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들어 힐링 열풍이 불고 있습니다. 




힐링(Healing)이란 몸과 마음을 치유한다는 의미로, 좀더 풀어서 살펴보자면 마음의 상처나

스트레스 등으로 손상된 심신을 온전한 상태로 회복하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사실 힐링 열풍이 불고 있다는 것은 그만큼 우리의 삶이 고단하고 팍팍하다는 방증입니다.

무한경쟁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는 각종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우리 모두 겉으로는

멀쩡하게 보이지만, 사실 내면적으로는 저마다의 상처를 두어 가지 정도는 안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단지 겉으로 표현을 하지 않을 뿐입니다.




언젠가 씨튼 영성의 집 원장인 김종순 수녀님의 강의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수녀님 말씀이 인간의 98%가 각종 중독 증세에 걸려 있다고 합니다.  중독은 상처로부터 비롯됩니다.  그런데 수녀님은 팔십 평생을 살아오면서 나머지 2%의 사람을 만나본 적이 없다고 합니다.  그런 면에서 우리 모두는 환자인지도 모릅니다.




지금의 힐링 열풍 이전에 한 때 '웰빙(참살이, 심신의 안녕과 행복 추구)'이 한창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적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왜 '웰빙'에서 '힐링'으로 넘어가게 되었을까요? 




많은 전문가들은 우리 사회의 ‘물질만능주의’, ‘권위주의’, ‘경쟁제일주의’ 등으로 인해 사람들의 심신이 지칠 대로 지쳐있다는 것을 그 원인으로 듭니다.  저도 일정 부분 공감합니다만, 또 다른 이유가 하나 더 있는 것 같습니다.




그동안 많은 사람들이 웰빙을 추구해 왔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의 바람과는 달리 웰빙이 제대로 되질 않았습니다.  그러다가 최근에 들어 사람들은 '힐링'이 먼저 되어있지 않으면 '웰빙'이 이루어질 수 없다는 것을 서서히 자각하기 시작했습니다.  이것이 '웰빙'에서 '힐링'으로 넘어가게 된 결정적 이유가 아닌가 저는 생각합니다.  한 마디로 '힐링'이 되어있지 않으면 '웰빙'도 없다는 것입니다.




누구나 ‘웰빙(심신의 안녕과 행복 추구)적 삶’을 원합니다. 하지만 먼저 힐링이 되어 있지 않고서는 온전한 웰빙적 삶이란 사상누각에 불과할 뿐입니다. 이런 이유로 최근에 들어 힐링이 우리 사회의 화두가 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적지 않은 사람들이 표면적이고 일시적인 수준의 힐링 즉 스트레스 해소 수준에 머물러 있는 듯 보입니다.  가령, 깊은 산 속에서 좋은 공기를 마시며 하루를 보낸다고 힐링이 될까요? 물론 잠시 잠깐의 휴식을 누릴 수 있을지 모릅니다.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표면적인 힐링일 뿐 근본까지 치유되는 그런 힐링은 아닐 것입니다.  그렇다면 최고급 호텔에 가서 그야말로 고가의 '힐링스파'를 받으면 진정 힐링이 되는 것일까요?  그 역시 마찬가지일겁니다.  이 또한 스트레스 해소 차원의 일시적인 힐링일 뿐 하루만 지나도 다시 어깨가 무거워지고 피곤하다는 느낌이 밀려올 겁니다.  아무리 풍광 좋고 시설 좋은 곳에 몸이 와 있더라도 마음이 힘들고 영혼이 방황하고 있다면, 힐링이 되었다 할 수 없을 것입니다.   




시중에서 쉽게 볼 수 있는 힐링 관련 도서들에서도 이런 현상을 볼 수 있습니다. 특정 도서를 언급할 순 없지만 책에서 소개되는 메시지들이 힐링적 내용을 담고는 있으나, '위로'나 '자기위안'인 차원에 그치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습니다. 진정한 힐링이 될려면 일시적인 위로나 자기위안적인 차원을 넘어서 뿌리까지 근원적으로 치유되어야 합니다.  그렇다면 진정한 힐링이란 무엇일까요?




