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첫단추를 제대로 끼우자 - 테이크백

어제는 조금 멀리서 사시는 분이 아카데미를 찾아오셨다.
어떻게 하던지 슬라이스가 나서 정말 골프를 그만두고 싶다는 것이었다.

그 동안 많은 칼럼과 동영상을 보면서 혼자서 교정을 하시려 했지만 도저히 교정이 안되더라는 것이었다.

그렇다. 동영상이나 내가 쓰고 있는 이런 칼럼들은 보편적인 대다수를 대상으로 해서 만들기 때문에 특정 골퍼의 경우에는 해당이 안되고 자신의 잘못된 원인을 분명히 찾아내서 교정하지 않으면 더 나빠질수도 있다.

일단 스윙을 먼저 보면서 문제점을 찾기 시작했는데 그 분의 경우 테이크백 동작에서 손목이 돌아가면서 클럽의 헤드가 몸의 뒤로 빠지게 되어 결국 백스윙탑에서는 헤드의 토우가 밑으로 향하게 되는 슬라이스가 발생할수 있는 여지가 있었다.

그러나 그런 경우라도 손목을 사용하는 골퍼라면 매번 슬라이스가 나지는 않는다.
매 라운드마다 한 두번쯤의 슬라이스가 날수는 있지만 매번 나지는 않기 때문에 그다지 심각성을 인지하지는 못한다.

그러나 아주 중요한 홀에서 슬라이스가 난다면 그 것은 낭패가 될것이다.

그래서 그 분에게는 아이언대신 퍼터를 쥐어드렸다.
그리고 테이크백을 퍼터로 연습하시게 한 것이다.

퍼터스트록을 하시는 분들은 거의가 손목을 사용하지 않고 양어깨를 사용하기 때문에 테이크백 동작에서 손목이 돌아가는 분들은 거의 없기 때문이었다.

당연히 그 회원님도 퍼터로 스트록을 하는 동안에는 손목을 사용하지 않고 양어깨로 그대로 백스윙을 시작하는 것이었다.

그 다음 아이언으로 교체를 해드리고 나서 테이크백을 하시게 했더니 퍼티와 같이 손목을 사용하지 않고 올바른 궤도로 백스윙을 하게 되었지요.

그랬더니 그 분은 “이렇게 클럽헤드를 닫아서 백스윙을 하면 혹시 훅이 나지 않을까요?”라며 걱정을 하시는 것이었다.

이렇듯 많은 분들은 혹시 이렇게 되지 않을까라는 혼자만의 생각으로 올바른 방법을 잘 하지를 못하는 경우가 많지요.

결국 그 분의 경우 퍼터스트록으로 테이크백을 교정하고 나니 백스윙탑에서 헤드의 모양이 정상으로 되고 손목을 사용하지 않는 스윙을 만들수 있게 되었답니다.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