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어느정도의 기본적인 스윙을 하게 되었다면 거리를 늘려야만 하겠지요.
기본적인 거리가 나가야만 공략이 가능하게 되는 거니까요.
그리고 아마추어 골퍼의 로망은 바로 비거리를 자랑하는 거랍니다.

우선 비거리를 늘리기 위해서는 공을 치지 마시고 빈스윙으로 해드스피드를 늘리는 것이 좋습니다.
공을 치려고 하면 괜시리 힘이 더 들어가게 되고 스윙이 흐트러지기 마련입니다.

우선 공을 한개 메트에 내려놓으시고 공을 보면서 빈스윙을 하십니다.
빈스윙은 클럽이 지나가는 소리가 크게 나야합니다.
그리고 그 소리는 공이 있는 지점에서부터 크게 나야하지요.

만약 소리가 윗부분에서부터 난다면 그것은 다운스윙을 하면서 손목이 빨리 풀리는 현상이기 때문입니다.
눈을 지긋이 감고 공이 있는 부분에서 소리가 들리도록 연습하세요.

그리고 드라이버를 거꾸로 잡으세요.
클럽헤드가 있는 밑부분을 왼손으로 잡고 빈스윙을 하십니다.
반드시 피니쉬자세까지 하시는게 좋습니다.

그 다음 오른손으로도 잡고 하시고 나중에는 두 손으로 잡고 스윙연습을 해보세요.

그리고 해드스피드를 늘리기 위해서는 힘을 빼야하겠지요.

대부분의 아마추어분들은 힘을 빼라고 하면 스피드를 거꾸로 줄이시고 있답니다.
힘을 빼는 이유는 비거리를 늘리기 위함인데...
잘못 이해를 하시는 것이지요.

힘을 뺀다는 것은 근육의 긴장감을 완화시키는 동작입니다.
스피드를 내려면 당연히 클럽을 휘두를 수 있는 힘이 있어야 강하게 휘두르겠지요.
그러므로 힘을 빼라는 것은 그립을 느슨하게 잡으라는 것은 아닙니다.

힘을 빼는 동작은
어깨를 들었다가 툭 떨어뜨려보세요.
그러면 어깨와 목에 힘이 빠질겁니다.
그리고 양팔꿈치를 접으면서 팔을 위로 올리신 뒤 팔을 밑으로 툭 떨어뜨리면 양팔꿈치와 손목등의 힘이 빠지게 되지요.

또 한가지 아주 중요한 부분은 바로 그립을 잡는 것입니다.
그립을 잡을때 그립을 꽉 쥐여짜듯이 잡게 되면 또다시 온몸에 힘이 들어가게 됩니다.
그립은 아가들이 곤지곤지잼잼을 하는 동작을 생각하시고 손가락의 압점으로만 그립을 잡는 느낌으로 잡으신다면 힘이 들어가는 부분과 없는 부분이 나올겁니다.

그립을 잡은 뒤 엄지와 검지쪽의 근육이 연결되는 팔부분의 힘이 빠져있어야만 스피드를 내실수 있게 됩니다.

그리고 스윙을 하면서 그립의 힘과 팔꿈치 손목등의 힘이 어드레스때와 마찬가지로 유지가 되면서 스윙을 하셔야만 좋은 결과를 가져오게 됩니다.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