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1박 2일 유유자적, 설악(雪嶽)을 품다...(上)

신새벽, 헤드랜턴 불빛으로 시작하는 이른바 ‘무박산행’
몇 번의 설악산 산행은 늘 그렇게 ‘무박’으로 다녀왔다.
동 트기 전부터 왼종일을 쫓기듯 허둥대며 걷기만 하다보니
정작 설악의 속살을 제대로 탐할 수 없었기에 1박을 하면서
더러 게으름도 피워가며 여유롭게 걷고 싶었다.

그리하여 호시탐탐 1박을 노리며 예약을 시도했으나 번번이 낙방했다.
이처럼 지리산이든 설악산이든 주말의 대피소 예약은 ‘하늘의 별따기’다.
예약은 매월 1일과 15일에 인터넷을 통해 할 수 있다.
1일엔 그달 15일~말일까지, 15일엔 다음달 1일~15일까지 예약을 받는다.
예약일시가 되면 전국 산악회와 산꾼들이 동시 접속하기에
뻥 좀 섞는다면 성공확률은 로또 당첨에 버금간다.

그러던 차에 知己로부터 연락이 왔다.

“이번 주말, 중청대피소에서 삼겹살 파티 콜?”

한계령을 출발, 중청에서 1박 후 공룡능선이나 천불동계곡 거쳐
설악동으로 하산하자는 제안을 이렇게 툭 던졌다.

“땡큐지, 그런데 대피소 예약은?”

“OO산악회에서 서너자리 정도 여유가 있다하니…”

그렇게 山友 셋이 의기투합했고, 5월 끝날에 만나 한계령으로 향했다.
1박이다 보니 먹을거리에 여벌옷까지, 배낭 무게가 장난 아니다.
날씨를 살폈다. 주말 내리 맑다. 다만 올 들어 가장 높은 기온을 보일거란다.

서울을 벗어난 버스는 짙푸른 산야를 가로질러 시원스레 내달렸다.
원통을 지나 구절양장(九折羊腸) 한계령 길로 들어섰고,
굽이굽이 고갯길을 돌아 한계령 고갯마루(1,004m)에 멈춰섰다.
스르르 차 문이 열리자, 후끈한 열기가 확 밀려든다.
예보대로 바깥 공기가 뜨겁다. 힘든 산행이 예견된다.

의외로 한계령이 널널했다.
10시 40분, 산꾼들로 북적여야할 시간대인데…
온 나라가 시름에 잠겨 있어 산객들 발길이 부쩍 준 탓이다.

들머리의 가파른 계단을 딛고 오르면 한계령 탐방지원센터다.
설악산도 지리산처럼 입산시간지정제를 시행하고 있다.
대피소를 예약하지 않은 산객은 12시 이후 이곳을 통과할 수 없다.
설악산 전지역이 비박 금지이기 때문이다.

탐방지원센터를 통과해 귀때기청봉 갈림길까지 2.3Km는 줄곧 오름길이다.
5월 마지막날 날씨치곤 독하게 덥다.
팔토시에 선글라스는 물론 손수건으로 목덜미까지 꽁꽁 싸맸다.
노출된 볼때기가 따가울 정도로 자외선 지수가 높지만
간간이 불어오는 골바람이 있어 걸을만 하다.

한계령에서부터 쉬엄쉬엄 80分을 걸어 서북능선에 올라섰다.
좌로 가면 귀때기청봉, 우로 가면 대청봉 방향이다.
하늘은 구름 한 점 없이 맑다.
삿갓 모양의 귀때기청봉이 손에 잡힐 듯 선연하다.
별의별 산이름도 다 많다. 귀때기청봉도 그 중 하나다.
귀때기청봉의 유래는 두가지 說이 있다.

첫째 說은 이러하다.
설악산 봉우리는 대부분 바위산인데 유독 귀때기청봉만 육산이다.
다른 봉우리들이 시비를 걸었다.
“넌 바위산도 아닌 것이 감히 설악산에 끼어 들었냐?”
이에 발끈하여 말대꾸를 했다.
“너희들도 온전히 바위로만 이루어진 건 아니잖나?”

시비 끝에 급기야 대청, 중청, 소청봉이 합세해 귀때기를 후려쳤다.
귀때기를 맞은 봉우리는 분을 삭여가며 남몰래 바위를 모으기 시작했다.
천신만고 끝에 바위 봉우리 모습을 갖춰 갈 즈음,
세 봉우리에게 들켜 또다시 귀때기를 얻어 맞아 소원을 이루지 못한 채
지금의 위치로 한걸음 물러나 앉게 되었다는 설이다.
귀때기청봉 오름길이 너덜지대인 것은 그때 귀때기를 맞아
부서진 바위들이 굴러내린 때문이란다.

