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드업을 하지 않고 공을 끝까지 보고 싶으시다면 목의 힘을 빼세요.

대다수의 골퍼들이 스윙을 하면서 골을 보지를 못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너무 강한 스윙을 하려다 보면 자연스레 머리가 먼저 돌아가게 되고 마치 사물놀이패가 상무를 돌리듯이 고개가 강하게 돌아가게 되지요.

그러므로 임팩트 순간 클럽이 지나가는 것을 보지 못하게 됩니다.
그것은 아무리 마음을 강하게 먹고 또 다짐을 해보아도 신체적으로 고개가 먼저 돌아가게 되기 때문에 정신력만 가지고는 공을 볼 수 없는 것이지요.
어드레스때나 스윙을 할때 몸에 힘을 빼라고들 합니다. 
그러나 어디를 얼마나 힘을 빼야하는지 골퍼들은 난감하기 일쑤이지요.

힘을 빼라고 하면 스윙을 마치 슬로우비디오로 돌리듯이 천천히 정말 힘없이 치곤 합니다.

지금부터 아주 간단한 비결을 말씀해 드리지요.

수영을 할때도 물에 가라앉지 않으려면 몸에 힘을 빼라고 합니다.
몸과 어깨에 힘을 빼보세요.
어드레스때 몸과 어깨가 연결되는 부분에 힘을 빼고 어드레스를 한 뒤 스윙을 하면 목은 그 자리에 있게 되고 어깨만 회전되는 것을 알게 될것입니다.

그러므로 임팩트 순간 공을 쳐다보기 쉽게 되는 것이지요.

그리고 클럽을 왼쪽으로 회전시킨 뒤 오른어깨가 턱밑에 오면 같이 회전한다는 기분으로 스윙을 하신다면 프로의 스윙을 따라하실 수 있게 될 것입니다.

김덕환골프아카데미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