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마도地獄을 빠져 나와, 향한 곳은 그림 같은 마을, 유후인(由布院).

본격 거리 투어에 앞서 시가지가 내려다보이는 언덕 위 레스토랑에 들러 현지食으로 끼니부터 챙겼다.



오늘도 날씨는, 예외 없이 딴지를 건다. 하늘은 잔뜩 찌뿌둥해 있다.

언제라도 한바탕 비를 뿌릴 기세다.

유후다케(由布岳)산으로 둘러싸인 유후인 마을에 들어섰다.

 

유후인이 온천마을로 활성화되기 시작한 것은 1970년대 이후부터다.

1955년 경  서른여섯 젊은 나이의 유후인 정장(町長)이 '온천, 산업, 산야의 융합'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온천마을 건설에 앞장섰다.

마을에 들어서는 건물의 고도와 규모를 제한하고 댐 건설과 리조트 개발을 반대하면서 시골온천의 분위기를 지켜와 지금에 이른 것이다.





긴린호수(金鱗湖)부터 찾았다.

저녁 노을 무렵, 수면 위로 뛰어오른 물고기가에 금빛으로 보여

긴린코(金鱗湖)라 이름 붙여졌다. '호수'라기보다 '연못'에 가깝다.

호수 둘레를 한 바퀴 걷는데 15분이면 족할 만큼 아담한 크기이다.

하지만 어느 방향에서 보아도 정말 예쁜 '그림엽서' 속 풍경 같다.

호수 뒤편 유후다케山의 흰 고깔 봉우리는 비안개 속에 갇혀 못내 아쉬웠다.

이 호수의 바닥에서는 차가운 물과 뜨거운 물이 쉼 없이 솟아난다고 한다.

그래서 아침이면 물안개 자욱한 몽환적 분위기를 자아낸다고.







유후인 거리는 일본스러움의 표본이다.

가옥이 그렇고, 간판이 그렇고, 데코레이션이 그랬다.

아기자기한 소품과 캐릭터가 즐비해 여성들이 절대적으로 좋아할만한 곳이다.

그래서일까, 거리를 오가는 여성들의 눈망울은 초롱초롱 빛나 보이나

남성들은 짝꿍 눈치 봐가며 힐금힐금 거리는 모습이다.

 

평소 "아이구, 다리야~ 허리야~"하며 걷길 힘들어 하는 짝꿍인데...

요런데 오면 씻은 듯 다 낫는 모양이다.

벌써 유후인 거리를 한 시간 넘게 쏘다녔는데도 쌩쌩하다.

교과서적으로는 이해하기 힘든 대목이다.



어제는 기쿠치 온천, 오늘은 아마가세 온천이다.

두 온천 공히 수질만큼은 일본에서도 최상급에 속한다고 한다.

빗줄기가 오락가락 하는 유후인 거리 둘러보기를 끝내고서 버스에 올랐다.

40分을 달려 도착한 곳은 '아마가세 썬빌리지(Amagase Sun Village) 호텔'.

비바람에 떨어진 벚꽃과 호텔 내 일본식 정원이 썩 잘 어울린다.



1,300년 역사의 아마가세 온천 중 源泉을 3개나 보유한 료칸 호텔이다.

그럼에도 벳부나 유후인처럼 널리 알려지진 않았다.

덕분에 일본 전통의 온천 문화를 온전히 유지하고 있다고 한다.

그 말인즉슨 '남녀 혼탕'을 갖추고 있다는 거다.

 

'혼탕'에 급 관심을 표하는 몇몇을 향해, 가이드가 일침을 날린다.

 
"남탕과 여탕 사이에 노천탕과 혼탕이 있어요.

부부가 함께 이용하셔도 좋아요. 하지만 각오하셔야 해요.

우리 일행을 만나게 될 수도 있습니다.

그러니 자신? 있으시면 이용하세요."

일행들은 파안대소 했고 관심男들은 뜨악한 표정을 지었다.

 
"옛날부터 혼탕 문화가 있어서인지 일본인들은 온천욕하면서

보거나 보여지는 몸은 창피하게 느끼지 않나 봅니다.

제가 모셨던 한 중년 남성분의 경험담입니다.

밤늦은 시간이라 홀로 온천욕을 즐기고 있었답니다.

