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클럽을 잔디에 뭍어라

라운드를 하면 유난히 힘이 많이 들어가게 되지요.
그래서 탑볼이나 공이 얇게 맞아서 잔디의 디봇을 만들지 못하게 됩니다.

오랜만에 드라이버가 잘 맞아서 숏아이언의 거리에 있는데 아이언이 탑볼이 나서 그린을 훌쩍 넘긴다면 ……

필드레슨을 하다보면 연습스윙 때에도 클럽헤드가 떨어지지 않아서 허공만 가르는 경우를 많이 봅니다.

이런 원인은 팔에 힘이 많이 들어가서 다운스윙 때 팔이 완전히 펴지지를 않거나 공을 치겠다는 생각 때문에 팔이 몸에 붙어서 팔이 밑으로 떨어지는 게 아니라 공쪽으로 엎어지면서 휘두르기 때문이지요.

이런 경우 생각을 잠시만 바꿔보세요.
사진과 같이 클럽의 밑 부분에는 클럽의 번호가 쓰여져 있지요.

클럽의 헤드면 으로 공을 치지 말고 클럽의 헤드 밑 부분의 숫자가 있는 부분으로 잔디를 내려치는 것입니다.

이때 중요한 것은 공 뒤의 잔디를 치는 것이 아니라 공보다 앞쪽, 뒷 땅이 많이 나시는 골퍼라면 공보다 약 5cm정도 앞쪽의 잔디를 치는 것이 좋습니다.

그래야만 공이 직접 맞고 앞의 잔디를 칠수 있으니까요.

공을 치기 위해서는 많은 힘을 쓰게 되므로 클럽의 밑 부분으로 잔디를 친다는 느낌으로 하신다면 힘이 많이 빠지고 디봇을 만들 수 있답니다.

그리고 잔디를 친다는 것보다 잔디에 클럽의 밑 부분을 뭍어 버린다는 느낌으로 하시는 것도 좋습니다.

 

사진과 같이 클럽을 위로 들었다가 밑으로 떨어뜨린다면 어는 부분이 바닥에 닿게 되나요?
바로 클럽의 숫자가 쓰여져 있는 부분, 즉 클럽의 밑부분이랍니다.

이럴 경우 클럽이 갖고 있는 로프트의 각도로 공이 맞기 때문에 퍼올리거나 쓸어 치는 스윙에서 벗어날 수 있습니다.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