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추어 골퍼들이 프로 선수들 보다 비거리가 적게 나가거나 올바른 탄도를 보유하지 못하는 이유중의 하나가 바로 임팩트 순간까지 백스윙 탑에서 만들어진 손목과 클럽의 각도를 유지시키지 못한다는데 있어요.

아마추어 골퍼들은 대부분이 백스윙탑에서 공을 맞추겠다는 의지가 강하지요.
그러나 프로들은 공을 맞춘다기 보다는 습관적인 스윙을 한다는 것입니다.

아래의 사진과 같이 백스윙탑에서부터 공을 맞추려고 한다면 손목과 클럽이 이루어졌던 각도가 가슴높이부터 펴지게 되지요.
그러면서 임팩트가 될때에는 클럽이 올라가면서 공을 맞추기 때문에 공의 탄도도 높고 헤드스피드도 많이 줄어들게 되는 원인이 되지요.


그러면 이제부터 임팩트 순간까지 양손목의 각도가 풀리지 않고 유지해서 내려올 수 있는지를 알아보겠습니다.

손목이 풀리지 않게 하기위해서는 많은 연습방법들이 있지요.
다운스윙때 그립의 끝으로 공을 치는 느낌으로...
왼발로 체중을 미리 옮기면서...
오른팔꿈치를 밑으로 내리면서 겨드랑이에 붙힌다 등등...
위의 방법들도 틀린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오늘은 도구를 이용한 방법을 한 번 알아보겠습니다.





위의 사진과 같이 어드레스 상태에서 왼손에 클럽을 하나 들고 손목 바로 위에 위치를 시킵니다.
그리고나서 백스윙을 합니다.
이때도 손목은 클럽의 밑으로 지나가도록 합니다.
그러면 손이 낮게 지나가면서 백스윙의 크기가 커지게 되지요.

그 다음 다운스윙때에는 사진과 같이 왼손에 들고 있는 클럽의 밑으로 손목이 들어가도록 하는 것입니다.

만약 위에서부터 손목이 풀린다면 왼손에 들고 있는 클럽의 밑으로 손이 지나가지 못하게 된답니다.

양손목의 위에 투명판이 올려져 있다고 상상을 하시고 양손이 그 투명판의 밑으로 지나가도록 하신다면 좋은 임팩트를 만들 수 있을 것입니다.
처음부터 강하게 휘두르다가 부사을 입을 수 있으니 천천히 연습을 하시고 충분히 연습이 된 다음에는 상상을 하시면서 스윙을 해보시기 바랍니다.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