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1박 2일 유유자적, 설악(雪嶽)을 품다...(下)

중청대피소(1박)-대청봉-소청-희운각대피소-천불동계곡-비선대 쉼터-설악동

도톰한 삼겹살을 굽기 무섭게 게 눈 감추듯 폭풍 흡입했다.
걸신이라도 들린 듯 말이다.
1리터 짜리 ‘이슬’이 금새 동이 났다.

아쉬운듯 서로 멀뚱거리다가 돌연 C가 벌떡 일어섰다.

“어딜 가려구?”

“궁즉통(窮卽通)이라 했어~”

이슬?을 찾아 헤매는 하이에나를 자처하며 취사실 밖으로 나간
C가 20분이 지나도 돌아오질 않는다.
바깥 데크로 나와 두리번거려 보았으나 C는 보이질 않는다.
아마도 어디 다른 팀에 섞여 임무?를 망각한 채
권커니 잣커니 하고 있을 것이다.

야심한 시간, 중청대피소 데크 난간에 기대어 서니
설악의 밤기운이 오롯이 가슴팍을 파고 든다.
삭신 노곤함을 잊고서 별빛 쏟아져 내리는 설악의 밤풍경에
포로가 되고 말았으니…

취한 듯 깬 듯(半醉半醒) 아쉽지만 내일을 위해 침상으로 들었다.
아니, 그런데 이슬 찾아나선 C가 침상에 드러누워 있다.
주변머리 좋은 C가 임무수행을 못했으니 아마도 대피소 내에
‘이슬’은 깡그리 말라버린 모양이다.ㅋ

1인당 침상 공간은 60cm, 모포 2장을 지급받았다.
군대 시절, 내무반 침상이 생각났다.
밤 9시 소등에 맞춰 목조 2층 침상에 누운 채 내일 코스를 상의했다.
C는 공룡능선을 고집했고 나는 몸을 사려 천불동계곡을 주장했다.
결론은 무늬만 산 마니아인 P선배의 체력을 감안해
천불동계곡으로 낙점했다.

쿰쿰한 땀 냄새와 코 고는 소리에 한참을 뒤척여야 했다.
하지만 이내 땀냄새는 고소하게(?) 바뀌었고, 코고는 소리는 리드미컬하게(?) 들렸다.
환경변화에 대한 적응이 빠른 건지, 미련 곰탱이인지…글쎄다.

부스럭거리는 소리에 선잠에서 깨어났다.
03시다. 04시에 공룡능선으로 향하는 팀들이 기상해
취사도구를 챙기느라 여기저기서 달그락거려 더이상 잠을 잘 수가 없다.
천불동계곡으로 빠지는 우리 셋은 시간적으로 여유가 있다.
오늘(6월 1일) 해뜨는 시간은 05시 04분, 배낭은 침상에 놔둔 채
너덜길을 20분 정도 올라 설악의 주봉, 대청봉(1,708m)에 섰다.

어스름이 채 걷히지 않은 시간, 정상표시석 주위로 산객들이 속속 모여든다.
6월 첫날 일출을 보기 위해 대부분 봉정암과 중청에서 1박한 사람들이다.
05시가 넘어서자 동녘하늘에 조금씩 붉은 기운이 번지기 시작했다.
6월 첫날의 태양은 수평선 위 두터운 구름층을 뚫고 나오느라
05시 15분이 되어서야 화채능선 위로 비로소 모습을 드러냈다.

해뜰녘의 산은 정말이지 아름답다.
파노라마처럼 펼쳐진 강원산군의 산그리메는 그대로 한폭의 수묵화다.
사방으로 새벽의 푸른 기운이 가득 내려앉아 괴괴하기 그지없다.
산능선의 너울거림은 승무의 춤사위를 보는 듯 하고
운무에 휘감긴 산봉우리들은 망망대해의 孤島와도 같다.

03시에 오색 탐방센터를 출발한 무박 산객이 땀범벅이 되어 선착했다.
몇해 전, 죽을 힘을 다해 2시간 50분 걸려 오른 적 있는데,
이 사람은 2시간 20분 만에 주파했단다. 대단한 준족이다.

