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맞던 공이 어느 날 갑자기 잘 맞지 않고 공의 방향도 흔들리는 경우를 경험했을 것이다. 그때는 어디가 잘못 되었는지 모르기 때문에 이렇게도 쳐보고 저렇게도 쳐보고 예전에 잘 맞았을 적의 스윙을 생각하며 나름대로 스윙을 만들게 된다. 

그러나 잘못된 방법으로 스윙을 하다가는 더욱 나쁜 스윙만 만들어지기 때문에 혼자서 고치려고 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것이다. 

아마추어 골퍼의 경우 구력이 조금 되다보면 공을 치는데 급급해서 어드레스는 대충하고 스윙을 하는 경우가 많이 있는데 대부분은 임팩트 부분만을 고치려고 한다. 그러나 스윙은 아주 작은 부분에서 잘못되는 경우가 많은 것이다.

오늘은 어드레스때 왼어깨의 열리는 현상에 대하여 알아보기로 하자. 갑자기 슬라이스가 나는 경우 아니면 백스윙이 부자연 스러운 경우에는 우선 어드레스부터 다시 살피는 것이 좋다. 프로선수들의 경우에도 제일먼저 점검하는 것이 어드레스 자세이기도 하다.

어드레스때는 어깨와 무릎, 양 발이 목표방향과 평행되도록 해야한다는 것은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그러나 많은 아마추어 골퍼들이 무시하고 있는 경우가 바로 왼 어깨가 오픈되어 있다는 것을 잘 모르고 있다는 것이다.
왼 어깨가 오픈 되어있다는 것은 목표방향보다 왼쪽으로 열려있다는 말이다. 이런 상태로 스윙을 하다보면 스윙이 아웃 - 인의 형태로 되기가 쉽기 때문에 슬라이스가 발생한다. 그리고 임팩트때는 다시 왼어깨가 열리게 되므로 방향성에 문제가 많이 생기게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어드레스때에는 약간 왼어께가 닫혀있는 느낌으로 정열을 해야 한다. 어드레스를 한 뒤 엉덩이를 약간 왼쪽으로 보내주게 되면 자연스럽게 왼어깨가 닫혀지게 된다. 그리고 그립을 한 상태에서 왼팔보다 오른팔이 밑에 있게 한다면 왼어깨는 목표방향과 평행을 이룰 수 있게 될 것이다.  사진과 같이 왼팔과 오른팔이 엇갈리도록 양팔 사이에 클럽을 끼우고 어드레스를 하면 도움이 된다.






위의 내용에 대하여 궁금한 사항이 게신 분께는 메일과 원포인트 레슨 또는 필드레슨을 통하여 성심껏 답변해 드리겠습니다.
레슨문의 : kimpro2708@hanmail.net / 02-2653-3722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