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골프지도자들이 "체중이동"이라고 하는데 본인은 체중이동 이라는 단어보다는 "무게중심 이동"이라는 말을 즐겨 사용한다. 


그 이유는 체중이동을 제대로 알고 올바르게 하는 분들이 그다지 많지 않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 중에서 제일 잘못하고 있는 것은 좌우로 움직이면서 체중을 옮기려 한다는 것이다.


백스윙때 체중을 오른쪽으로 옮기려 하다가 상체까지 옮기거나 아니면 심하게 오른쪽 바깥쪽으로 체중이 빠져나가는 것을 볼 수 있다.


엄밀히 따지자면 이것은 체중이동이 아니라 스웨이를 하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나는 체중보다는 무게중심을 옮기라고 말한다.


즉, 발바닥에서 느끼는 무게중심을 말하는 것이다.


백스윙때에는 오른발바닥의 안쪽과 약간 뒷쪽으로 땅을 밟아줄 수 있도록 하고 다운스윙때에는 왼발바닥 전체로 땅을 밟아주면서 스윙을 시작하는 것이다.


그렇게 한다면 방향성과 비거리면에서 월등한 결과가 나올수 있다.


아래의 화면은 그런 무게중심을 옮기는 연습방법이다.

양발을 모으고 백스윙을 하면서 클럽이 허리부터 가슴사이쯤 오게 되면 왼발만 가볍게 왼쪽으로 옮기는 것이다.

이때 클럽과 상체는 계속 백스윙을 진행하고 있어야 한다.
그러면서 왼발바닥이 땅을 완전히 딛어지게 될때 다운스윙을 시작하면 된다.

그리고 왼발이 옮겨질때 주의해야 할 점은 상체는 따라가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상체는 백스윙을 그대로 진행하고 왼발만 왼쪽으로 옮겨져야만 한다.

그렇게 되면 하체와 상체의 꼬임이 극대화 되면서 강력한 파워를 만들어낼 수 있게 된다.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