중청대피소로 회귀해 끓인 라면에 데운 햇반을 말아 끼니를 해결했다.
먹을거리 준비가 대체로 부실했던 점, 셋 모두 공감했다.

산악회 다른 팀들과는 오후 2시 설악동 C지구 식당가에서 합류키로 했다.
공룡능선을 버리고 천불동계곡을 택했으니 오늘도 어제처럼
시간적으로 여유로운 산행이 될 것 같다.

바쁠 거 없는 터라 늑장부려가며 길 나설 채비를 끝냈다.
쓰레기를 되가져 가다보니 배낭 부피는 어제보다 오히려 더 빵빵하다.

설악의 골짜기마다 깊숙이 아침햇살이 파고 드는 시간, 중청을 나섰다.
소청봉갈림길에 이르자, 건너 공룡능선 암봉들이 햇살에 번뜩인다.
잠시 걸음 멈춰 아침햇살 가득 머금은 설악의 속살을 흠씬 탐한다.
가슴을 활짝 열어 설악의 기운도 흠뻑 들이마시고…

소청봉 갈림길에서부터 희운각 대피소까지 거리는 고작 1.3km인데
고도는 무려 500m나 낮춰야 한다. 가파름이 장난 아니다.

쉼터 데크엔 이런 섬뜩한 안내문도 적혀 있다.

“이 코스는 ‘심장돌연사’가 빈번한 구간입니다. 잠시 여기서 쉬어가는 센스…”

호된 너덜길과 곧추선 철계단을 힘겹게 내려섰다.
셋 山友는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희운각 대피소 바닥에 털썩 주저앉았다.
너나없이 지쳐 축 늘어진 모습이 파김치와 흡사하다.

가뭄 탓에 대피소 앞 계곡은 바짝 말라 붙었다.
빈 물통은 계곡 샘물로 채울 속셈이었는데 글렀다.
대피소 매점에서 2리터 생수를 구입해 각각의 물통에 나눠 담았다.

공룡능선 분기점인 무너미고개에서 천불동계곡으로 방향을 틀었다.
동행 중인 산우 C는 못내 아쉬운 모양이다.
공룡능선을 가리키는 팻말에서 시선을 거두지 못한다.
“6월이 다 가기 전 반드시 공룡의 등뼈를 밟을 것”이라고 했다.

급비탈길로 내려서자, 左공룡 右화채능선 사이로 계곡이 시작된다.
천길 단애 사이로 깊게 패인 협곡인 ‘천불동계곡’이다.
천개의 불상 형상을 한 기묘한 바위들이 늘어서 있어 千佛洞이란다.

천당폭포, 오련폭포, 귀면암, 비선대로 이어지는 천혜 비경은 말 그대로
천봉만암(千峰萬岩)이요, 청수옥담(淸水玉潭)의 세계다.

가끔은 수마와 화마로 인해 仙境은 쑥대밭이 되기도 한다.
자연을 훼손하는 인간들에 대한 일침이자 경고다.

2012년 1월 화재로 전소됐던 양폭 대피소는 새 단장을 마쳤다.
여러해 전, 수해로 엿가락처럼 뒤엉켰던 철재 계단들도 보수를 끝냈다.
그러나 아직도 상흔은 곳곳에 남아 있다.

양폭 대피소를 조금 지나 쉬어갈 겸 그늘진 계곡으로 들었다.
너른 바위에 걸터앉아 비취빛 소(沼)에 발을 담그니 차가움이 얼음장 같다.
뽀얀 자갈이 훤히 비치는 맑은 물 속을 물고기들이 무리지어 유영한다.
가만히 물 속으로 카메라를 밀어 넣었다.
화들짝 놀라 흩어지더니 이내 대열을 갖추고 다시 유영을 즐긴다.
물 속엔 물고기만 있는게 아니다.
파란 하늘이 일렁이고 숲이 나부낀다.
또 있다. 설악 시인 故 이성선이 두고 간 山詩가…
산에 모자를 두고 돌아왔네.
어느 산이 내 모자를 쓰고
구름 얹은 듯 앉아 있을까.

