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목콕킹의 이해와 올바른 방법

입력 2015-06-19 02:20 수정 2017-05-10 13:03

슬라이스가 많이 난다던지 생크가 나거나 스윙궤도에 문제가 있거나 오저스윙을 하는 분들의 경우 대부분 손목콕킹에 대한 잘못된 이해와 연습방법에서 부터 비롯되기도 한다.


올바른 스윙을 하는것 같은데도 슬라이스가 나거나 공의 탄도가 높게 뜨는 경우에는 백스윙탑에서 손목의 모양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백스윙탑에서 클럽의 헤드가 밑을 가르키고 있는 경우에는 위의 현상이 나오게 되는데 이럴경우 대부분 손등이 팔과 평평하게 펴져 있지 않고 손목이 앞쪽으로 꺾여 있는 경우가 많다.

그 이유는 백스윙을 하면서 백스윙탑에 거의 도달할때 손목콕킹을 잘못해서 손목을 꺾는 것이며 그로 인해 클럽이 오버스윙을 하게 된다.


그리고 티이크백을 시작하는 단계에서 부터 손목을 돌리면서 하는 경우에는 클럽이 허리뒤로 빠지면서 플렛하게 가다가 백스윙탑에서는 몸앞쪽으로 헤드가 보이게끔 되는 경우가 있다.  

이렇게 되면 다운스ㅡ윙때에는 엎어져서 내려오는 것이 다반사이다.


그러면 올바른 콕킹은 어떻게 해야 할까?

어드레스 상태에서 퍼팅을 하듯이 양어깨를 이용해서 처음에 잡은 그립의 모양을 그대로 오른쪽 허벅지를 지날때까지 보낸다.

이때 중요한 것이 클럽헤드의 모양인데 클럽헤드가 공을 보는 듯한 모양으로 그대로 나가야만 한다.

만약 처음부터 손목을 돌리는 분이라면 클럽헤드의 면이 정면을 보고 있을 것이다.


그 다음은 왼손등이 약간 바닥을 보는 듯한 자세에서 클럽이 오른쪽 허리부분으로 지면과 평행이 되도록 한다. 이때 비로소 손목콕킹이 되는 것이고 클럽의 해드면은 아직도 약간 닫혀 있는 모양이 되어야 한다.

이 동작이 되었다면 다음은 어깨의 회전으로 클럽이 올라가도록 해야하는데 오른어깨가 뒤로 빠지면서 클럽은 오른쪽 어깨와 가슴의 앞부분으로 손목의 변화없이 올라가도록 하면 된다.

백스윙탑에서 손등이 꺾이는 분이라면 이 부분의 동작을 잘 이해를 해야만 한다. 클럽이 오른쪽 허리부분에 온 다음부터는 손목의 변화를 주지 않고 어깨의 회전으로만 백스윙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우리몸에서 제일 쉽게 사용할 수 있는 부분이 바로 손목이다.

퍼팅이나 어프로치 그리고 스윙을 할때 손목을 사용하는 골퍼들이 많다.

그것은 손목을 사용하면 클럽을 쉽게 올리고 휘두르기가 쉽기 때문이다. 그러나 손목을 잘못 사용하면 비거리나 방향성 모두 손실을 가져오게 된다는 것을 잘 알아야만 한다.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1523명 66%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796명 3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