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소산에 간간이 내리는 부슬비


낙화암에서 애달피 우는 소쩍새


고란사의 은은한 풍경소리


백마강에 고요히 잠긴 달빛


백제탑의 저녁노을


규암나루에 들어오는 돛단배


수북정의 봄날 아지랑이


구룡평에 내려앉은 기러기떼



 

잘 알려진 부여의 여덟가지 풍경 즉, 부여팔경입니다.

그런데 결코 팔경에 손색없는 풍경이 하나 더 부여에 있습니다.

'천보산의 희귀한 바윗길'이지요.(물론 지극히 개인적 견해임)

 

산꾼들 사이에 이 산의 존재감은 미미했습니다.

이 지역에서 조차 그저 그런 '동네 뒷산' 정도로 여겼다지요.

그런데 어느날, 천보산에 '쨍하고 해뜰날'이 찾아 왔습니다.

구름 걷히고 산뜻하게 맑은 날이 돌아온 것입니다.

 

산 전문지 '월간山'이 2007년 5월호에 천보산을 깨알같이 소개했답니다.

이후 산꾼들이 무시로 기웃거리기 시작했구요.

'작지만 아름다운 산'으로 서서히 입소문이 번져 나갔습니다.

이렇게 천보산은 부여팔경의 또하나, '보너스景'이 된 것입니다.

 

천보산의 들머리인 부여군 홍산면 상천저수지 남단에 닿았습니다.

버스는 저수지 옆 613번 지방도에 산객을 부려놓았습니다.


산길 여덟 곳을 가리키는 팻말이 정연하게 산객을 맞습니다.


날머리로 잡은 '아홉사리 고개'까지 7.8km를 가리킵니다.



도로에서 곧장 나무계단을 딛고 오르면 우측 팔각쉼터입니다.


이곳에서 복장을 갖춘 후 본격 걷기에 나섰습니다.


미세먼지가 낀 듯 사방이 희뿌옇습니다.


불어오는 바람은 차지 않습니다. 산객들 복장도 한결 가벼워졌습니다.


이맘때면 꽃샘추위가 더러 심술을 부리기도 하지만 봄은 아랑곳 하지 않습니다.



채 10여 분이나 걸어 올랐을까요.


희귀하게 생긴 바위들이 하나 둘 눈에 들어왔습니다.


여기저기서 탄성이 새어 나오고, 한마디씩 얹습니다.



"우와, 바위가 따발총 세례를 받은 건가?"


"아니, 바위가 골다공증에 걸린 모양이네"



시멘트에 자갈을 섞어 굳힌 거대한 콘크리트 더미와도 같고 또 자갈이 빠져나간 듯 움푹 패인 바위는 벌집을 닮았습니다.


이러한 현상을 전문용어로 '타포니(Taffoni) 현상'이라 한답니다.


암석이 물리적, 화학적 풍화작용을 받아 표면에 ∪형이 형성된 것으로 '풍화혈'이라 부르기도 합니다.





요상한 바위群을 지나자, 이번엔 짜릿한 암릉길이 펼쳐집니다.


늘어뜨려진 로프를 잡고서 바위벼랑에 매달립니다.


휘청거리는 쇠사다리를 부여잡고서 직벽을 기어 오릅니다.



암릉에 서서 걸어온 능선길을 돌아보지 않을 수 없지요.


날선 바위능선이 꿈틀대며 상천저수지로 자맥질합니다.


얕은 산이라 얕 봤다간 혼쭐 날, 그러한 산세입니다.



산객들은 너나없이 발그레 상기된 표정으로 로프와 쇠사다리가


고루 갖춰진, 이른바 '어른놀이터'에 푹 빠진 모습입니다.


엔돌핀이 팍팍 샘솟는, 참으로 옹골찬 바윗길을 통과하면 언제 그랬냐는 듯 다시 편안한 숲길로 이어집니다.




들머리에서부터 겨우 0.8km 걸었는데 벌써 정상입니다.


메마른 잎을 매단 나무들이 조망을 가린 곳에'천보산 330m'라 적힌 이정표가 보입니다. 몇 걸음 더 나아가면 사방이 탁 트인 곳에 반듯한 정상석이 올려져 있습니다.


