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O월O일/ 골프는 상상의 게임 - 신발밑에 뿌리가 내렸어요

발바닥이 편해야…
신발이 편하면 골프실력이 향상된다는 방송의 광고를 기억하시는지요.

라운드를 하다보면 잔디가 평평한곳은 한 군데도 없다고 봐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러니 불편한 바다위에서 스윙을 하려면 얼마나 힘이 들까요.
그렇다고 불도저로 땅을 평평하게 밀고 라운드를 할 수도 없고…

흔들리는 곳에서 스윙을 한다고 해보세요. 공이 제대로 맞지 않겠죠.
그렇듯이 스윙을 하는데 기본은 어드레스 중에서도 발바닥입니다.
체중이 발바닥에 골고루 분포가 되어 있는것이 좋고
그 중에서도 약간 허리를 숙이는 동작이므로 발바닥의 약간 앞쪽에 중심이 더
쏠리도록 하는 것이 좋겠죠.

그러면서 발바닥 전체가 잔디 밑으로 뿌리를 내리고 있는 느낌을 갖는것이 좋답니다.

결과적으로 상체의 힘이 빠지면서 하체가 튼튼하게 고정이 되는 것이지요.

프로들이 시합을 할 때 어드레스 자세에서 엉덩이를 흔들다던지…
발을 몇차례 구른다던지 하는 동작들도 발바닥의 느낌을 찾기 위함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가슴을 펴고 자연스럽게 선 뒤 숨을 길게 쉬고 천천히 내밷습니다. 이때 어깨가 툭 떨어지게 하고 발바닥에 골고루 힘이 받쳐지도록 발을 약간씩 들었다 놨다 해도 좋고 앞뒤로 발을 조금씩 굴러도 좋습니다.

그러면 발바닥이 잔디에 밀착되는 느낌을 받을 수 있으며 발바닥이 묵직하게 잔디를 누르고 있다는 느낌이 들게 된답니다.

우리의 다리를 사다리라고 했을때 사다리가 흔들리게 되면 그 위에서 일을 하는 사람도 흔들리게 되므로 어드레스에 신발에 뿌리가 내려지도록 골고루 힘을 분포시키세요.

스윙 리듬도 좋아지고 스윙이 안정감이 들것입니다.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