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퍼들이 많이 하는 실수중에 대표적인 것이 슬라이스와 뒷땅, 탑볼등이다.그러다 보면 비거리가 줄어들고 방향성도 나빠지게 된다.


위의 실수들을 하게 되는 원인중의 하나가 바로 체중이동이다.
올바른 체중이동을 하지 못하기 때문에 뒷땅과 슬라이스 등을 유발시키는 것이다.


대부분의 아마추어 골퍼들이 체중이동을 잘 못하는 이유는 너무 공을 세게치려는 욕심이 들어가기 때문이기도 하다.


공을 너무 강하게, 멀리 치려다보니 백스윙탑에서 힘이 들어가고 임팩트때 힘을 실어주지 못하고 백스윙탑에서 부터 힘을 쓰고 내리려다 보면 오른발에 체중이 남게 된다.


또는 백스윙탑에서 너무 머리를 고정하라고 하다보니 다운스윙때 머리가 오른쪽으로 떨어지면서 체중이동이 잘 않되는 분들도 있다.


그래서 오늘부터는 올바른 체중이동을 하는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기로 한다.


먼저 임팩트때 오른 무릎의 방향이다.


체중이동이 잘 않되는 분들의 경우 다운스윙이 시작되면서 체중이 그대로 오른발에 남아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다운스윙때 오른무릎을 공이 있는 방향으로 약간 움직여주는 것이 좋다.


이때 조심해야할 것이 있는데 그것은 오른발을 힘차게 돌리려 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오른발이 아니라 오른 무릎을 움직여 줘야만 한다.


만약 오른발을 회전시킨다면 오른쪽 어깨가 앞으로 나가게 되어 엎어치는 스윙이 나오게 된다.


그러므로 오른무릎을 살짝 왼쪽 무릎이나 허벅지 쪽으로 움직여줘야만 오른쪽의 어깨가 나가지 않게 되고 왼발로 체중이 자연스럽게 옮겨갈 수 있다.



^ 나쁜 예 : 체중이 오른쪽에 남아 있다



^ 좋은 예 : 오른 무릎이 약간 공쪽으로 들어가 있다. 체중이 왼쪽으로 옮겨진 모습.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