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이런 흡혈박쥐만도 못한 녀석 (?)

 누군가를 살리기 위해서 내 목숨을 주어야 하는 상황이라면 과연 기꺼이 목숨을 버릴 수 있겠습니까? 이 질문에 유전학자 J. 홀데인은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만일 형제 2명이나 사촌 8명의 목숨을 구할 수 있다면 내 목숨을 버릴 용의가 있다.” 유전학적으로 그들이 곧 나이기 때문입니다. 형제는 나와 1/2의 유전자를 공유하고 있고 사촌은 1/8을 공유하고 있으므로 형제 2명과 사촌 8명은 각각 나의 유전자와 같다는 것입니다. 학자들은 이것을 <친족 이타주의(kin altruism)>라고 합니다.

 그런데 이와는 다르게 혈연관계가 전혀 없는 사람을 위해 자신을 희생하거나 선의를 베푸는 경우는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요? 가령 지하철 선로에 떨어진 사람을 목숨을 걸고 구해준다거나, 전쟁에서 자신의 목숨을 기꺼이 버리는 사람들 말입니다. 또 우리 주변에서 흔히 자신에게도 필요한 것들을 어려운 이에게 나누어주는 사람도 마찬가지 입니다. 이에 대한 실마리를 의외의 곳에서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중남미 열대에 서식하는 흡혈박쥐는 밤마다 소나 말 같은 큰 동물의 피를 빨아 먹고 삽니다. 그런데 원채 신진대사가 빨라서 사흘만 굶으면 죽고 맙니다. 평균적으로 베터랑 박쥐는 열흘에 한번 굶는데 신참 어린것들은 사흘에 한번 정도 굶는다고 합니다. 이들이 동물의 피를 먹지 못하는 확률을 고려해서 계산해 보니 예상수명이 3년이었습니다. 그런데 예상과는 다르게 야생에서 흡혈박쥐는 15년 이상을 살기도 한다고 합니다.

 비밀은 바로 서로 돕는 행위에 있었습니다. 배불리 피를 빨고 돌아온 녀석이 배를 쫄쫄 굶고 있는 동료에게 자신이 마신 피를 토해 내 나눠준다고 합니다. 재미있는 것은 배불리 먹고 돌아왔는데도 나눠주지 않는 얌체 박쥐가 있으면 기억해 두었다가 그 녀석이 다음에 굶을때 다른 박쥐들이 절대 도와주지 않는 다는 것입니다. 나름 규율이 엄합니다. 곱지 않은 이름의 흡혈박쥐지만 서로 도우며 살기에 자신의 한계를 넘어 생존할 수 있는 것입니다.

 이렇게 친족관계가 아닌 경우에도 자신의 것을 나누는 것을 <호혜성 이타주의(reciproc altruism)> 라고 합니다. 물속에 사는 청소 놀래미도 대표적인 예입니다. 청소 놀래미는 큰 물고기의 아가미와 몸, 심지어 입속까지 들락거리며 기생충을 청소해주는 물고기입니다. 청소를 받으러온 물고기는 입속에 들어와 있는 놀래미를 맘만 먹으면 꿀꺽 삼킬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한 끼 식사보다 앞으로도 서비스를 오랫동안 받는 것이 유리하기 때문에 서로 돕는 관계를 유지하는 것입니다.

 호혜성 이타주의의 핵심은 <공생>입니다. 비록 지금 내게도 중요한 것이지만 남에게 나누어 줄때 결국 그 나눔이 돌고 돌아 내가 필요할 때 돌아올 것이라는 <믿음> 말입니다.

 박쥐의 얼굴을 보면 참 끔찍하게 생겼습니다. 게다가 흡혈박쥐라니요. 하지만 우리 한번 자신을 돌이켜 봅시다. 혹시라도 겉으로는 자비로운 미소를 짓지만 그 뒤에는 흡혈박쥐보다 더 끔찍하게 생긴 마음이 도사리고 있지는 않은지 말입니다. 옆에서 누군가가 삶이 힘들어서 신음하고 있는데도 모른 척 시치미 떼고 있지는 않은지 말입니다.

 기꺼이 나누며 삽시다.
한갓 동굴에 사는 박쥐들조차 서로 도우며 사는데 우리는 인간이잖습니까?
자꾸 나눔을 외면하면 밤에 이런 소리가 들릴지 모릅니다.
“이런 흡혈박쥐보다도 못한 녀석 같으니라고! ” 라고 말입니다.

ⓒ김도영 20130207  (dykim99@nate.com)

기업 사회공헌 전문가이며, ‘행복하게 일할 수 있는 새로운 길’을 제시하는 국내 1호 "사회적 샐러리맨" 칼럼니스트
SK에서 사회공헌업무를 10년 넘게 담당하고 있고, 기업 사회공헌담당자 370여명이 모인 CSR포럼 대표이기도 하다. 국회사회공헌포럼 전문위원, 행자부 자원봉사진흥실무위원, 국민연금공단 사회적책임경영 자문위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 기업 사회공헌 지침서인 "김대리 오늘부터 사회공헌팀이야"가 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