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지역 축제의 의미



지난 6월 첫 째주 주말(토,일)에도 부평풍물축제로 달려갔습니다.  부평풍물축제는 인천의 대표적인 축제로 올해로 11회 째를 맞는 축제입니다. 저와도 2004년부터 단순한 구경꾼에서 자원봉사자로 다양한 관계을 맺으며 함께 성장하는 축제이기에 평일 행사에는 참여하지 못했으나 주말 거리축제에는 하루종일 축제와 축제의 사람들과 함께했습니다. 어떤 대상에 열광하려면 처음부터 끝까지 세세하게 파고드는 성향이 있는 제게 축제는 일 년 단위로 반복되면서 변화하고 성장하며 추억과 역사를 만들고 지역사람들에게는 문화와 얘향심 그리고 일상의 탈출구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제게 올해의 축제는 단순히 즐기는 축제가 아니라 제 정체성을 찾고  동시대를 사는 부평과 인천의 다양한 사람들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발견하는 종합적인 페스티발 공간입니다.

올해의 축제는 약간의 혼란속에 있었습니다. 이제까지  맹목적이다 싶이 열광했던 문화의 한계를 개인적으로 절감했기 때문입니다. 그토록 많은 사람들이 함께 즐거워하고 열광하는 축제가 만들어지기 까지 지역의 많은 사람들의 관심과 자원봉사 없이 불가능합니다. 그러나 올해를 계기로 문화적으로 즐겁게 존재하기 보다 경제적인 생산적 삶을 택한 터라 축제홍보위원의 역할을 맞고 있음에도 별다른 기여를 할 수 없었습니다. 올해는 축제를 옆에서 구경만 하다 왔지요. 마음속으로 경제를 알고 나서 문화를 누리자는 이상한 다짐을 하면서 일상의 피로에 찌들리고 무거운 카메라들고 왔다갔다 하면서 맥이 빠져 축제의 즐거움에 완전히 빠져들어가지도 않았습니다.  기록자 입장으로 사진을 찍으며 진정 축제를 제대로 즐기지 못하는 이상한  저를 발견하는 것도 좋은 느낌은 아니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하이라이트인 대동마당의 모든 사람이 함께하는 인천만만세라는 프로그램을 다 못보고 귀가 했습니다.  다른 사람의 입장에서는그런 건 썩 중요한 사실은 아닐지 모릅니다. 그러나 함께 성장하기로 다짐한 축제를 다 구경하지 못한 것은 제게 아쉬움이 남습니다.  언제가 부평과 부평풍물축제 그리고 인천에 대한 멋진 도시이야기를 쓰겠다는 다짐을 오래전부터 하고 있거든요. 

틀림없이 축제를 준비한 사람들 일부는 축제가 다 끝나도 쉽게 귀가하지 못하고 부근의 주점에서 환희와 아쉬움을 함께 나눌텐데요.  특유의 오지랖으로 참여해도 되는 그 자리를 마다하고 얌전한 일상인처럼 귀가를 하다니…그러나 때로 사랑은 그리고 진정한 즐거움은 대책없는 몰입보다는 정교한 준비를 통해 달성된다는 것을 알기에 다음을 기약하고 준비된 만큼 축제를 즐기다 아쉬움속에서 귀가 했습니다. 그러나 축제는 내년도 그리고 앞으로 오랫동안 일년마다 제 마음을 이렇게 달구어 놓을겁니다. 그리고 그 속에서 함께 했던 사람들도 일년에 한번씩은 서로를 돌아보게 될 겁니다. 이렇게 지역의 축제는 관계있는 사람들에게 나이테처럼 성장의 흔적을 새겨놓을 겁니다.  공연히 으시대며 가지고 다닌 카메라에는 마음에 드는  좋은 사진이 별로 찍히지도 않았네요. 제 마음은 다양한 생각으로 온통 부글부글 끓어대기만 했으니까요. 애초에 제가 찍으려는 사진이 아름다움이나 비상함보다 일상속에 담겨진 이면과 놓쳐버린 익숙함속에 담긴 의미지만 축제의 중요한 순간들을 다 놓치고 저는 남들이 보는 축제가 아닌 저만의 축제를 마음속에 한가득 담아왔습니다.

그리고 얼마 후 축제를 준비한 사람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지역 유지부터 지역민들 그리고  다른 지역에서 합류한 축제 전문가가 모여  올해의 축제와 11년간의 지난 축제를 돌이켜보고 축제와 우리 전통문화인 풍물이 21세기 디지탈 시대에 어떤 방향으로 나가야 지역민들과 더불어 성장하는 축제가 될지 의견을 나눴습니다.  그동안 1회부터 11년간 축제를 준비하고 성장시켜온 축제위원회의 사람들과 축제때마다 달려와 축제를 촬영한 지역주민을 비롯해 11년간 열정과 사랑속에 함께 공동작품을 만들며 지역 공동체로 성장한 사람들에게서 희망을 봅니다. 서로 갈등과 의견대립 속에서도 결국 축제라는 멋진 작품을 함께 만들어가는 사람들을 보면서 올해도 이렇게 봄을 마감하고 뜨거운 여름을 맞았습니다.  

중소기업 마케팅/신사업기획/창업/사업계획서 컨설팅 및 강의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