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규슈여행- 제1신, 끄물끄물한 날, '후쿠오카'에 발을 디디다

입력 2015-04-08 13:25 수정 2015-04-11 10:58


"혹 창가 비상구 쪽 좌석이 있나요?"

다행히도 남아 있었던 모양이다. 두 좌석(42A, 42B)을 배정 받았다.
비상구가 있는 좌석은 앞뒤 간격이 한 뼘 정도는 넓다.
그렇게 짝꿍과 함께 후쿠오카行 비행기에 올랐다.

 


저가항공 국제선 이용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림머리와 스카프를 맨 샤방샤방한 모습에 익숙해진 탓일까,
연두색 셔츠에 청바지를 입은 꽁지머리 여승무원이 낯설다.

이륙 후 곧이어 물을 담은 종이컵과 삼각김밥이 나왔다.
간단 그 자체다. 이 역시 생소하긴 마찬가지다.
저가항공의 진면목?을 실감케 하는 대목이다.


인천공항을 이륙해 한시간 남짓 날아 도착한 후쿠오카공항.
참으로 가까우나 여전히 멀기만한 일본이다.
(일본 중학교 교과서 18종 모두 '한국이 독도를 불법 점거하고 있다'고
기술한 내용이, 여행에서 돌아오자, 곧바로 터져나온 소식이다)
후쿠오카의 날씨는 습하고 끄물끄물했다.

업무출장이 아닌 벼르고 별러온 짝꿍과의 여행이다.
벚꽃시즌에 맞춰 일정을 잡았는데 어째 일기가 심상치 않다.

가이드를 따라 대기하고 있는 버스에 올랐다.

"벚꽃 제일 좋을 때 오셨어요. 너무너무 잘 오셨어요.
스물세분을 모시고 3박4일 일정을 함께 할 가이드 ***입니다."


이번 여행의 보너스는 만개한 벚꽃이다.
일본인들은 1년에 두번 미친다고 한다.(좋아서 미친다는 뜻^^)
하나미(花見, はなみ)에 한번, 하나비(花火, はなび)에 또한번 미친다.
풀이하자면, 벚꽃놀이와 불꽃놀이에 광분한다는 얘기다.

필똥말똥 애간장 태우다가 요며칠 사이 팝콘처럼 터져 버렸다.
일본사람들은 막 필 때 보다 만개하여 떨어질 때의 벚꽃을 좋아한다.
마치 흩날리는 눈꽃송이처럼...
그 찰나에 맞춰서 온 것이다. 바로 지금이다.

 


만개한 벚꽃이 좀 진득하게 매달려 있었으면 좋겠는데
비바람이 한두번 훑고 지나면 속절없다.
그래서 더욱 애틋하게 사람들의 애간장을 녹이는지도 모르겠다.

버스는 캐널시티 하카타(Canal City Hakata)로 향했다.
180m의 인공 운하를 따라 다양한 건물이 늘어서 있는 대형 복합 쇼핑몰이다.
170여 개 점포로 구성된 캐널시티오파와 라멘가게가 모여 있는
'라멘 스튜디오', 뮤지컬 전용극장인 '후쿠오카 시티극장'과
영화관, 푸드코트 등이 한자리에 모여 있어 젊은 층이 좋아하는
후쿠오카의 명소이다.

'행복(福)의 언덕(岡)'이란 뜻의 후쿠오카(福岡)는 큐슈의 7개 縣 중 가장 크다,
인구 130만으로 일본 전체에서 여덟번째로 큰 도시다.


후쿠오카의 옛 지명은 '하카타'다.
후쿠오카는 무사의 마을이었고 하카타는 상업의 도시였다.
두 도시는 1887년 합병 투표에서 최종 '후쿠오카'로 낙점됐다.
우리나라의 충무와 통영이 합쳐져 최종 '통영'이 된 것처럼.
우리의 '충무'는 없어지고 '충무김밥'만 남았지만
이곳은 '하카타'란 지명이 계속 살아 있다.
공항은 후쿠오카 국제공항이지만 역 이름은 그대로 하카타역이다.
이곳에서 유명한 후쿠오카 명란젓도 사실은 하카다 명란젓이다.
후쿠오카 라멘 보다는 하카다 라멘이 현지인한테 더 익숙하다.
이처럼 대외적으로는 후쿠오카지만 대내적으론 여전히 하카타를 고수하고 있다.


캐널시티에 들어선 일행들은 가이드로부터 쇼핑몰 동선을 설명 듣고서
자유 석식을 위한 밀쿠폰(Meal Coupon)을 받아 뿔뿔히 흩어졌다.
밀쿠폰은 장당 550엔으로 1인당 3장씩, 1,650엔이다.

쇼핑엔 인내가 필요하다. 어쩌다 짝꿍을 따라 백화점을 가게되면
그때부터 머리가 지근거리기 시작이다. 채 10분을 따라다니기가 힘겹다.
산길은 마냥 걷겠는데 미로같은 쇼핑길은 금새 지친다.

캐널시티에서 주어진 자유시간은 무려 1시간 반이나 된다.
꼼짝없이 짝꿍 꽁무니를 따라 다녀야할 판이다.

"어머! 이것 좀 봐, 그야말로 일본스럽지 않아?"
"이거 정말 기발하지 않아? 세상에나~"

이럴땐 적당히 리액션을 해줘야 한다던데...
무미건조한 반응에 흥미를 잃었나 보다.


달랑 겨자맛 나는 콩과자 한봉지 사서 분수대 벤치에 앉아
간간이 펼쳐지는 분수쇼를 보며 팬터마임도 구경했다.

오후 5시, 조금 이른 저녁이긴 하나 밀쿠폰을 들고 뷔페식당 'Couria'를 찾았다.
가격표를 보니 1인당 850엔이다. 50엔과 밀쿠폰 2장(1,650엔)을 지불했다.

푹 우려낸 돼지뼈 국물에, 삶은 면을 넣고 잘게 썰어놓은 파를 얹었다.
꼬불꼬불한 우리의 라면이 아니라 소면처럼 직면이다.
바로 정통 일본식 라면인 '하카타 라멘'이다.
<다음 편으로 계속 됩니다>
주말 산에 푹 빠져 사는 트레킹 매니아로서 산행 관련 기록을 사진과 함께 소개하는 山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전문 월간지(3종:월간 봉제기술/배관기술/플랜트기술) 편집주간을 맡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54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272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