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O월O일/ 클럽의 안쪽에 공이 맞을때

아이언이나 드라이브 모두 클럽의 헤드 중앙에 공이 맞아야 걸리도 정확하게 많이 나가고 방향성도 좋다.
클럽의 안쪽에 공이 맞을때는 슬라이스가 나올 수 있는 경우가 많으며, 클럽으 토우쪽 즉, 바깥쪽에 맞으면 대개 훅이 발생하게 된다.

그러면 왜? 클럽의 안쪽(힐부분)에 공이 맞는 것일까?
우선 어드레스를 한 번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공과의 거리가 너무 가깝지는 않은지를 확인하자 거리가 너무 가까우면 다운스윙시 팔이 앞으로 나가면서 안쪽에 맞을 확율이 높아진다.

다음은 백스윙이다.
테이크백때 왼손목을 돌리면서 왼쪽 겨드랑이가 떨어져서 백스윙이 시작되면 그때 벌써 공은 안쪽에 맞도록 결정되는 것이다.
따라서 백스윙이 시작되는 테이크백때는 양쪽 겨드랑이를 가볍게 붙이고 몸통과 함께 회전되어야 한다.

다음은 다운스윙시 오른팔을 과도하게 사용하지 않는가이다.
물론 오른팔을 사용하지 말라는 것은 아니다. 골프는 오른팔을 사용하지 않으면 거리를 많이 낼 수가 없다. 그러나 지나치게 오른팔에 힘이 많이 들어간다면 다운스윙때 팔이 앞으로 나가면서 안쪽에 맞게 된다.

또한 다운스윙궤도도 점검해 봐야한다.
지나치게 인사이드 아웃의궤도로 스윙을 하다보면 클럽의 안쪽에 맞는 경우가 생긴다.

마지막으로 손목의 로테이션이 원활하게 되는지도 점검해 보자.
손목의 로테이션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임팩트순간 클럽이 open되면서 힐이나 클럽의 안쪽에 맞는 경우가 발생한다.

교정방법
이상과 같은 요소들을 점검한 뒤 교정하는 방법은 연습매트에 있는 고무Tee 뒤쪽으로 약 20cm에 공을 놓고 아이언으로 공을 친 뒤 클럽이 고무Tee를 맞고 가도록 하는 것이다.

또는 공을 놓고 어드레스를 한 뒤 클럽의 토우쪽 약간 앞쪽으로 공을 또 하나 놓는다 그리고 스윙을 하면서 토우 앞쪽에 있는 공을 맞히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