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와 와인, 디자인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입력 2009-03-10 00:27 수정 2009-03-10 00:27
경영자에게 와인은 술이 아니다. 골프는 스포츠가 아니다. 와인과 골프는 리더에겐 사교이고, 그들만의 고급스런 이야기꺼리이자 취미이며, 경영과 정치를 위한 아주 효과적이고 강력한 무기이다. 골프를 모르는 경영자는 과연 얼마나? 와인을 모르는 경영자는 과연 얼마나? 아마 별로 없을 것이다. 알고 싶어서, 배우고 싶어서 알고 배우는게 아니다.

골프와 와인은 경영자들의 개인적 취향에 따른 선택이 아니다. 경영자라는 경제적, 사회적 지위가 만들어낸 소비해야할 이미지이며, 골프와 와인을 통해 어울리고 사교하고 소통하고 새로운 일을 도모한다. 골프와 와인은 경영자들의 인맥 도구이며, 경영자들의 비즈니스 조역이며, 경영자들의 취미이자 놀이이자 문화이다. 골프와 와인을 몰라선 경영자 사회에서 도태되기 쉽다. 바빠서 골프를 못배웠다고? 원래 운동 안좋아한다고? 골프는 운동이 아니다. 설령 운동이라 할지라도, 운동 안하는 경영자는 더더욱 문제다. 술 못마셔서 와인 못배웠다고? 술 안먹고 어울리면 안되냐고? 와인은 술이 아니다. 설령 술이라 할지라도, 술 한잔 제대로 못하는 경영자도 더더욱 문제다.

골프와 와인을 잇는 또다른 필수 아이템이 바로 디자인이다. 사실 골프와 와인을 잇는 아이템 중에 디지털도 있었다. 한동안 디지털은 주요 화두로 오르내리다가 이젠 정착되어 아주 일상이 되어 버렸다. 디자인이 바로 그 다음 순서다. 디자인을 하는 능력이 아니라, 디자인에 대한 마인드, 디자인에 대한 지식과 디자인을 보는 눈이 필요하다. 골프와 와인처럼, 경영자들에게 디자인 마인드는 소비의 대상이고, 소통의 도구, 사교의 활력소이고, 공통관심사이자 대화의 공통주제이다.

경영자들이 모여서 뭘 얘기하나? 정치 얘기할까? 가장 좋은게 디자인이다. 디자인 마케팅이나 아트 마케팅도 좋지만, 일 얘기가 아닌 디자인 마인드에 대한, 디자인에 대한 재미있으면서 유용한 얘기들을 해야 한다. 경영자들이 모여 유명 디자이너를 거론하고, 디자인 소품을 어떤 것을 쓰는지, 유명 디자인 제품에 얽힌 히스토리나 디자인 가쉽을 얘기하고, 디자인 경영이나 디자인 마케팅은 어떻게 하고, 디자인 조직은 어떻게 꾸리는지를 얘기할 수 있다면 어떨까. 와인과 골프처럼, 디자인도 그렇게 자리잡을 수만 있다면 디자인은 지금보다 훨씬 더 큰 가치를 가지고, 훨씬 더 큰 영향력을 가질 것이다. 골프와 와인, 디자인의 공통점은 경영자들의 머스트 해브 아이템이라는 것이고, 일과 사교, 취미 모두에서 유용한 아이템이라는 공통점을 가진다.
 
요즘 기업에선 성공하면 디자인탓, 실패하면 기술이나 마케팅 탓을 돌리는 것을 자주 볼 수 있다. 디자인 어부지리인 셈인데, 요즘에는 공과를 디자인이 가져가는 경우가 많다. 그만큼 디자인에 대한 기대가 커서이고, 디자인이 중요한 위치를 가져서인 것이다. 골프와 와인에 대한 관심 이상으로 디자인에 대한 관심을 가져보라. 새로운 성공의 화두이자 기회가 될 것이다. 잊지말자, 디자인의 힘!

- 김용섭 날카로운상상력연구소장(www.digitalcreator.co.kr)

* 페이지 상단의 칼럼 타이틀 옆에 있는 '칼럼가입'을 눌러 회원이 되시면, 회원전용게시판에서 회원만을 위한 이야기를 공유할 수 있으며, 향후 회원들과의 교류의 기회도 만들어질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 김용섭의 트렌드 히치하이킹 www.hankyung.com/community/antiys >>
'날카로운상상력연구소'에서 연구와 저술, 컨설팅, 강연/워크샵 등 지식정보 기반형 비즈니스를 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59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779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