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은 왜 일을 할까

먹고 살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소명의식 때문에

 할 줄 아는 게 그것밖에 없어서 돈이 팍팍 들어와서...

 드문 일이지만 일이 무작정 좋아서  하는 사람들도 있다.

 

 


 

 

 

사방에 경계가 없는 노상에서 일하는 거리의 화가 K씨

어릴 때부터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했고 애니매이션 일을 했는데

경기가 안 좋아 몇 년 전부터 거리에서 사람들 커리커쳐 그려주는 일을 시작했다.

 

 

 


 

 

짧은 시간에 손님의 특징을 잡아내 희화해 그려주는 일을 하면서

많은 사람의 얼굴을 그려온 그는 사람을 좋아라 한다

 

 


 

 

이 거리에서 일 한지도 이제 삼년이 되간다...

 

 


 

 
애니매이션 작업때부터 함께 했던 후배도 그의 일을

즐겁게 만드는 요인이다. 일 끝내고 소주잔 기울이며

그들은 아직도 자신들 이름으로 된 애니메이션 만들어

대박나는 꿈에 대한 얘기를 나눈다.

 

 

 


 

 

지나가는 사람들의 관심도 작업을 즐겁게 만든다.

 

 


 

 

불혹이 넘은 나이지만 아직 해맑은 개구쟁이 소년같은 미소를

가진 거리의 화가 K씨가  꾸는 모든 꿈이 꼭 이루어졌으면 좋겠다.
중소기업 마케팅/신사업기획/창업/사업계획서 컨설팅 및 강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