바가지로 물을 떠서 몸에 막 끼얹고 있는데 청소 아주머니가 문을 열고

들어오더랍니다. 순간 당황해서 본능적으로 바가지를 주요 부위에

살짝 얹어 놨는데 아주머니가 다가오더니 '바가지를 닦아야 한다'며

들고 가더라나요. 그래서 졸지에 다 보여주고 말았다는..."

일본 온천여행이란 게 그렇다, 왼 종일 피곤하게 쏘다니다가도

저녁시간에 개운하게 온천욕 하며 피로를 푸는 맛이다.

 

온천욕을 끝내고 아마가세 천연온천마을이 내려다보이는 방에 들어서니

다다미방에 요와 이불이 가지런히 깔려 있다.

우렁각시 근무원의 깨알 같은 서비스다.



큐슈여행의 끝날 아침,

원점인 후쿠오카로 이동하기 위해 호텔 문을 나섰다.

근무원들이 문밖까지 나와 플래카드를 들고 배웅했다.

손님을 태운 버스가 시야에서 사라질 때까지...



2시간을 달려 도착한 곳은 '다자이후 텐만구(太宰府天滿宮)'

'학문의 神'인 스가와라노미치자네(菅原道眞)를 모신 신사로

후쿠오카 다자이후市에 소재하고 있다.

수험생 자녀를 둔 많은 부모들이 합격 기원을 위해 이곳을 찾는다.

神社에 이르는 길목엔 기념품과 먹을거리 가게들이 늘어서 있다.

사람들이 길게 줄지어 선 가게를 기웃거려 봤다.

먹으면 머리가 맑아져 공부가 잘 된다는 '우메가와 모찌'집이다.

이처럼 먹을거리도 기념품코너도 죄다 합격과 관련되어 있다.



神社에 들어서자, 쭈그려 앉은 소 동상이 방문객들을 맞고 있다.

소머리 쓰다듬고 내 머리를 쓰다듬으면 내 머리가 똑똑해진다 하여

사람들은 소뿔과 머리를 만지고 또 만지고...반질반질하다.

 

거꾸로 내 머리 먼저 만지고 소머리를 만지면, 소머리가 똑똑해지고

내 머리는 텅 비게 되니, 절대 주의를 요 한다나 어쩐다나...

 

소 동상의 존재 이유는 이러하다.

903년에 생애를 마친 학자, 스가와라의 유해를 싣고 가던 소가 도중에

쭈그려 앉더니 움직이지 않았다. 하는 수 없이 그 자리에 스가와라의 유해를

묻은 다음 신사를 세웠다. 바로 그 소를 기리기 위해 동상이다.



경내에는 스가와라가 교토에서 좌천되어 이곳에 왔을 때 교토에서

날라 왔다는 수많은 매화나무가 자라고 있어 매화의 명소로도 유명하다.



소원을 적은 나무판(繪馬,에마)이 빼곡하게 내걸려 있다.

내용을 들여다보니 한결같이 합격기원이다.

운세쪽지를 뽑는 자판기에 눈이 갔다. 일본의 신사나 절에 가면 길흉을

점치기 위해 뽑는 제비로 '오미쿠지(おみくじ)'라 한다.

100엔을 넣고 심심풀이로 운세쪽지를 뽑았다.

노란 종이에 적힌 한자 중 '大吉'이 도드라진다. 다행이다.

뽑은 오미쿠지가 길이든 흉이든 경내에 걸어두면 운이 따른다기에 그렇게 했다.



우리의 팔공산 갓바위나 관악산 연주암에도 합격 기원 행렬이 줄을 잇는다.

이곳 신사도 온통 수험합격, 취직성취를 기원하는 문구로 도배되어 있다.

그렇다면 과연 어느 곳이 합격 기도빨이 더 잘 먹힐까?

 

일본인들이 학문의 신으로 떠받드는 스가와라노 미치자네(菅原道眞)는

놀랍게도 한국계라는 사실에 '다자이후 텐만구(太宰府天滿宮)'가

새삼 정겹게 느껴졌으니...

 





****** 제7신을 끝으로 일본 큐슈여행의 허접한 기록을 마무리합니다.
주말 산에 푹 빠져 사는 트레킹 매니아로서 산행 관련 기록을 사진과 함께 소개하는 山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전문 월간지(3종:월간 봉제기술/배관기술/플랜트기술) 편집주간을 맡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