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백스윙의 결과물인 백스윙 탑의 모양에 대하여 배우기로 한다. 테이크 백을 잘했다면 백스윙 탑의 모양은 저절로 만들어지는 것이다. 모든 골퍼들이 고민하는 부분도 백스윙탑의 모양이 어떻게 되느냐에 있고 백스윙이 부드럽게 되는 날에는 공도 잘 맞는다고 한다.

백스윙을 간결하고 쉽게 하는 방법은 하체를 고정시키고 상체의 회전만을 하면 된다. 물론 말로는 쉽게 느껴지지만 그 동안 알고 지내던 체중이동이란 단어를 무시하지 않으면 쉽게 되지 않는 동작이다. 아마추어 골퍼들의 경우 체중이동을 하기 위하여 오른쪽으로 스웨이가 되는 현상을 많이 나타내기 때문이다. 오른발의 모양은 백스윙내내 어드레스때의 모양을 그대로 유지시켜야 하는 것이 키포인트다.

외부의 요청으로 필드레슨을 나가서 보면 구력이 많은 골퍼들은 골프에 대한 지식이 많아지게 되어 골프를 너무나 어렵게 하고 있는 것을 많이 본다. 그런 분들에게는 아주 쉽게 공을 치라고 말하기도 한다. 하체를 고정시킨 뒤 오른어깨를 바로 뒤로 회전시키며 클럽을 올리고 그 자리에서 클럽을 휘두르라는 것이다. 그렇게만 해도 체중이동은 저절로 되고 스윙이 간결해 지며 임팩트가 정확하게 되어 드라이버 비거리가 30야드 이상 더 나가게 되는 것을 많이 볼 수 있다.

어드레스때의 무릎간격 유지
백스윙탑의 모양이 잘못 되는 원인중에 큰 것은 양 무릎의 간격이 좁아지는 데서 비롯되는 경우가 많다. 스윙을 크게 하려고 무리하게 등을 돌리려다 보면 왼무릎이 오른쪽으로 많이 들어오면서 무릎의 간격이 좁아지게 된다. 그렇게 되면 하체가 흔들리게 되고 왼발에 체중이 남는 역체중도 발생되기도 하고 클럽이 너무 넘어가는 오버스윙을 하기도 한다. 그리고 히프와 등이 함께 많이 돌게 되어 허리의 꼬임이 적어서 비거리의 손실을 가져오게 되는 것이다.

어드레스때 양무릎에 공(축구공 등)을 끼워놓고 등을 회전시키면서 백스윙 연습을 하면 무릎의 간격을 그대로 유지시킬 수 있다. 




클럽면은 지면과 45도 각도

공의 방향을 결정짓는 요소중의 하나가 백스윙탑에서 클럽헤드의 각도이다. 클럽헤드면이 하늘을 보고 있다면 일반적으로 훅이 발생할 수 있고 클럽면이 정면 즉, 토우부분이 지면을 가르키고 있다면 공의 탄도가 높게 되고 슬라이스를 유발시킬 수 있다. 따라서 좋은 구질을 만들려면 클럽헤드면이 하늘과 지면의 중간인 45도의 각도를 가르키고 있어야 한다.

또한 클럽이 가르키는 방향도 매우 중요하다. 클럽은 목표방향과 평행되도록 하여야 한다. 슬라이스 구질을 갖는 분들은 대부분 클럽이 오른쪽을 가르키는 경우가 많다.
좋은 백스윙 만드는 연습방법
집안에서 올바른 백스윙 탑이 만들어졌는지 확인하고 연습하는 방법이 있다. 벽을 등지고 벽으로부터 약 30~40cm 떨어져서 백스윙을 해보자. 그때 클럽이 벽에 닿으면 안된다. 벽에 닿는다는 것은 클럽이 몸의 뒤로 많이 빠지거나 너무 플랫한 궤도가 되기 때문이다. 이방법으로 많이 연습한다면 프로 못지않은 좋은 백스윙의 탑을 갖게 될 것이다.

나도 오늘은 연습장의 구석에서 벽을 등지고 클럽을 올리는 연습을 많이 했다. 처음에는 클럽이 벽에 계속 닿아서 어렵게 생각했는데 테이크 백을 하나씩 생각하면서 해보니 놀랍게도 클럽이 벽에 닿지 않게 되었다. 몸의 체중이 발바닥에 있고 상체의 힘은 빠지고 백스윙이 점점 쉬워지는 것을 느끼게 되었다. 골프는 하면 할수록 어렵게만 느껴졌는데 그때마다 좋은 연습방법을 배우며 하니까 쉽게 접할 수 있게 되는것 같다.

위의 내용에 대하여 궁금한 사항이 게신 분들께는 메일과 원포인트 또는 필드레슨을 통하여 성심껏 지도해 드리겠습니다.
kimpro2708@hanmail.net

촬영장소 : 메이필드 Par3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