 목표.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게 없고 요란한 프로젝트에 목표가 없다. 작은 사업도 성공하려면 행동으로 실천하는 목표와 세부 과제들이 필요. 일을 추진하려면 개념적 상상으로 성급하게 뛰어들지 말고 행동으로 옮기는 행동목표부터 정하자. 행동 목표는 개념이 아닌 구체적이고 합리적 목표, 이성적 소통 절차를 거쳐서 도달한 방법론, 서로가 이익이 되는 공익 과제. 환경이 거칠 때는 강해야 하고, 아닐 때는 멈추는 강단(剛斷)이 필요. 전기 줄이 합선되면 줄이 타버리고, 현악기의 줄이 붙어 있으면 소리를 내지 못하고, 몸과 마음이 합선되면 경직된다. 서로 떨어진 거문고 줄이 한 가락에 울리기에 아름다운 소리를 내듯, 몸과 영혼, 여와 야, 국민과 정부, 군과 국민이 서로 붙어서 흔들고 싸우지 말고 이성적인 소통으로 서로를 이롭게 하는 해결책과 공동의 행동 목표를 찾아야 한다. 목표를 찾았으면 저마다의 역할 분담과 주기적인 평가로 빛나는 성과를 내자.

 

역지사지.

일은 집념만으로 이루지 못하기에 서로의 뜻을 모아야 한다. 유도는 상대의 힘으로 힘의 방향을 바꾸고, 성인은 상대를 감동시켜 일을 성사시킨다. 갈등을 줄이려면 상대의 입장에 서는 역시사지가 필요. 역시사지는 말을 하기 전에 상대의 입장이 되어 보는 신중함, 관점과 생각을 바꾸는 태도다. 상대 입장에 서면 이해가 빠르고, 보는 관점을 바꾸면 의미가 변한다. 밤은 새벽으로 가기 위한 침묵, 역경은 영광을 위한 시련, 고난은 행복을 미리 보여주는 예고편, 상대의 거절은 정보를 더 달라는 관심의 표현. 자기중심의 진정성 없는 행동과 변덕은 기존 관계를 단절시키고, 조직 간에도 지배 의도를 보이면 거래가 끊어진다. 먹이만 먹고 달아나는 물고기를 원망하지 말고, 상대를 흡수하려고 했던 졸속 낚시 정책을 책망하자. 상대를 배려하고 베풀어도 상대가 계속 협박하고 해코지를 하면 힘으로 다스리자. 집요한 꿈을 세우고, 구체적 행동을 하며, 상대의 마음을 움직여 세상을 평화롭게 하소서!

1984년 육군사관학교를 졸업. 1988년 '국방일보' 호국문예 수필 분야 당선, 2004년 중령으로 예편, 월간『시 사랑』을 통해서 등단, 2004년부터 작가로 활동 중이며, 인문학과 군사학을 접목한 새로운 집필 영역 개척, 2014년 '군인을 위한 행복 이야기', 2013년 '버리면 행복한 것들' , 2012년 '군인을 위한 경제 이야기', 2009년 '경제형 인간' , 2008년 '행동언어' , 2004년 '마주보기 사랑' 출판. 현재 파주 거주.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