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 골퍼들이 연습을 하는 모습을 보면 스윙이 정말 다양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그러나 거의 공통적인 부분이 있는 것은 어떻게든 공을 멀리 보내려 한다는 것이다.

어드레스에 들어가면 공을 무섭게 노려보다가 젖먹던 힘까지 다해서 공을 세게 치는 것이다. 그러나 그 결과 공은 골퍼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했는지 속절없이 멀리 가기는 커녕 방향성도 거리도 엉망이 되는 경우가 많다.

비거리를 내려면 최대한 부드럽게 스윙을 해야한다는 것을 모르는 골퍼들은 거의 없을 것이다. 그러나 공을 치려고만 하면 자신도 모르게 힘이 들어가는 것은 왜일까?

그것은 말 그대로 공을 세게 쳐서 멀리 보내려 하는 마음이 앞서기 때문인 것이다. 공을 강하게 치지 않으면 공은 멀리 날아가지 못한다는 생각이 머리속에서 떠나지 않기 때문이다.

말 장난이 될 수도 있지만 우리는 공을 멀리 보내려고 하는 것인지? 아니면 세게 때리려고 하는 것인지를 생각해 보자. 대답은 공을 멀리 보내는데 목적이 있는 것일거다.
그러면 어떻게 해야 공을 멀리 보낼 수 있을까?  실제로 손에 공을 들고 멀리 공이 날아갈 수 있도록 던져보자.

또는 야구선수들이 홈런을 치는 모습을 생각해 보자. 아주 가볍게 스윙을 하는데도 공은 장외로 홈런이 되는 것을 자주 봤을 것이다. 홈런을 치기 위해서 아주 세계 방망이를 휘두르다가는 그 공은 파울이 되고 만다.

아시아의 홈런킹이라는 이승엽선수의 홈런장면을 유심히 살펴보면 아주 편안하고 그 다지 세게 치지 않는데도 홈런이 되는 경우를 봤을 것이다.

만약 공을 세게 치려고 한다면 우리몸에는 힘이 들어가면서 좋지 못한 스윙을 하게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공을 멀리 보내려는 마음으로 스윙을 한다면 좋은 리듬의 스윙을 만들 수 있게 된다.

위의 내용에 대하여 궁금한 사항이 게신 분께는 메일과 원포인트 레슨 또는 필드레슨을 통하여 성심껏 답변해 드리겠습니다.
kimpro2708@hanmail.net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