또하나 說은 이렇다.
옛날 옛적, 설악산 봉우리들이 높이 경쟁을 했다.
높이 순으로 대청, 중청, 소청, 끝청이 결정 되었는데 나중에 한 봉우리가
나타나 자기가 제일 높다고 박박 우기다가 귀때기를 맞고 지금의 장소로
쫓겨와 그때부터 ‘귀때기청봉’으로 불리게 되었다는 설이다.
황당무계하나 이러한 설이 있어 즐겁지 아니한가.

한동안 骨山雪嶽의 품이 그리웠다.
그 품에 안겨 대청봉 방향 서북능선을 걷는 지금,
장딴지는 둔중하나 마음만큼은 새털처럼 가볍다.

문득, 평생을 고향인 속초에 머물며, 설악을 노래하다가
2001년 삶을 마감한 설악 시인, 이성선의 ‘山詩’가 대그빡을 때린다.
산에 와서 문답법을 버리다

나무를 가만히 바라보는 것

구름을 조용히 쳐다보는 것

그렇게 길을 가는 것

이제는 이것 뿐

여기 들면 말은 똥이다
그렇다.
어설피 설악을 지껄이기 보다는 잠시 입을 닫고 걷자.
가만히 바라보고 조용히 쳐다보며 그렇게 길을 걷자.

해발 1,610m, 끝청에 이르니 거친 설악이 짜릿하게 펼쳐졌다.
바짝 다가선 중청과 대청봉, 용의 어금니를 닮은 용아장성(龍牙長成),
불교 최고의 성지라는 봉정암, 외설악의 병풍인 울산바위…

1박이 예약된 중청대피소까지는 1km 남짓, 길은 완만하다.
초대형 축구공(?) 두 개가 얹어져 있는 중청봉은 군사시설이 있어서
일반 산객들은 출입 할 수 없다.

중청 언저리 길에서 바라본 설악의 주봉, 대청봉은 말쑥한 모습이다.
운무가 휘감겨 있어야 그림이 되는데…쾌청해 감흥이 덜하다.

걷다 지치면 쉬어 가고, 졸음 오면 바위에 등을 기대어 앉아 졸기도 했다.
주어진 시간 내에 하산해야 하는 부담이 없으니 여유만만이다.

중청봉과 대청봉 사이 안부에 옴팍하게 자리한 중청대피소에 닿았다.
중청대피소는 지상 2층, 지하 1층의 목조 건물이다.
山友 셋은 나란히 지하 1층에 있는 목조 2층 침상을 배정 받았다.
지리산의 대피소와 달리 침상에 남여 구분이 없다. 모호했다.

내일 새벽, 빡세게 공룡능선으로 튈지, 쉬엄쉬엄 천불동계곡으로 내려설지는
오늘 저녁床을 물린 후, 몸상태를 봐가며 결정짓기로 했다.

통신중계기가 빵빵하게 설치되어 있어 폰이 잘 터집니다^^

“대피소 예약이 되어있지 않은 산객께서는 지금 즉시 이곳 중청에서
가장 빠른 하산코스인 오색 방면으로 하산해 주시기 바랍니다~”

“바깥 데크 아래 계신 분, 쓰레기 몰래 버리지 마세요.
되가져 가시기 바랍니다”

“취사실 물로 세면은 삼가해 주세요. 물이 귀합니다.
식사준비로만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대피소 관리요원이 CCTV 모니터를 통해 매의 눈으로 곳곳을 살피며
시의적절한 멘트를 날린다.

바깥 데크엔 바람이 세차 버너에 불을 당기기가 거북했다.
일찌감치 지하층 취사실로 자릴 옮겨 잡았다.
길다란 스텐레스 취사대가 3개 놓여 있다.
취사실 창밖으로 보이는 대청봉 정상엔 산객들 모습이 고물거린다.
山友 셋은 챙겨온 먹을거리를 꺼내 산상만찬에 몰입했다.
지글지글 삼겹살에, 이내 이슬이?가 동이 났다.
모자란듯 아쉬운듯 자릴 털고 일어나 바깥 데크로 나와
별이 쏟아져 내리는 설악의 밤풍경에 흠씬 스며들었다.

첫째날…
한계령탐방지원센터->서북능선->끝청->끝청갈림길->중청대피소(1박)

둘째날 기록은 다음 편에…^^

주말 산에 푹 빠져 사는 트레킹 매니아로서 산행 관련 기록을 사진과 함께 소개하는 山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전문 월간지(3종:월간 봉제기술/배관기술/플랜트기술) 편집주간을 맡고 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