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전에 시작한것 같은데 벌써 일년이란 세월이 지나갔다. 그 동안 한명의 프로님께 레슨을 꾸준히 받은 덕분인지 이제는 80대 초, 중반은 스코어가 나온다. 70대타수도 두 번정도는 경험을 했다. 주위분들은 타고났다고들 하지만 그 것은 나의 연습한 시간과 골프에 대한 열정으로 레슨을 꾸준히 받아온 결과라고 생각한다.

요즈음 나는 또 하나의 궁금증에 빠져있다. 골프입문 초기에는 슬라이스 때문에 고민이 많았었는데 최근에는 왼쪽으로 곧장 날아가는 스윙도 나오고 쌩크도 가끔 나오기도 한다.

그것은 다운스윙에서 임팩트가 이루어질때 오른발이 빨리 돌아가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 이유를 알면서도 잘 교정이 안되는 것이다. 그래서 오늘은 오른발의 역할에 대하여 배워보기로 했다.

백스윙에서 오른발은 몸을 꼬아주는 중심이 된다. 오른발이 밀리게 되면 몸의 회전을 최대한 못해주기 때문에 다운스윙때 힘을 낼 수가 없다.

그리고 다운스윙때에는 최대한 오른발이 지면에 붙어있도록 해주어야 한다. 위에서 나온 공이 왼쪽으로 곧장 날아가는 것은 다운스윙시 오른발이 빨리 들리면서 회전되기 때문에 어깨가 나오게 되고 그 결과 아웃-인의 궤도로 스윙이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임팩트가 될때에는 오른발의 엄지 발가락으로 지면을 눌러주어야 하며 오른발의 복숭아뼈가 지면을 닿는 느낌으로 스윙을 한다면 오른발은 늦게 떨어지게 될것이다.

유명 프로들의 스윙을 보면 임팩트가 이루어지고 팔로우가 되면서 피니쉬자세에 이르를때까지 오른발은 지면에 붙어있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다. 그렇다고 발뒷꿈치까지 계속 붙이고 있으라는 말은 아니다. 오른발을 아예 회전시키지 않으면 훅이 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오른발은 임팩트후 팔로우가 이루어질때부터 서서히 회전되도록 하면 된다. 그러기 위해서는 꼭 지켜야 할 것이 있다.

바로 임팩트때 머리의 위치이다. 오른발이 일찍 떨어지는 골퍼들의 경우에는 다운스윙시 왼어깨가 먼저 왼쪽으로 나가면서 머리도 따라서 공보다 앞쪽으로 나가는 경우가 많다. 그렇게 되면 오른발은 일찍 들려서 회전되게 된다. 그러므로 머리가 공보다 뒤에 있도록 한다면 오른발은 일찍 떨어지지 않게 되는 것이다.

위의 내용에 대하여 궁금한 사항이 게신 분께는 메일과 원포인트 레슨 또는 필드레슨을 통하여 성심껏 답변해 드리겠습니다.
kimpro2708@hanmail.net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