진정한 힐링이란 몸과 마음의 치유를 넘어, 의식의 정화, 의식의 성장(확장)이어야 합니다.

이는 정신적인 차원은 물론 영적 차원에서의 치유가 함께 일어날 때 이루어질 수 있습니다.




정신적인 차원의 치유란 있는 그대로의 자신의 모습을 온전히 수용하고 사랑하며, 나를 둘러싼 모든 환경을 있는 그대로 수용하고 감사함과 동시에 스스로를 제한하는 부정적 신념체계로부터 완전히 자유롭게 됨으로써 어떤 상황에서도 평정심을 유지하게 되는 것을 말합니다.




영적인 차원의 치유란 나라는 존재가 지금 바로 여기 이 지구별에 태어난 이유를 매순간 느끼며, 우리 모두는 전체(우주)라는 더 큰 존재의 일부분이며 동시에 그것과 늘 연결되어 있음을 자각하는 것을 말합니다.  이러한 과정을 거쳐 인식의 지평이 넓어지게 되면 자신이 탄생된 근본원리를 포함하고 있는 우주 전반에 대한 이해와 통찰의 단계에 이르게 됩니다.  바로 이 순간 의식이 확장되는 것이며, 비로소 영적 진화의 단계로 접어드는 것입니다.

이 두 가지 측면의 치유가 동시 충족되었을 때 비로소 진정한 힐링을 말할 수 있을 겁니다.




진정한 힐링을 원하시나요?  그렇다면 가장 먼저 마음이 내는 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합니다.

나 자신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내면으로 들어가야 합니다. 삶에서 잃어버린 것을 되찾는 것입니다. 하루 중에서 30분 정도 나만의 공간을 마련하여 내 마음이 말하는 내면의 소리를 들어 보십시오. 다음의 세 가지 질문이 도움이 될 수 있을 겁니다.



  나는 도대체 누구인가? 

  왜 이 지구별에 왔는가? 

  삶이란 무엇인가?




100% 완벽하게 나와 공명되는 답을 찾을 때까지 계속 질문하십시오.



또한 '힐링'이란 인간에게 내재된 자연 본유의 치유력을 원래대로 회복하는 것이라 할 수도 있는데, '힐링'은 다이어트에 있어서도 매우 중요한 부분입니다.  이는 '힐링'이 되었을 때만이 비로소 다이어트에 성공할 수 있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힐링다이어트'에 대한 상세한 내용은 다음을 참조하시면 되겠습니다. -> http://bit.ly/UkkzY2 




"당신이 접하는 정보가 곧 당신의 운명입니다!"




그럼 늘 건강하고 행복한 날들 되세요. 감사합니다.^^




☞ 칼럼회원으로 가입하시면, 새 칼럼이 나올 때 마다 메일로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마인드 디톡스를 통해 치유와 성장을 돕는 힐러이자, 코치, 강사이다. 비만치유, 우울증 등 심리상담 및 리더십, 커뮤니케이션 등 역량강화 코칭(500여 시간)과 함께, 셀프리더십, 자존감 향상, 스트레스 힐링 등의 강의 활동을 하고 있다.
KBS2 우리가족 자신감 UP 프로젝트 고도비만인 ‘다이어트’ 코칭 및 CJ헬로비전 ‘목동엄마 따라잡기’ 16회 남편내조 노하우편 ‘주부 자존감 향상’ 코칭으로 출연한 바 있다.

- 서강대학교 경영학 석사(MBA)
- 한국코치협회 인증 코치
- 한국코칭학회 인증 전문코치 1급
- 한경닷컴 ‘힐링코칭 & 다이어트’ 칼럼니스트
- 전) 부산여자대학 마케팅정보과 겸임교수
- 저서, 《마인드 디톡스 15일》,《시크릿 다이어트》외
- 현재, 마인드디톡스코칭 대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