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드레슨을 나가보면 연습장에서 보다 슬라이스가 많이 나시지요?

그렇게 시작해서 몇 홀을 제외하고는 슬라이스로 인해서 등산을 하게 된답니다.

몇일전에도 필드레슨을 나갔는데 회원님이 슬라이스가 나시더군요.


그래서 차라리 왼쪽으로 즉, 야구로 따지면 슬라이스는 1루수 방향으로 밀어친 것과 같으니 3루수 방향으로 쳐보시라고 주문을 했어요. 그런데 그 분은 그러다가 왼쪽으로 OB가 나면 어떻게 하냐며 걱정을 하시더군요.

오른쪽으로 슬라이스가 나서 죽는것은 늘상 있던 일이니까 그리 무서워 하지 않는데 반해서 왼쪽으로 OB가 나는 것은 상당히 두려워 하신다는 겁니다.


이와 오른쪽이나 왼쪽이나 OB가 나는 것이 똑같다면 이번에는 왼쪽으로 OB를 내보시라고 했어요. 그리고 왼쪽으로 치기 위해서 어떤 방법으로 스윙을 해야하는지는 말을 않했답니다.


그랬더니 이번에는 곧장 날아가다가 약간 왼쪽으로 휘어지는 구질이 나왔고 공은 정말 멀리 날아갔지요. 물론 페에웨이도 지키면서요.

그 분은 깜짝 놀라며 "어! 왼쪽으로 많이 쳤는데 오히려 그게 곧장 날아가네요? 정말 희한합니다." 라고 하셨지요.

그래서 그 분께 왼쪽으로 치기 위해서 어떤 동작을 하셨냐고 했더니 별 생각 없었고 그냥 죽더라도 왼쪽 방향으로 보내겠다는 생각만 하셨다고 하시더군요.

슬라이스가 나는 분들의 경우 먼저 그립부터 점검을 해보셔야 합니다.

왼팔이 로테이션이 되지 않도록 그립을 잘못 잡는 경우가 많고 그 다음은 백스윙과 다운스윙때 스윙의 궤도 그리고 스윙도중의 그립의 변화, 스윙축의 변화등 아주 많은 요소들이 있답니다.


그러나 라운드 도중 이러한 많은 원인들을 다 교정할 수가 없기 때문에 이렇게 3루수 방향으로 보낸다는 생각만으로도 슬라이스는 어느 정도 교정이 될 수가 있답니다.

그리고 왼쪽으로 OB가 난다고 바로 오른쪽으로 다시 슬라이스를 내서는 안되요. 

그러면 결국 슬라이스는 교정하기 어려우니까요.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