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어느정도의 스윙이 만들어져서 프로같이 공을 멋지게 날릴수는 없지만 그래도 공을 띄워서 나갈수는 있을 겁니다.
그렇다면 라운드에서 꼭 필요한 벙커샷에 대해서도 알아봐야겠지요.

머리얹으러 가게되면 벙커에도 빠지게 되는데 그때 동반자들께서 편의를 봐준다고 벙커에 빠진 공을 그냥 들고 나와서 샷을 하라고들 한답니다.

그러다보면 나중에도 한두번만에 못나오게 되면 자신 스스로 공을 들고나오게 되는 큰 실수를 범하게 되지요.

그러나 벙커샷의 기본에 대해서 안다면 그다지 어렵지는 않습니다.
그것은 지금은 공을 정확하게 맞추기 보다는 본의아니게 뒤땅이 많이 나오는 시기인 만큼 벙커샷은 그렇게 뒤땅을 치면 쉽게 탈출할 수 있기 때문이랍니다.

그럼 지금부터 벙커샷을 배워보시지요.
일단은 벙커세이브율을 높히는 레슨이 아니라 그린위로 한 번에 올릴수 있는 쉬운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벙커샷을 하면서 실수를 하는 것 중에 크게 두가지로 나눌수 있어요.
모래를 너무 뒤에 쳐서 공이 못나가는 것과 공만 걷어내서 너무 멀리 날아가는 것이지요.



우선 어드레스입니다.
어드레스는 발을 모래에 깊게 묻어주시고 발은 넓게 벌린 뒤 자세는 낮게 해주시는게 좋아요.
그리고 클럽의 그립끝을 칩샷을 하듯이 왼쪽허벅지쪽에 두시지 말고 몸의 가운데나 아니면 오른쪽에 두시는게 클럽의 밑부분으로 스윙을 하시기가 좋습니다.

참 클럽헤드는 모래에 대지 않는것은 아시지요?
어드레스때와 백스윙때 클럽의 헤드가 모래에 닿게 되면 모래를 테스트했다고 가정해서 2벌타를 받게 된답니다.

스윙은 딱지치기를 하듯이

클럽이 너무 뒤에 떨어져서 모레에 클럽이 박히는 것은 다운스윙때 오른어깨가 밑으로 떨어져서 나오기 쉽습니다.
백스윙때에는 오른쪽 팔꿈치를 겨드랑이에 붙혀서 하시는게 좋고 다운스윙때에는 어깨는 그대로 두시고 몸통의 회전과 동시에 팔로만 스윙을 한다고 생각하시는게 효과적이랍니다.

벙커샷을 평소 아이언 스윙하듯이 한다면 오른어깨가 떨어질수 있어요.

즉, 하체의 움직임은 최소화하시고 몸통의 회전과 팔로만 스윙한다는 기분으로 하시는게 성공확율을 높힐수 있답니다.

그리고 어릴적 동네에서 놀던 놀이중에 딱지치기를 연상해 봅니다.
딱지옆부분을 아주 강하게 내리치면 그 바람으로 인해 딱지가 뒤집혔지요.

그렇듯이 벙커샷은 클럽의 밑부분 솔이라고 하지요. 'S'라고 쓰여있는 부분이 모래를 내려치는 것이랍니다.
백스윙때 'S'자가 위로 올려지고 다운스윙때에는 그 부분이 공 뒤 3~5cm부분의 모래를 얇게 파고 들어 미끄려지듯이 나가게 하면 된답니다.
이때에도 실수가 많이 나오는 것이 너무 강하게 치려다가 클럽이 모래속에 뭍히는 것입니다.
너무 강하게 치시지 않아도 공은 나갈수 있으니 클럽헤드의 무게감을 느끼고 스윙을 하세요.
그리고 꼭 피니쉬는 높게 하시는게 좋습니다.

풀스윙을 하면 너무 멀리 나갈것 같은 생각에 피니쉬를 않하시게 되면 오히려 탈출이 어렵지요.
벙커샷은 보통 어프로치 스잉의 2배이상의 스윙을 하셔야 하므로 처음에는 꼭 풀스윙을 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연습장에서의 연습방법은 고무티위에 공을 올려놓으시고클럽으로 고무티의 중간을 자른다는 느낌으로 스윙을 하시기 바랍니다.

라운드에서도 공밑에 보이지 않는 고무티가 있다고 생각하고 그 고무티를 자른다는 느낌으로 스윙을 하신다면 쉽게 벙커에서 탈출을 하실 수 있답니다.

그리고 어제는 저의 칼럼독자분께서 전화를 주셨어요."칼럼을 기다리고 있는데 업데이트가 늦는다. 궁금하니 빨리 올려달라.고요.

너무 감사드리고 죄송했답니다.

만약 그 분께서 이 글을 읽고 계신다면 제가 꼭 무료로 원포인트 레슨이라도 해드리고 싶네요.
연락주세요.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