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에서 제일 중요하면서도 대충 하는 것이 바로 어드레스일 것이다.


처음에 잠깐 배운 자세를 계속 유지하지 못하고 자신에게 맞도록 자꾸 바꾸며 그다지 신경을 쓰지 않고 스윙을을 하다보면 나중에 그것이 어드레스에서 오는 문제점이라는 것을 발견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그럼 올바른 어드레스 자세를 점검해 보도록 하자.


1. 우선 턱은 약간 목쪽으로 살짝 당긴다.
    - 공을 보기 위해 머리를 너무 숙이게 되면 등의 축이 펴지지 않고 기울어지게 된다. 그러면 스윙축이 바뀌게 되므로 등이 펴질수 있도록 턱은 약간 당기는 것이 좋다.


2. 왼쪽 어깨는 오른쪽 어깨보다 약간 올라가게 된다.
   - 오른손이 왼손보다 밑에서 그립을 하게 되므로 왼쪽 어깨보다 오른쪽이 약간 내려가게 된다.
      이는 긴 클럽으로 갈수록 좀 더 기울어진다.

   - 이때 오른팔은 약간 구부러지는 것이 좋으며 측면에서 봤을때 오른팔보다 왼팔이 약간 나오는 듯한 모습이 좋다.  그래야 왼어깨가 열리지 않고 정열을 바르게 할 수있게 된다.


3. 오른무릎은 약간 안쪽으로 넣어준다.
    - 오른발은 백스윙때 바깥쪽으로 밀리는 경우가 많으므로 처음부터 오른무릎을 약간 안쪽으로 살짝 넣어주게 되면 백스윙때 오른 무릎이 밀리지 않게 되어 축을 바로 잡을 수 있게 된다.


4. 왼팔은 어깨에서 수직으로 떨어트리고 그립을 잡는다.
    - 그러나 클럽이 길어질수록 손은 공쪽으로 약간 더 나오게 된다.
       롱아이언의 경우 3cm, 드라이버의 경우 5cm이상이 공쪽으로 더 나가면 된다.
       그러나 체형에 따라서는 약간 달라질 수 있다.


5. 클럽의 토우부분이 약간 들리도록 어드레스 하라
   - 클럽의 앞부분(토우)이 약간 들리도록 어드레스가 되어야 한다. 들리는 정도는 어드레스를 한 뒤 클럽의 바닥에 카드를 한 장 넣어봐서 클럽의 중간정도까지 카드가 들어가게 되면 적당한 것이다.
       만약 너무 깊게들어가면 많이 들린 것이고(이런 경우 훅이 발생할 수 있음) 너무 안들어간다면(슬라이스 발생) 좀 더 숙여줘야 한다.


     - 클럽의 앞부분은 약간 들려있으나 스윙을 하면 임팩트때 자연스럽게 클럽의 전체바닥이 지면에 닿게 된다.


6. 몸은 목표방향과 평행
    - 어깨, 엉덩이, 무릎, 양발은 목표방향과 평행되도록 하여야 한다.
       보통 왼어깨가 많이 열리는 경우가 있는데 이때 엉덩이를 약간 왼쪽으로 돌려주면 바로 평행을 맞추기 쉬어진다.


7. 몸의 체중은 발의 앞쪽으로 약간 있게 한다.
    - 체중이 뒤로 하게 되면 임팩트때 몸이 들리게 되어 얇은 샷이나 슬라이스가 나오기 쉽다.


    - 어드레스를 한 다음 앞에서 밀거나 뒤에서 밀경우 몸이 흔들리지 않도록 약간 앞쪽으로 체중이 있어야 한다.


8. 몸은 상체가 약간 20도 정도 기울여야 한다
    - 몸은 상체가 약간 기울어져야 하며 무릎은 많이 구부리지 않는 것이 좋다.


    - 키가 큰 골퍼의 경우 무릎을 많이 기울이는데 그러면 스윙에 파워를 실어주기가 어렵게 된다.


    - 어드레스 상태에서 팔뚝 뒤에서 부터 클럽을 자연스럽게 밑으로 내릴때 무릎앞쪽에 닿고 발 등위로 클럽이 떨어지게 되는 상태가 적당하다고 할 수 있다. 즉, 어깨 뒷쪽과 무릎, 발등이 일직선 상에 놓이는게 좋다.


9. 양발은 약간 넓게 발리는게 좋다.
    - 파워를 얻기 위해서는 약간 보폭을 넓히는게 도움이 된다. 그러나 체중이동이 잘 않되는 골퍼는 다소 좁게 서는 것도 도움이 된다.


    - 오른발은 일자로 닫아주고 왼발은 체형에 따라서 약간 열어주는 것도 좋다. 왼발은 약 15도~20도 정도가 적당하며 오른발은 웬만하면 일자로 해주는것이 좋으나 몸의 유연성이 떨어져서 백스윙이 잘 되지 않는 골퍼의 경우 오른발도 약간만 열어주도록 한다.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