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오대산 노인봉의 가을 서곡

OLYMPUS DIGITAL CAMERA

새벽 공기가 제법 서늘해졌다. 계절의 순환은 얄짤없다.
긴소매 셔츠를 꺼내 입었다.
산행하기 딱 좋은, 가을의 문턱이다.

곧잘 이용하는 ***산악회의 정기산행에 참석키 위해
모임장소인 전철 5호선 군자역 5번 출구로 나왔다.

불볕더위다, 벌초다, 추석연휴다 하여 遠行 산객이 뜸했는데
가을햇살이 궁금해졌나? 산객이 부쩍 늘었다.

낯익은 산우들과 수인사를 건넨 뒤 좌정했다.
군데군데 잇빨 빠진 듯 자리가 비어 있다.
‘오늘 산행코스가 조금 긴 편이라 지레 겁을 먹었나?’

OLYMPUS DIGITAL CAMERA

나눠받은 등산코스 개념도를 펼쳤다.
오대산 국립공원 진고개탐방센터를 들머리로 ‘노인봉’에 올랐다가
천혜의 계곡을 따라 소금강분소까지 총 14km를 걷는 코스다.

구비구비 돌아오른 버스는 고갯마루에 멈춰 산객들을 토해냈다.
주문진과 下진부를 경계하는 해발 960m, ‘진고개’다.
햇살이 쨍쨍한데도 긴소매셔츠가 부담스럽지 않을만큼
가을은 완연하다.

비가오면 땅이 질어 ‘진고개(泥峴)’라는 설과 고갯길이 길어
긴(長)고개라고 하다가 방언의 구개음화(ㄱ→ㅈ)로
진고개가 되었다는 설이 상존한다.

OLYMPUS DIGITAL CAMERA04

고갯마루 옆으로 넙데데한 돌이 박힌 편안한 길을 따라 걷다보면
들꽃(고려엉겅퀴)이 지천인 비탈진 묵은 밭을 지나게 된다.
코발트블루 하늘과 보랏빛 들꽃의 하모니가 가을 서곡이 되어
격하게 가슴팍을 울리는 걸 보니 또 가을인게다.

OLYMPUS DIGITAL CAMERA

휘적휘적 밭둑길을 걸어 숲길로 들었다.
꿈길같은 오솔길이 계속 이어져 괜시리 송구한 마음이 들 즈음,
비로소 팍팍한 계단길이 보란 듯 시작된다.
쉼없이 25분 남짓 꾸역꾸역 올라서자, 길은 또다시 꿈길이다.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전나무, 팥배나무, 고로쇠나무, 피나무, 시닥나무, 쪽동백나무,
서어나무, 느릅나무, 신갈나무…그리고 투구꽃까지,
등산이라기 보다 한가로이 수목원을 거니는 기분이다.

OLYMPUS DIGITAL CAMERA

그렇게 3.6km를 호사스럽게 걸어 이른 곳은 노인봉 삼거리,
날머리 소금강분소까지는 아직 9.3km나 남았다.
여기서 왼쪽으로 방향을 틀어 300m를 오르면 노인봉이다.
삼거리에서 노인봉 오름길은 지금까지와는 달리 좁고 비탈지다.
고로, 교행에 있어 양보와 배려가 필요한 구간이다.

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

해발 1,338m의 오대산 노인봉에 섰다.화강암 봉우리다.
오대산의 능선은 소잔등처럼 완만하나 봉우리는 높고 골은 깊다.
노인봉에 노인은 없고 건각들만 가득하다.
노인봉에서의 조망은 역시나 명불허전이다.
북쪽으로 오대산의 주봉인 비로봉(1,563m)이 위용을 더하고
남쪽으로는 노인봉과 마주한 황병산(1,407m)이 듬직하게 다가선다.
사방으로 내닫는 첩첩 고봉준령은 장쾌하고 역동적이다.

노인봉을 내려와 삼거리에서 소금강 방향으로 100m를 진행하여
노인봉대피소 앞 그늘 숲에 배낭을 내렸다.
깔판을 펴 대여섯명 씩 둘러 앉아 각자 챙겨 온 먹을거리를 펼쳤다.

알싸한 북어해장국과 돼지목살 김치찌개까지 납신다!
보온통 성능이 좋아진 탓에 방금 끓여낸 듯 하다.
뿐이 아니다. 감자볶음, 돈까스, 배추전, 동그랑땡…
더하여, 머루, 복분자로 담근 약술까지.
시각과 후각과 미각의 충돌이다.
이러느라 산중오찬에만 1시간이 소요되었으니…

OLYMPUS DIGITAL CAMERA

이곳 대피소에서 소금강분소까지 9.2km, 만만찮은 거리다.
내 뜻과 반하게? 오늘도 내장을 빵빵하게 채웠다.
뭐, 애초 다이어트를 위해 산을 찾는다면 생각할 수 없는 대목이다.
어설프지만 나름대로의 산행 법칙?은, 오로지 ‘樂山樂水’에 있다.

대피소를 지나 산비탈로 난 완만한 숲길을 걷다보면
서북 방향이 탁 트이는 바위능선을 맞닥뜨리게 된다.
편안하던 길은 비로소 조금씩 본색을 드러낸다.
‘낙영폭포 위’라 표시된 이정표를 지나 고무매트가 깔린
목계단을 어느만치 내려서니 희미하던 물소리가 점점 또렷해져 온다.
소금강 계곡의 시작점인 낙영폭포가 가까워진게다.
‘작은 금강’이라는 뜻의 ‘小금강’이란 이름은 조선시대 학자인
율곡 이이의 저서 ‘청학산기’에서 유래한 것으로 주변 산세의 규모와
경관이 금강산을 닮았다하여 붙여졌다.

숲길 들어 이제서야 계류와 만났다.
암반을 타고 흐르는 물이 벼랑을 만나 하얗게 포말을 일으키며
곤두박질 친다. 낙영폭포다.

OLYMPUS DIGITAL CAMERASONY DSCSONY DSC

낙영폭포를 시작으로 광폭포, 삼폭포, 상팔담, 이련폭포, 오작담 등
크고 작은 폭포와 소가 계곡을 따라 무릉계까지 쭈욱 이어진다.

OLYMPUS DIGITAL CAMERA

만추일 때 존재감이 확실한 오대산이지만,
계곡을 걸으며 나무 한그루, 돌 하나 그리고 귓전에 와닿는 물소리,
산새소리가 좋은 지금, 가을 서곡의 느낌도 그만이다.

13

소금강의 절경에 취해 잠시 넋을 놓았던 걸까?
발을 삐끗했다. 일행 중 한 명이 잽싸게 응급 키트에서
젤타입 파스를 꺼내 넉넉히 발라 발목을 마사지했고 이어 또다른 일행이
붕대를 잡더니 노련한 솜씨로 발목을 압박해가며 감았다.
역시나! 병원 간호 경력이 있는 분이었다.
그렇게 신의 손?을 빌어 제대로 응급처치를 한 덕분에
더는 민폐 끼치지 않고 귀면암, 구룡폭포, 식당암, 금강사,
무릉계를 지나 소금강분소까지 무사히 걸을 수 있었다.

16

총 이동거리는 14km
총 소요시간은  7시간 04분
단순 이동시간은 4시간 45분

주말 산에 푹 빠져 사는 트레킹 매니아로서 산행 관련 기록을 사진과 함께 소개하는 山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전문 월간지(3종:월간 봉제기술/배관기술/플랜트기술) 편집주간을 맡고 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