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추어 골퍼들의 스윙을 보면 비거리가 짧게 나갈수 밖에 없는 스윙을 한다.
대부분 몸과 팔이 같이 회전하기 때문에 제대로 된 팔로우스루 동작이 나오지를 않는다.
그리고 거리를 내기 위해서 허리의 회전만 빠르게 한다던지 몸에 힘만 많이 주고 공을 때린다.  <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그러한 동작들은 스윙축을 무너뜨리는 결과를 가져오게 된다. 무리한 힘을 사용하다 보면 상체가 오른쪽 왼쪽으로 지나치게 흔들리게 되는 것이다. 그러면 정작 클럽이 빠르게 휘둘러지지 못하고 방향성도 좋지 않게 된다. 


프로들의 스윙을 보면 견고한 하체의 동작과 백스윙에서 다운스윙을 할때 상체는 고정이 된체 하체의 리드로 스윙이 시작되는 것을 볼수 있다. 


그것은 백스윙때 만들어진 하체와 상체의 꼬임을 다운스윙때 최대한 이용하기 위해서 상체는 그대로 둔체 하체의 움직임 부터 시작해서 또 다른 꼬임을 만들어 준다. 


그러나 아마추어 골퍼들은 대부분 백스윙때에도 많은 꼬임은 없지만 꼬임이 만들어졌다고 해도 다운스윙때 상체와 하체가 함께 풀어지기 때문에 임팩트존에서는 상체와 하체가 같은 방향을 보게 된다. 


이때 프로들의 경우에는 히프는 약 45도를 회전시켜 놓고 상체는 공을 보기 때문에 약 45도의 꼬임이 유지가 되고 있다. 


임팩트존을 지나서 팔로우 동작에서도 아마골퍼들의 스윙은 몸과 팔이 함께 돌아간다.
그러기에 로테이션 부분이 생략되고 따라서 비거리도 줄고 슬라이스가 나는 경향이 있는 것이다. 


그러면 어떻게 하면 쉽게 스윙축을 잡을 수 있을까?


어러가지의 방법이 있겠지만 이번은 백스윙때 만들어진 몸통의 꼬임을 그대로 둔체 다운스윙을 시작하는 것으로 알려드리고자 한다. 


백스윙때 상체의 명치부분은 오른쪽을 보고 있게 된다.
이 명치 부분을 다운스윙때 그 자리에 두고 클럽을 목표방향으로 휘두르는 방법으로 스윙축을 잡을 수 있다. 


이때 중요한 것은 꼭 양팔이 목표방향으로 향해야 한다는 것이다. 


명치부분은 그대로 두고 양팔이 목표방향으로 휘두르기 위해서는 다운스윙이 시작될때 하체가 열려져야만 양팔이 목표방향으로 나갈 수가 있다.


그러므로 다운스윙때에도 상체는 늦게 풀리게 되고 하체가 먼저 리드하게 된다. 


잘못 이해를 하게 되면 팔로만 스윙을 하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가질 수도 있으나 위의 방법대로 스윙을 하면서 영상으로 촬영해서 확인해 보면 하체가 리드 되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다.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