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오늘부터 아이언 스윙을 배우기로 했다. 어프로치나 아이언 스윙은 같다고 하지만 앞타석에서 "뻥뻥" 소리를 내며 아이언을 칠 때면 나도 얼른 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오늘따라 길가에서 마주치는 사람들의 얼굴에 행복이 가득한 것만 같았다.

연습장에 들어서자마자 김프로에게 약속한 대로 아이언 스윙을 가르쳐달라고 하자 김프로는 우선 골프에서 제일 중요한 그립을 잡는 것에 대하여 다시 한 번 점검을 하고나서 배우자고 한다. 나도 그 동안 그립을 잡는 것이 어색했기 때문에 이번 기회에 확실하게 배우기로 했다.

그립의 중요성
그립은 골프클럽의 손잡이 부분을 말하기도 하지만 기술적인 면에서는 클럽을 잡는 것도 그립이라고 한다. 그립은 골프스윙에서 클럽과 몸을 연결시켜주는 고리의 역할을 하는 곳이다. 그러므로 그립을 처음부터 잘못 잡고 스윙을 계속한다면 나중에 고쳐잡기란 매우 용기가 필요하며 고치기가 어렵게 된다.
프로선수의 경우에도 스윙이 잘못 되고 있다면 제일 먼저 점검하는 곳이 그립인것 같이 매우 중요한 요소이다. 만약 공의 거리가 적게 나간다던지 방향성이 좋지않다면 자신의 그립을 한 번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그립의 종류
그립의 종류는 그립을 쥐는 방법에 따른 3가지와 방향성에 영향을 주는 3가지가 있다. 그립을 어떠한 방법으로 잡느냐에 따라서 베이스볼 그립, 오버래핑 그립, 인터로킹 그립으로 나눌 수 있다.

1. 베이스볼 그립(Baseball grip)

그립을 열손가락을 다 사용해서 잡는 방법으로 마치 야구선수가 야구방망이를 잡는 듯한 방법으로 잡는다. 대개 어린아이나 힘이 약한 노약자들에게 좋은 방법이다. 그립을 잡기는 쉬우나 양손의 일체감이 떨어지고 오른손의 힘이 너무 강하게 되어 방향성이 다소 나빠질 수 있다.


2. 인터로킹 그립(Interlocking grip)

오른손의 새끼손가락을 왼손의 검지와 중지사이에 끼우는 그립으로써 손가락이 짧은 사람이나 손목의 힘이 약한 여성들에게 좋은 방법이다. 이 그립은 두 손이 견고하게 되어 일체감을 더욱 느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으나 두 손가락을 너무 깊게 잡게 되면 손가락이 아닌 손바닥으로 그립을 잡게 되어 유연성이 떨어지게 되고 연습량이 많은 골퍼라면 나중에 손가락의 변형이 올 수도 있다는 것을 주의하여야 한다.

3. 오버래핑 그립(Overlapping grip)

영국의 위대한 골퍼중의 한 사람인 해리 바든이 처음 사용한 그립으로써 "버든 그립"이라고도 한다. 일반적으로 대부분의 골퍼들이 사용하고 있는 그립으로 왼손은 5개 손가락으로 잡고 오른손의 새끼손가락을 왼손의 검지와 중지사이에 얹어놓는 방식이다.

다음은 골프스윙을 결정할 수 있는 그립의 방법에 대하여 알아보자. 이것은 일반적인 사항이며 각자의 체형에 맞는 그립을 택하는 것이 좋다.

1. 스퀘어 그립

일반적으로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는 그립이다. 왼 손등의 마디가 두 개 보일 수 있도록 하고 왼손의 엄지와 중지에서 생기는 V자 홈이 오른쪽의 목과 어깨사이로 향하도록 잡는다. 그리고 오른손은 손바닥이 목표방향을 바라보게 잡으며 오른손의 V자는 오른 어깨를 향하도록 한다.


2. 스트롱 그립

미국 PGA프로나 국내프로 또는 거리를 내기 원하는 골퍼들이 많이 사용하는 그립이다. 이는 스퀘어 그립에서 왼 손등의 마디가 3개정도 보이도록 약간 더 오른쪽으로 돌려잡는 방식이다. 손목회전이 용이하게 되므로 슬라이스를 내는 골퍼들에게 좋다.


3. 위크 그립

왼 손등의 마디가 한개정도 보이도록 잡으며 왼손 검지와 중지사이에서 생기는 V자홈이 목이나 왼쪽 어깨를 향하도록 잡는 방식이다. 주로 여성들에게서 많이 볼 수 있는 그립으로 이는 슬라이스를 많이 유발시키게 되고 공의 탄도가 높게 뜨게 된다. 페이드성 볼을 치는 골퍼들이 사용하고 있으나 일반적으로는 잘 사용하지 않는 그립이다.

그립을 쥐는 방법
왼손을 약간 왼쪽으로 돌린 뒤 손등이 위로 향하게 하고 손바닥이 그립을 덮어주는 느낌으로 하여 손가락 부분과 손바닥의 경계선으로 잡는다. 이때 왼손의 엄지와 검지를 살짝 붙여서 두툼하게 만들어 준다. 그리고 왼손의 엄지는 약간 오른쪽을 향하도록 한다. 그립에 있는 상표에 엄지손가락을 맞추는 골퍼가 있는데 이는 잘못된 것이다. 상표는 엄지와 검지사이에 위치해야 한다.

오른손은 손바닥이 목표방향을 향하도록 하고 오른손의 생명선이 왼손의 엄지를 감싸준다. 오른손의 엄지와 검지도 살짝 붙여주고 오른손의 엄지는 약간 왼쪽으로 돌아가도록 한다. 엄지손가락이 샤프트의 가운데에 놓이지 않도록 한다. 만약 가운데에 있다면 스윙할때 엄지손가락이 샤프트를 누르게 되어 뒷땅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그리고 검지와 중지사이는 약간 벌어지게 잡는다.



올바른 그립의 점검 방법

오른손과 왼손 엄지와 검지사이에 동잔을 끼우고 그립을 한 뒤 양팔을 들어올리고 맞은편에서 상대방의 도움을 받아 클럽의 헤드를 좌우로 돌려보도록 한다. 이때 손목이 부드럽게 돌아가야 하며 그립은 움직여서는 않된다. 만약 그립이 돌아간다면 느슨하게 잡은 것이고 손목이 돌아가지 않는다면 너무 강하게 잡은 것이다.

결과적으로 그립은 견고하게 잡아야하나 그립이 손에서 놀면 안되고 손목은 부드럽게 해야 하는 것이다.

올바른 그립을 잡는다는 것이 이렇게 중요한지 오늘 처음 알았다. 집에가서도 잊지 않도록 클럽을 잡고 자야 할 것 같다.

위의 내용에 대하여 궁금한 사항이 게신 분께는 메일 또는 원포인트 레슨을 통하여 성심껏 답변해 드리겠습니다.
kimpro2708@hanmail.net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