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지금 이순간을 기억해-이주은/이봄-

지금 이 순간을 기억해


책이 잘 물든 가을단풍같습니다.
고즈넉하고,
상념에 잠기게 합니다.

100년전 유럽의 모습을 그림에서,
다시 만나니,
시대적 상황에서 예술의 경지에 이르는 그들의 삶이,
아련히 떠오르네요.

유럽의 19세기말 20세기초 20년을 벨 에포크시대라고,
‘벨 에포크’ 는
아름다운 시절, 좋은 시절을 말하는데,
우리에게 좋은 시절은 언제일까요?
바로 지금이 아닐까요…

저자는 약 100년 전의 문화와 예술에서,
21세기의 거리를 초조한 마음으로 내딛고 있는 우리삶을 찾아봅니다.
세상의 불완전한 것,
완결되지 않은 가치들에 질문하고,
판단할 수 있다면 우리가 조금은 평화롭고 행복하게 ‘현재’를 머물 수 있지 않을까요?

자전거, 백화점, 쇼핑, 바캉스, 기차.
도시의 화려한 불빛들이 모두 이때 탄생했다고…

벨 에포크를 인류 역사상 가장 화려하고
아름다운 시대로 기억하게 만든 화가, 소설가 등의 작품을 넘나들다 보면
우리가 나아가야할 방향까지 희미하게나마 보이는 듯합니다.

권태보다 더 한 것은 슬픔,
슬프기보다 더 아픈것은 비참한 것,
비참하기보다 더 한 것은 괴로움,
괴로움보다 더 한 것은 버림받는 것,
버림받기보다 심한 것은 외로움,
외롭기보다 떠도는 것이,
떠돎보다 죽는 것이,
죽는 것보다 더 아픈것이 잊혀진다는 것,

-로랑새의 진통제-

100년이 지난 지금에도 잊혀지지 않고,
우리가슴을 촉촉히 적셔주는 그림과 스토리.
고갱은 증권의 몰락으로 화가의 길을 걸었네요.

쇼핑,
넌 달라질 수 있어,
지금이 기회야,
새로운 욕망이 주입되는 순간이라고…
궁극적으로 내가 특별해 질 수 있는 건,
백화점 거울속의 내가 아니라,
사랑하는 누군가의 눈속이 아니겠는가?

사랑,
일단 빠져들면 멈출수가 없는 것,
다른 비밀통로가 없다면,
둘 다 전부를 잃은 뒤 다시 판을 짜는 것,

세상에 펼치지 못한
서랍속에 넣어둔 열망,
언젠가는 그 열망을 끈을 이어가는 것도…

바캉스, 프랑스어로 텅비운다는 뜻,
몸으로는 오늘을 살지만,
머리로는 내일을 사는 우리에게,
찬란했던 어제보다,
불안한 미래보다,
지금, 여기,
이순간이 선물입니다.

 

다이애나홍 드림

한국 독서경영 연구원 원장으로 좋은 책, 좋은 사람들의 아름다운 책이야기, 다이애나홍의 독서향기입니다.
경영경제, 인문철학, 마케팅, 자기계발 리더십, 문화예술 등 다양한 분야의 책들을 한페이지로 요약해서 핵심을 전해드립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