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백두대간의 허리, '은티재' 늦가을 스케치

희양산은 충북 괴산 연풍면과 경북 문경 가은읍을 경계한다.
천년고찰 봉암사를 품고 있는 명산으로 백두대간의 허리이다.
산행 출발점은 대개 연풍면 은티마을에서부터 시작된다.

기품있는 노송들이 사열하듯 줄지어 선 은티마을 초입에 서서,
백두대간 능선 아래 옴폭하게 자리한 마을의 형세를 헤아려 본다.
그 형세가 여성의 성기를 닮았다하여 이곳을 오가는 대간꾼들은
버릇처럼 마을어귀에 서서 음기 서린 마을 속살을 탐닉한다.


(빌려온 사진)

그래서 예로부터 이 마을을 풍수지리학적으로
여근곡(女根谷), 여궁혈(女宮穴)로 표현했다.
마을사람들은 쎈 음기를 누르기 위해 마을입구에 남근석을 세워
매년 정월초이튿날 제를 올리고 있다는데…
그러기엔 마을 느티나무 아래 세워놓은 남근석이 어째 빈약해 보인다.
음기를 다스리기엔 버거울 것 같다는 야그다.

몇 해 전 탈서울하여 은티마을로 내려간 친구가 있다.
그는 마을이 한 눈에 내려다 보이는 산자락에 둥지를 틀었다.
잡초 무성하던 산비탈을 일궈 채전도 가꾸고,
골 깊은 계곡에 호스를 꼽아 이어 먹을 물도 끌어 들였다.
검박한 보금자리, ‘컨테이너 하우스’ 생활에 이젠 제법 적응이 된듯
길게 기른 은발이 희양산의 희끗한 암면과도 잘 어울린다.

찬바람 불어 옷깃 여미게 하는 가슴 시린 늦가을 어느날,
홀로 동안거를 준비하고 있을 은발 꽁지머리가 궁금했다.  

그리하여 몇몇 친구들과 함께 희양산 산행을 겸해
그의 별장, ‘컨테이너’ 습격을 도모했고 드디어 결행에 나선 것이다.

한달음에 마을 초입까지 마중나온 꽁지머리와 반갑게 하이파이브 했다.
컨테이너로 안내한 꽁지머리께서 스캐줄을 공지했다.
 
“산 언저리 두어시간 걷는 걸로 산행을 대신한 후
이곳 마당에서 삼겹살 타임을 갖는다. 이상!”

돌아가는 모양새를 보아하니 어차피 오늘 산행을 글렀다.
제사 보다 젯밥에 관심 많은 몇몇은 입이 귀에 걸렸다.   

꽁지머리의 안내로 일단 은티재 방향으로 걸음을 옮겼다.
수확 끝낸 산비탈의 사과밭을 가로질러 산길로 들어섰다.

은티마을에서 희양산을 오르는 길은 여러 갈래다.
은티마을에서 어느 재를 택하느냐에 따라
가볍게 혹은 빡세게 걸을 수 있다.
(은티재-주치봉-호리골재-구왕봉-지름티재-희양산)
은티재를 택하면 두 재와 두 봉우리를 지나야하는 고된 코스이고,
지름티재를 택하면 곧장 정상에 이를 수 있는 가벼운 코스이다.

호리골재에서 구왕봉, 지름티재에서 희양산 코스는 걸어봤다.
은티재에서 빡세게 대간길을 따라 희양산까지…는
다음으로 기약하고, 오늘은 은티재 너머 용초폭포까지
늦가을 낙엽 밟으며 유유자적 산보로 아쉬움을 달랜다.

산에 들어 완만한 숲길을 따라 한시간쯤 걸어오니 목책이 길을 막아선다.
백두대간 능선, 은티재다.
왼쪽 능선은 주치봉, 오른쪽 능선은 악휘봉으로 이어진다.
목책 너머로 난 길을 따라가면 천년고찰 봉암사가 나온다.
그러나 목책 너머로는 출입할 수 없다.

1982년 조계종에서 봉암사를 특별수도원으로 지정해 희양산 봉암사 일대를
성역화 해 산객을 비롯 일반인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다만 연중 사월초파일 하루만 경내를 공개한다.

그러나 우린 목책을 넘어 산길로 들어섰다.
은발 꽁지머리께서 사전에 재너머 **스님과 연락이 닿아
스님의 수행처인 깊은 산속 외딴 오두막집 방문을 득해 놓았던 것.

오랜 세월, 산객 출입이 금지된 탓에 산자락 오솔길은 희미했다.
명경처럼 맑은 물 위로 낙엽이 실시간 수를 놓고
이따금씩 골바람은 나무를 흔들어 낙엽비를 재촉한다.
암반 위를 미끄러지듯 흘러내려 곤두박질 치는 小瀑 또한 장관이다.
그렇게 한참을, 시간이 멈춘 듯한 몽환적인 늦가을 숲길을 걸었다.

핏빛 단풍 사이로 외딴집이 살포시 모습을 드러냈다.
꽁지머리께서 헛기침으로 인기척을 낸 뒤 조용히 여쭙는다.

“**스님 계십니까? 저 은티마을 사는 OO 올시다”

인기척이 없다.   
그제서야 살펴보니 합판으로 방문의 반을 막아 놓았다.
아마도 출타 중임을 표시한 모양이다.
양철 지붕 한 켠에 조그마한 태양열 집열판이 이채롭다.
벽면엔 밀집모자와 배낭, 우산 그리고 닳고 닳은 목탁이 걸려 있다.
뒤꼍에 주렁주렁 매달린 감은 사람 손길을 그리워 하고,  
덩그러니 내걸린 양은솥에도, 해우소의 모습에서도,
정성스레 쌓아놓은 겨울나기용 장작더미에서도
알 수 없는 외로움이 켜켜이 묻어난다.

잠시 단출한 오두막집 마루턱에 걸터앉았다.
인적없는 깊은 산 속의 늦가을 정취가 사방에서 물씬 풍겨온다.
챙겨온 과일 봉지를 마루에 올려 두고 되돌아 걸었다.

흐릿하던 하늘에서 가을비를 흩뿌린다.
낙엽비도 덩달아 스산하게 흩날린다.
발밑에서 수런거리는 낙엽소리가 가을 정취를 더한다.

 오락가락 하던 가을비는 두어시간 산길을 걸어 ‘컨테이너’로 되돌아오자,
기다렸다는 듯 제법 빗줄기가 굵어졌다.
컨테이너 천정에 이어 덧댄 양철 차양 아래 둘러앉았다.

솔가리를 긁어모아 불을 붙여 숯불을 준비하고,
구멍 숭숭 뚫린(자연농법?이란다) 배추를 솎아 씻고,
꽁지머리는 이것저것 썰어넣어 양념된장을 만들고…

양철 지붕을 때리는 빗소리에는 아련한 그리움이 있다.
노릇노릇 구워진 삼겹살에 쏘맥을 들이켜가며
저마다의 아련한 추억들을 들춰내다 보니
어느새 은티마을에 어스름이 내려앉고 있었다.

주말 산에 푹 빠져 사는 트레킹 매니아로서 산행 관련 기록을 사진과 함께 소개하는 山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전문 월간지(3종:월간 봉제기술/배관기술/플랜트기술) 편집주간을 맡고 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