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잘 잡은 그립 & 잘 유지하는 그립

골퍼들이라면 그립의 중요성에 대해서 귀가 따갑도록 들었을 것이다.
그러면서도 가장 쉽게 무너지는 것 또한 그립이다.

그립에 따라서 스윙의 궤도와 임팩트, 방향성, 비거리 등이 달라진다.

처음 골프입문자에게 매일 매순간 그립을 잡는 방법에 대해서 설명을 하지요.
그리고 그 중요성에 대해서도 레슨을 한답니다.
그러나 어느 순간 풀스윙이 들어가고 공을 치다보면 그립의 중요성은 온데간데 없고 공을 치는데만 열중을 하시지요.

지금 이순간에도 그립에 대한 레슨을 한다면 대충 넘어가실지도 모릅니다.

그립은 어떻게 잡느냐도 중요하지만 잘 잡은 그립을 어떻게 변하지 않고 유지시키느냐가 더 중요합니다.

야구시합에서 투수는 그 게임을 거의 책임지는 선수지요.
투수는 공을 어떻게 잡고 던지느냐에 따라서 직구와 각종 변화구를 던지게 됩니다.
투수가 공을 잡는 모습을 보면 손바닥이 아니라 손가락쪽으로 잡고 있어요.

골프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가방을 들어올릴때 우리는 손가락으로 잡고 들고 다닙니다.
조금 무거운 물건을 들고 다닐때에도 마찬가지로 손가락으로 잡지요.

주먹을 꽉 쥐듯이 잡는 분들은 거의 없을 겁니다.
그러나 골프클럽만 잡게 되면 클럽이 도망갈까바 무겁지도 않은 클럽을 주먹으로 꽉 움켜쥐게 되지요.
그러면 힘을 뺄 수가 없답니다.

힘을 빼지 못하는 골퍼들의 경우 어드레스때에는 그립을 가볍고 헐렁하게 잡고는 막상 백스윙을 시작할 때 더 꽉 잡고 백스윙탑에서 다운스윙을 할 때 더 강하게 임팩트때는 아주 더 강하게 잡습니다.

그렇게하면 차가 가속을 해야하는데 갑자기 브레이크를 잡게 되는 것이나 마찬가지지요.
골퍼는 임팩트때 더 강하게 힘을 썼기 때문에 더 멀리 날아갈거라는 착각을 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립이 변하게 되면 어드레스때 스퀘어로 정열되었던 클럽의 각도도 조금 변하게 되어서 방향성이 달라지게 됩니다.
그리고 손과 팔에 힘이 들어가게 되면 다운스윙때 몸을 써서 클럽을 내려야만 하게 되므로 힘이 많이 들어가게 되요.

따라서 그립은 어떻게 잡느냐도 중요하지만 스윙을 하는 동안 처음에 잡은 견고한 그립을 그대로 피니쉬때 까지 유지하는냐가 더 중요한 것입니다.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