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은빛물결 춤추는 '영남알프스'를 걷다-1

— 석골사에서 운문산까지 —

00

은빛물결 일렁이는 ‘영남 알프스의 가을’,
생각만해도 가슴 쿵쾅거린다.
버스에 올랐다. ‘1무1박3일 영남알프스 종주산행’에 편승한 것이다.
야심한 시각, 불원천리 마다않고 밤길을 내달렸다.
웅성거리는 소리에 선잠을 깼다.

02

버스는 경남 밀양의 운문산 들머리인 석골사 입구에 멈춰섰다.
사방은 여전히 칠흙 어둠이다. 헤드랜턴을 켰다.
밤바람이 제법 차다. 바람막이를 걸쳤다.

야간산행에 앞서 복장을 챙기는 일행들의 손놀림이 일사불란하다.
안전산행을 위해 스트레칭하는 몸놀림 또한 다들 익숙하다.

OLYMPUS DIGITAL CAMERA

저벅저벅, 까만 길을 걸어 석골사로 향한다.
마치 진격명령을 받은 전사들이 연상된다.

계곡물소리가 우렁차다. 깜깜해 계곡의 규모는 가늠키 어려우나
세찬 물줄기가 바위벼랑 아래로 내리꽂히는 소리다.
석골사 앞 폭포에 이르렀음을 폭포수가 알려준다.

011

밀양 석골사는 양산 통도사의 말사로 운문산 자락에 자리하고 있다.
나무에 내걸린 법구경 한구절이 우연찮게 랜턴 불빛에 걸려 들었다.

잠 못 드는 사람에게 밤은 길고
피곤한 나그네에게 길이 멀 듯이
진리를 모르는 어리석은 사람에게
생사의 밤길은 길고 멀어라

불현듯 내게 툭 던져진 화두이다.
곱씹을수록 머릿속이 수세미처럼 엉클어진다.
내공이 일천한 까닭이다.

OLYMPUS DIGITAL CAMERA

산객들의 가쁜 숨소리가 산자락 가득 증폭되어 퍼진다.
너덜바위를 긁고 찍는 스틱의 불협화음 역시 도를 넘는다.
미물들의 외침이 들려온다.
“숲의 고요를 깨는 무뢰한들”이라고.

계곡을 여러차례 넘나들던 산길은 슬며시 고개를 쳐들었다.
앞사람의 신발 뒷축만 보며 얼마나 숨 가쁘게 올랐을까?
서서히 어스름이 걷히며 사물이 분명하게 눈에 들어왔다.
돌무더기가 흘러내린 까칠한 산비탈에 잠시 배낭을 내렸다.

OLYMPUS DIGITAL CAMERA

헤드랜턴을 벗고, 땀을 훔치고, 목젖을 적셨다.
그곳엔 누군가가 고만고만한 돌탑 수십기를 쌓아 놓았다.
쌓다만 것도, 더러는 허물어지기도 한 어설픈 돌탑群이다.

OLYMPUS DIGITAL CAMERA

돌탑群을 지나면 허름한 집 한채가 눈에 들어온다.
해발 1,000m에 자리한 구름 위의 암자, 상운암이다.

설악산에 봉정암에 있다면 영남알프스엔 상운암이 있다.
그만큼 해발고도가 높아 접근이 호락호락하지 않다는 뜻이다.

10

한줌 갈바람이 절집 뜨락을 쓸고 지난다. 가슴속에도 휑한 바람이 인다.
스님이 일궈놓은 앞마당 한켠 채마밭엔 가을채소가 웃자라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상운암을 뒤로하고 정상을 향해 20분 정도 걸어 오르자,
수목들은 키를 낮추고, 때맞춰 雲門도 활짝 열렸다.
운문산 정상(1,188m)에 섰다.

경남 밀양과 경북 청도를 경계 짓는 운문산은 가지산에서 분기한
운문지맥의 주봉이며, 높기로는 영남알프스에서 가지산(1,241m) 다음이다.

08

운문산은 ‘구름의 문’으로 드는 산이다. 청도 들녘에서 데워진 공기가
운문령을 넘으면서 찬공기와 만나 습기를 머금은 때문이란다.
주변에 구름과 관련된 지명들이 여럿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OLYMPUS DIGITAL CAMERA

일본열도를 지나는 태풍의 간접영향권에 든 때문인가, 바람이 세차다.
운문산과 가지산 사이를 지나는 구름의 움직임도 매우 빠르다.
남쪽 방향 능동산에서 천황산으로 이어지는 능선이 아스라이 눈에 든다.
오늘 걸어야할 능선이다.

땀이 식은 등줄기가 서늘해 온다.
바람막이 재킷을 꺼내 입고서 운문산을 내려선다.
다음 봉우리, 가지산을 향해….

<계속>

주말 산에 푹 빠져 사는 트레킹 매니아로서 산행 관련 기록을 사진과 함께 소개하는 山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전문 월간지(3종:월간 봉제기술/배관기술/플랜트기술) 편집주간을 맡고 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