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월O일/ 머리로 하지 말고 몸으로 느끼세요.

입력 2012-08-09 18:56 수정 2017-05-10 13:05


어릴적 부모님의 직업때문에 학교를 여러번 옮긴 학생들의 경우 수업을 따라가기가 어려웠지요.

골프란 운동도 좋은 선생님에게 오래 레슨을 받는게 최선이라고 생각합니다.
좋은 선생님을 항상 곁에 두고 있다면 그 분은 아마도 로우핸디캐퍼인 골퍼이실 겁니다.

그리고 골프에 입문을 하시게 되면 골프에 대해서 궁금한 점이 많은게 사실입니다.
그래서 제가 쓴 칼럼이나 골프방송등을 통해서 골프의 이론등에 대해서 이미 많이들 알고 계시게 되지요.
그러다보니 골프를 치기도 전에 어느정도의 이론에 대해서 프로보다 더 많이 알고 계시는 분들도 간혹 볼 수 있답니다.

오래전 저에게 레슨을 받은 분의 이야기입니다.
상담을 하면서 저는 그 분의 직업과 성격등을 대략 판단합니다. 레슨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입니다.
등록을 받으면서 그 분의 직업을 제가 미리 이야기했더니 놀라시더군요. 어떻게 알았냐고....
그래서 저는 앞으로 3개월 정도는 저에게 골프에 대한 어떠한 질문도 하지 말라고 했어요.

그랬더니 "왜그러는거냐"고 하시기에 "궁금해 하실것 같은 것은 제가 미리 다 설명을 드릴것이다"라고 하고 "이유를 설명해 드렸어요.

그 분은 법조계쪽에서 근무를 하시는 분인데 어떠한 동작을 설명하고 레슨해 드리면 바로 다른 부분에 대해서 궁금해 하게 되고 그러다보면 정작 중요한 부분을 연습하지 않게 되어서 진도도 느리게 나가고 머리만 복잡해 지게 되는 경향이 있답니다.

정말 그 분은 3개월동안 저와의 약속을 지켜주셨어요.
그 동안 사실 그 분이 궁금해할 부분은 레슨을 하기전에 제가 미리 다 설명을 해드리기는 했지만...
그리고는 그 분이 저에게 고맙다고 하시며 왜 질문을 하지 말라고 했는지 이유를 알겠다고 하시더군요.

무조건 질문을 하지 말라고 하면 않되겠지요. 꼭 사전에 이유를 설명을 하고 레슨을 앞으로 어떻게 할건지에 대한 계획도 분명히 설명을 드려야 한답니다.

사람은 직업에 따라서 그 사람이 잘 하고 이해를 잘 하는 부분이 다르답니다.

탈렌트적인 사람들의 경우에는 감성이 풍부하기 때문에 몸으로 직접 보여주면 이해가 빠르고요, 운동을 잘 하는 사람들은 몸의 근육의 움직임을 느끼게 해주면 좋고, 관리직이나 이론을 중요시 하는 분들의 겅우에는 원리적인 부분을 설명을 잘 해드리는게 효과가 높다는 것입니다.

골프에 입문하신지 얼마 않되신 초보골퍼분들께는 꼭 레슨프로님의 설명을 잘 듣고 따르라고 말한답니다. 골프란 몸으로 느끼고 근육이 기억이 되어야 하기 때문에 글만 읽고 머리에 저장을 한다고 해서 잘 칠 수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지요
.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8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50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