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골퍼들이 연습장에서는 곧장 날아가는 멋진 스윙을 합니다.
그런데 골프장에서 라운드를 하다보면 이상하게 슬라이스가 난다고도 하지요.


그 이유는 방향을 잘 못 서서 난다고도 합니다.


나는 똑바로 섰는데 자꾸 동반자난 캐디가 오른쪽으로 서있으니 왼쪽으로 좀더 돌아서라는 말을 듣곤 할겁니다.


공뒤에서 프리샷루틴을 통해서 목표방향앞에 임이의 점을 찍고는 제대로 들어가서 섰다고 하나 결과는 항상 오른쪽을 서는 분들이 많아요.

방향을 오른쪽으로 서서 올바른 스윙을 하면 공은 오른쪽으로 가겠지요.
그러면 골퍼는 "어!! 슬라이스가 나네."라며 그 다음부터는 아웃인의 궤도로 스윙을 해서 공은 목표방향으로 보내게 된답니다.


주시가 오른쪽 눈인 분들의 경우는 더 심하답니다.
왼쪽눈이 주시인 골퍼는 그마나 덜 한 경우가 많지요.


오른쪽으로 서는 이유는 목표방향을 왼어깨의 선으로 정하시기 때문입니다.
왼어깨가 목표방향을 향하는게 올바로 섰다고 느껴지기 때문이지요.


기찻길을 생각해 보시지요.
평행으로 나란히 놓인 철길이 멀어질수록 두 철길의 사이는 점점 더 벌어지게 마련입니다.


1미터 앞에 있는 1미터의 간격은 100미터가 멀어지면 10미터의 간격으로 벌어지는 것이지요.


그러므로 100미터 앞의 목표물에 에이밍을 하기 위해서는 목표방향보다 발은 10미터정도 왼쪽을 보는 느낌으로 서시는게 맞습니다.


대략 목표방향보다 10%정도를 왼쪽을 보고 있는 느낌으로 서시는게 맞다는 것입니다.


정확한 느낌을 알기 위해서는 라운드전 클럽 두개를 목표방향으로 나란히 내려놓고 타석에 들어가서 확인해 보시고 그 느낌을 인정하시는 것입니다.


위와 같이 서기 위해서는 시계바늘이 11시를 가르키는 느낌으로 서시는게 좋습니다.


두려워마시고 11시 방향으로 에이밍이 되도록 해보시기 바랍니다.


항상 핀으로 향하는 자신의 공에 놀라실 것입니다.

김덕환골프아카데미 원장/세인트나인 프로골프단 단장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