 

정상에서 남서쪽으로 '천덕산'과 날머리로 정한 '아홉사리고개'가, 북서쪽으로 '월명산'이 뿌옇게 눈에 들어옵니다.

산색은 아직 스산하나 초목은 봄 채비에 나선 느낌입니다.


갈림길(계향산 2.55km, 삽티고개 0.91km)에서 삽티고개 방향으로 산을 내려서면 오른쪽으로 밤나무 밭이 나옵니다.


낙엽 수북한 밭 언저리에 삼삼오오 둘러 앉았습니다.


봄을 시샘하는 진눈개비가 잠시 심술을 부리기도 했지만 일행들의 호젓한 산중오찬을 훼방 놓진 않았습니다.


 

밭뚝을 따라 내려서면 다시 613번 지방도와 만나게 되지요.

도로를 따라 북쪽으로 200여 미터 걸으면 '삽티고개'입니다.

고갯마루에서 왼쪽 산자락으로 들어섰습니다.

묘지와 밤나무 밭을 지나 크게 유턴하듯 방향을 남쪽으로 틉니다.

이제 천덕산 방향 능선길로 접어 든 것입니다.

 

길은 점점 가팔라 집니다. 슬슬 숨이 가빠 옵니다.
과하게 뱃속을 채운 탓입니다.


273봉을 지나 금지사 갈림길 임도를 가로질러 405봉으로 향합니다.


천보산이 330m, 천덕산이 363m이니 이번 코스 중 가장 높은 봉우리가 405봉인 셈이지요.


이 산에 들어 고만고만한 오르내림에 길들여진 탓일까, 405봉 오르는데 마치 1,000 고지를 오르는 것 만큼이나 힘겹습니다.


405봉에서 길은 월명산과 천덕산으로 갈라집니다.


월명산과 천덕산은 금북기맥으로 이어져 있지요.


405봉을 내려서면서 왼쪽으로는 조금 전 지나온 천보산 암릉이, 우측으로는 월명산과 산아래 금지사가 내려다 보입니다.



19



상천2리와 자명리를 잇는 '큰낫고개'와 '작은낫고개'를 지나 '천덕산 343m'라 적힌 이정표에 이르렀습니다.


정상이라 하기엔 조망이 턱없습니다.


지도를 펼쳐보니 작은 천덕산이었지요, 좀 더 진행해야 큰 천덕산입니다.



낙엽 쌓인 산길을 넋놓고 걷다보면 삼천포로 빠지기 쉽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큰 천덕산인 363봉을 염두에 두고 걸었는데 어째 느낌이 묘합니다. 삼천포로 빠진 듯 합니다.



그랬습니다. 푹신한 낙엽길에 홀려버린 두 발은 363봉 옆구리 쪽 호젓한 오솔길로 들어선 것입니다.


정작 이정표가 꼭 있어야 할 곳엔 없었던 거지요.


앞선 몇몇 산객은 이곳에서 제대로 363봉을 올랐으나 엉뚱한 길로 하산하는 바람에 다시 유턴 중이라고 알려 왔습니다.



이렇듯 선두와 후미, 가릴 것 없이 해프닝을 연발하며 흩어지기도 했지만 20분을 전후하여 날머리인 '아홉사리고개'에서 모두 합류했습니다.


후미 그룹은 졸지에 맨 먼저 날머리에 닿게 되었지만 선두 그룹은 맨 꼴찌로 들어 온 셈이 되었지요.


세상살이에서도 가끔 이런 반전이 있었으면...싶습니다.


아무튼 이번 산행의 압권은 단연 천보산 오름길에서 맞닥뜨린 요상한 바위와 아기자기한 암릉길이었습니다.


야트막한 산이지만 여러 봉우리를 이어 오르내리다 보니 종아리가 뻐근할 정도로, 운동량도 차고 남습니다.




상천저수지(S)- 천보산 - 밤나무밭 - 삽티고개 - 월명산갈림길 - 큰낫고개 -작은낫고개- 천덕산 -아홉사리고개(G)


(이동거리: 8km)


주말 산에 푹 빠져 사는 트레킹 매니아로서 산행 관련 기록을 사진과 함께 소개하는 山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전문 월간지(3종:월간 봉제기술/배관기술/플랜트기술) 편집주간을 맡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