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담대(膽大)하게 사는 법

담대는 수용력이 크고 용감함

자아의식과 자아의 연줄이 있는 한 에고는 피할 수 없고, 세상의 불확실이 존재하는 한 걱정과 근심을 떨칠 수 없다. 걱정하면 날개 꺾인 새가 되고 근심하면 에러난 컴퓨터가 된다. 이 세상에서 하나밖에 없다는 유아독존 의식, 하늘로부터 보호받는다는 선택의식, 내가 나로 사는데 두려울 게 없다는 ‘참나’의식으로 당당하고 담대하자. 인류의 모든 시련(이념갈등, 물질주의 병폐)을 앞장서서 겪은 우리다. 이제 더 두려워할 것도 없다. 담대하게 이겨나가자. 정신의 자유를 방해하는 새가슴 마음을 버리고 큰 배짱으로 우주도 경영하자. 걱정을 아예 모르는 사람처럼 담대하고 스스로 존중하고 사랑하여 큰나로 살자.

 

자아로부터 담대하자

눈이 눈을 볼 수 없는 것처럼 내가 나에게 잡혀 있으면 절대로 나를 보지 못한다. 자아에 잡히면 자아가 부자유스럽고 자기집착과 에고에 빠지면 자기 욕심에 갇힌다. 신은 우리를 홀로 보내지 않았다. 어디든 함께 동행하라고 동반자를 주었고 미망에서 벗어나도록 자기 각성의 각막을 주었다. 작은 자아를 내려놓고 무대에 주인공으로 서자. 하늘이 본래부터 주고자 했던 큰 에너지를 찾자. 서로 돕고 살아야 하는 이유를 찾아서 싸움을 중지하고 신이 심어준 ‘참나’로 임하여 어디에서도 두려움 없이 당당하자. 명상과 기도로 내면의 ‘참나’를 찾고 자명하게 틀린 모순에 대해서는 분노도 하고, 자명한 아름다움은 혼으로 수용하자.

 

손해로부터 담대하자

우리를 약하게 만드는 이유 중의 하나가 피해의식이다. 현재 이 순간의 판단으로 잃고 얻음을 재단하면 손해를 본 게 먼저 보인다. 손해의식은 인간을 약하게 만드는 강력한 바이러스다. 신은 작은 손해에 애달파하라고 우리를 이 지구에 보내지 않았다. 지금 손해를 본 것은 지나간 욕심에 대한 결산서이며, 다시 순수하게 도전하라는 격려의 메시지다. 인간 무대에서 잃고 얻음은 동기를 부여하기 위한 신의 용병술. 잃고 얻음을 초월하는 천운(天運)의식을 갖자. 태어난 것도 천운, 너를 만난 것도 천운, 오늘 우리가 이렇게 보람찬 하루 일을 끝마치고서 귀가하는 것도 다 천운이다. 천운의 원리를 가슴으로 깨달아 감사하고 감사하자.

1984년 육군사관학교를 졸업. 1988년 '국방일보' 호국문예 수필 분야 당선, 2004년 중령으로 예편, 월간『시 사랑』을 통해서 등단, 2004년부터 작가로 활동 중이며, 인문학과 군사학을 접목한 새로운 집필 영역 개척, 2014년 '군인을 위한 행복 이야기', 2013년 '버리면 행복한 것들' , 2012년 '군인을 위한 경제 이야기', 2009년 '경제형 인간' , 2008년 '행동언어' , 2004년 '마주보기 사랑' 출판. 현재 파주 거주.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