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는 원래 전원생활과 노동을 좋아하는 사람이었다. 30년간 오직 세일즈맨으로 살아오면서 성실하게 일하면 반드시 성공한다는 신념을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두 아들은 그의 기대를 저버리고 타락해 버렸고 그 자신도 오랜 세월 근무한 회사에서 몰인정하게 해고당한다. 궁지에 몰린 그는 결단을 내린다.  매일 다투던 장남에게 보험금을 남겨 줌으로써 자신의 위대함을 보여 주려고 한다. 그리고 장남과 화해하던 날 밤 자동차를 과속으로 몰아 자살한다.




 아서 밀러 원작 ‘어느 세일즈맨의 죽음’ 줄거리이다. 헛된 꿈을 좇느라 원하던 생활도 포기하고 소중한 사람들마저 잃게 되는 주인공이야기다. 주인공 윌리로만의 모습에 적지 않은 샐러리맨들은 깊이 공감 할 것이다. 직장을 가지면 모든 걱정이 사라질 것만 같은데 현실은 그렇지 않다. 매일 퇴근길 버스나 지하철에서 볼 수 있는 우리들의 모습은 늘 지쳐 보인다. 생기 없는 눈동자로 애꿎은 스마트 폰 게임만 연신 두들기고 있다.




 우리나라 샐러리맨은 2012년 현재 1554만 명 이라고한다. 인구 5천만에 2천세대가 살고 있으니 거의 모든 가정에 샐러리맨이 살고 있다는 뜻이다. 그런데 이들이 불행해 보인다. 최근 한 조사에서 우리나라 직장인의 73%가 현재 직장생활에 만족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생활이 기대 이상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8%, 학생 때 보다 직장인이 되어 더 좋다고 답한 사람도 고작 10%밖에 되지 않는다. 직장인 89%가 이직을 꿈꾼다고도 한다. 결국 직장인 열 명중 아홉 명이 행복하지 못한 회사생활을 한다는 이야기다.




 「미국 심리학자 에드 디너는 "한국인의 낮은 행복감은 지나친 물질주의 때문"이라고 했다. 행복은 사람과의 인연을 두터이 하고, 뭔가 새로운 것을 배우는 데 도전하고, 삶의 의미와 목적을 분명히 인식하고, 하루의 생활에도 만족할 줄 아는 데서 온다는 것이다. 그러나 한국인은 돈을 행복의 절대적 전제(前提) 조건으로 여기는 경우가 많다고 분석한다. 그는 이대로 가다간 한국이 더 부자 나라가 되더라도 마음이 차오르는 기쁨과 여유를 누리지 못할 거라고 했다.」(조선일보 만물상 발췌 요약)



 과연 샐러리맨은 불행할까?  한 심리학자가 발표한 <한국인의 행복공식>이란 게 있다. 이에 따르면 우리의 행복을 이루는 것은 ●경제적 능력 ●외모 등 <생존욕구> 항목이 25%, ●타인과의 관계 ●자부심 등 <삶의 가치> 에 대한 항목이 75%를 차지한다고 한다. 필자는 행복으로 가는 길은  우리의 DNA에 각인되어 있는 <75%>를 찾는 데 있다고 본다. 즉 행복은 자신의 가치를 깨닫고 타인의 가치를 존중하며 서로 연결지을 때 온다는 것이다.

진정 당신이 행복하려면 삶의 축을 <생존>에서 <가치>로 옮겨야 한다. 당신이 샐러리맨이라도 상관없다. 축만 옮기면 된다. 샐러리맨은 불행하다(?) 생각해 볼 일이다. ⓒ김도영20130123




(dykim99@nate.com)

기업 사회공헌 전문가이며, ‘행복하게 일할 수 있는 새로운 길’을 제시하는 국내 1호 "사회적 샐러리맨" 칼럼니스트
SK에서 사회공헌업무를 10년 넘게 담당하고 있고, 기업 사회공헌담당자 370여명이 모인 CSR포럼 대표이기도 하다. 국회사회공헌포럼 전문위원, 행자부 자원봉사진흥실무위원, 국민연금공단 사회적책임경영 자문위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 기업 사회공헌 지침서인 "김대리 오늘부터 사회공헌팀이야"가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