산에다 시를 써 두고 돌아왔네.
어느 풀포기가 그걸 밑거름으로
바람에 흔들리다가 꽃을 피울까.

산 물을 들여다보다가 그 속에 또
얼굴마저 빠뜨리고 돌아왔네.
달처럼 돌에 부딪히고 일그러져서
어디쯤 흘러갈까.

-이성선의 시, ‘산에 시를 두고’

깎아지른 협곡 사이로 세찬 물줄기가 쏟아져 내린다. ‘오련폭포’다.
다섯개의 폭포가 길게 연이어 있으나 한 눈에 들진 않는다.
천혜 비경인 천불동 계곡이지만 실은 위험요소도 적지않다.
산객들은 아찔한 협곡 사이에 놓인 철제 탐방로를 걷는 동안 늘 낙석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철제 탐방로 위엔 실제로 암벽에서 부서져 내린
주먹 크기의 돌멩이들이 자주 눈에 띄었다.

올초에도 오련폭포 구간에 1.5톤 규모의 암석이 떨어져 철제 탐방로
20여미터가 부서져 한동안 통제되기도 했다.
‘안전’이 화두인 요즘, 이곳에도 뭔가 아이디어가 필요하다.
이를테면 천불동 계곡을 오가는 산객들의 안전을 위해 들고 나는 곳에
안전 헬멧을 비치해 대여와 반납이 되게 하면 어떨까?
(그냥 걱정되어 툭 던져 본 것이니, 공원관리소 나으리분들 이해바라오)

계곡 건너에 괴이쩍은 바위가 모습을 드러냈다.
우뚝 선 바위 높이가 얼추 50미터는 되어 보인다.
바위 형상이 귀신의 얼굴과 비슷하다 하여 ‘鬼面岩’이다.
철다리를 건너 귀면암에 이르니 하단부에 ‘추모 동판’이 박혀 있다.
그 내용은 이러하다.

이곳을 지나는 길손이시여!

‘84.8.21 흘리 颱風의 怒雨 속에서

登山客의 安全下山을 誘導하다 52才의

나이를 急流에 흘려보낸

故 柳萬錫의 義로운 넋이

머무른 곳이오니 뜻있는者,

발걸음 멈춰 冥福을 빌자

1984.9.7

비선대가 1km 남았다는 팻말이 무지 반갑다.
6월 첫날인데도 삼복 찜통더위가 울고 갈 날씨다.
상대적으로 그늘이 없고 바짝 달궈진 암릉을 걷고 있는
공룡능선 팀은 아마도 천불동계곡길이 눈에 삼삼할 것이다.

비선대 쉼터에 이른 셋 산우는 약속이나 한듯 한 목소리로 외쳤다.
“여기 억수로 션한 캔맥주 좀 퍼뜩 갖다 주이소!”
배낭을 내려놓기 무섭게 맥주캔을 땄다.
손바닥에 전해지는 차가운 느낌이 황홀했다.
반사적으로 캔을 부딪친 셋은 한 숨에 들이켰다.

그제서야 주위 사물이 눈에 들면서 예의 궁금증도 발동했다.
쉼터 건너 적벽에 대롱대롱 매달린 클라이머들의 간 크기가 궁금했고
판판한 반석 위로 미끄러지는 계류를 내려다보며 와선대와 비선대가 궁금했다.
와선대(臥仙臺)는 선녀의 일광욕장인지, 비선대(飛仙臺)는 임무를 마친
선녀가 하늘로 날아오르는 승강장인지…

횡설수설 하는 걸로 보아 더위를 먹은데다 취기 마저 오른 모양이다.
그도저도 아니면 仙境을 노닐다보니 4차원 세계로 빠져들었던가…

비선대에서 소공원까지 3km는 평탄한 숲길을 걸어서…
소공원에서 설악동 C구역까지는 셔틀버스를 이용해…

주말 산에 푹 빠져 사는 트레킹 매니아로서 산행 관련 기록을 사진과 함께 소개하는 山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전문 월간지(3종:월간 봉제기술/배관기술/플랜트기술) 편집주간을 맡고 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