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아마추어 골퍼들의 임팩트 자세를 보면 거의 대부분이 상체가 펴지고 있어요.

그 원인은 많이 있을 수 있는데 복부의 근력이 없거나 유연성이 부족해서도 그럴 수 있고
지나치게 힘이 많이 들어가기 때문일수도 있답니다.

그러나 조금만 그 부분에 신경을 쓰고 집중을 한다면 그렇게 어렵지 않게 교정될 수도 있는 것입니다. 프로는 하는데 왜 아마추어는 못하겠어요.

교정은 어드레스 자세부터 살펴보는 것이 좋아요.

공을 보기 위해서 어드레스 자세때 고개를 지나치게 숙이게 되면 등의 축이 휘어지게 되고 등의 가
운데가 불쑥 나온 골퍼들을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이런 경우 스윙을 하는 동안 축이 잘 잡히지 않고 축이 좌우로 흔들리거나 임팩트때에도 상체가 일
어날 수 있어요..

그러므로 사진과 같이 아기를 등에 업고 있는 자세를 갖아보세요.








아기를 업을 때 허리를 완전히 펴서 업지는 않겠죠. 그러면 아기가 떨어질테니까요. 그리고 아기가 등에서 떨어지지 않도록 하면서 스윙을 해보시기 바랍니다.

아기를 등에 업은 느낌으로 좀 더 집중을 해서 스윙을 한다면 상체가 일어나면서 생겼던 탑볼이나 슬라이스가 한 방에 해결될 것입니다.

그러나 정말로 아기를 업고 스윙을 하지는 마세요. 아기가 놀랄테니까요. ^_^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