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월O일/ 롱아이언 잘치려면....

입력 2008-11-10 18:51 수정 2017-05-10 13:07
대부분의 아마추어 골퍼들의 골프백을 들여다보면 3번, 4번 아이언이 없는 것을 많이 볼 수 있다. 그것은 롱아이언은 치기가 어렵기고 한 번 치려다 결정적인 실수를 해서 망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아에 골프백에 넣고 다니지를 않는 것이다.

그러나 로우핸디캐퍼가 되기 위해서는 롱아이언도 잘 다루어야 한다는 것은 잘 알고 있는 사실이다. 최근에는 롱아이언을 대용해서 치기 쉬운 클럽들이 나오긴 했지만 그래도 5번 밑의 아이언을 제대로 쳐야 좋은 스코어를 낼 수 있게 된다.

그러면 왜 롱아이언은 어려운 것일까? 그것은 거리의 부담감 때문에 지나친 힘이 들어가기 때문인 경우가 많다. 7번이나 6번 아이언까지는 거리의 부담감이 좀 적게 느껴지나 5번 부터는 더 멀리 보내야 한다는 느낌때문에 스윙이 급해지고 힘이 많이 들어가는 것을 알 수 있다.

클럽은 저마다의 거리를 보낼 수 있도록 만들어져 있다. 클럽별로 약 10야드씩은 멀리 나가도록 처음부터 제작이 되어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똑같은 힘으로 스윙을 한다면 클럽별로 거리가 차이가 나도록 보낼 수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거리를 멀리 보내기 위해서는 힘이 아닌 클럽의 헤드스피드가 높아야 한다는 것은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그 헤드스피드도 임팩트에서 팔로우 구간에서 높아야 한다. 그러나 많은 아마추어 골퍼들의 경우는 백스윙이 빨라지며 힘이 들어가게 되고 다운스윙이 시작되는 순간부터 힘으로 빠르게 치려다보면 헤드스피드는 백스윙 초기부터 빨라져서 공이 맞는 순간에는 거의 힘이 실리지 않게 된다. 그러므로 정작 임팩트 순간에 필요한 스피드를 내지 못하게 되는 것이다.

롱아이언을 잘 치기 위한 연습방법은 빈스윙을 많이 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공이 있는 부분에서 최고의 스피드가 나오며 태풍과 같은 소리가 나도록 클럽을 휘두르는 것이 좋은 방법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다운스윙시 허리로 리드하면서 백스윙때 이루어진 오른팔의 각도를 다운스윙때에도 그대로 유지하고 내려오다가 임팩트 순간 오른팔꿈치 밑부분을 강하게 내려펴주면 된다.

무거운 돌을 실에 묶은 뒤 그 돌을 빠르게 돌린다고 가정해 보자 그러면 실을 가볍게 잡고 손목을 부드럽게 해서 돌려야 그 돌은 빠르게 돌아갈 것이다.

레슨문의 : 천지골프아카데미 02-2653-3722
                kimpro2708@hanmail.net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1841명 67%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921명 3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