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slow-slow 템포 익히기

많은 골퍼들이 비거리를 늘리기 위해서 목숨을 거는 경우가 많다.

단 5미터라도 더 거리가 늘어날수만 있다면 어떠한 노력을 기울이더라도 매달리게 된다.

그러기 위해서 레슨도 받고 여러 레슨프로도 보면서 습득을 하려고 하고 있다.

그러나 무작정 거리를 늘리려고 하다보면 뜻하지 않게 더 좋지 않은 결과를 가져오게 되기도 한다.

프로들의 경우에는 자신이 낼 수 있는 비거리보다도 더 많은 비거리를 내기 위해서 레슨을 받기도 한다. 그래서 성공을 한 경우도 있지만 반대로 스윙을 바꾸다가 더 좋지 않은 결과가 나온 경우도 있다.

대부분의 골퍼들은 자신이 낼 수 있는 비거리를 내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므로 우선은 자신이 낼 수 있는 비거리를 먼저 찾는게 우선이고 그 이상의 비거리는 그 다음에 찾아도 된다.

그러기 위해서는 개인마다 다른 부분의 약점을 보완하는게 우선이겠지만 비거리를 내기 위해서 매우 빠른 스윙템포를 내는 분들을 대상으로 먼저 레슨해 드리고자 한다.

스윙템포가 매우 빠른 분들의 경우에는 스코어가 들숙날숙하기가 쉽다.

어느날은 잘 치다가 어느날은 백돌이가 되기도 한다면 자신의 스윙템포를 한번 점검해 보는 것이 좋다.

이런 분들의 경우에는 잘 맞는날과 그렇지 않은 날이 오락가락 하기 때문이다.

비거리는 빠른 스윙템포가 우선이 되겠지만 스윙스피드는 한 순간에 많이 늘어나지는 않는다.

그러므로 스윙스펏에 제대로 공이 맞도록 하는 것이 더 효과적인 노력이 될수도 있다.

강하게 스윙하는것 보다 정확하게 스윙스펏에 맞추는 것이 오히려 더 많은 비거리를 낼 수가 있는 것이다.

스윙템포가 빠른 분들은 백스윙때 어깨의 회전이 빠르거나 손으로 빨리 들어올리거나 허리를 빨리 회전 시키는 경우가 많다.

그러다보면 다운스윙도 그렇게 빠르게 진행이 되어서 헤드업과 정확한 스펏에 맞추기가 쉽지 않게 된다.

따라서 백스윙을 올바로 해야 하며 자신이 빨리 회전되는 부분을 조금은 천천히 움직이도록 해보는 것이 좋겠다.

그러기 위해서 백스윙과 다운스윙의 템포를 slow-slow라는 템포로 해보기를 권한다.

백스윙때 속으로 slow를 하면서 백스윙을 하고 다운스윙때에도 slow를 외우며 스윙을 해보시기 바란다.

그러면 너무 천천히 하는 것 같은 기분이 들겠지만 힘이 빠지고 공을 더 오래볼 수 있으며 더 정확한 임팩트를 할 수가 있다.

그리고 결과는 그동안의 비거리보다 더 늘어난 것을 알수 있을 것이다.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