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암릉본색, 속리산 묘봉 능선을 걷다

고양이(猫)나 토끼(卯)를 닮은게 아니다. 그냥 묘(妙)하게 생겨 妙峰이다.
묘봉은 충북 보은 속리산면과 경북 상주 화북면을 경계하는
속리산 서북능선 상에 있는 봉우리다.
 
들머리는 경북 상주시 화북면 운흥1리 묘봉두부마을,
날머리는 운흥2리 화북면 서부출장소로 정했다.
들머리에서 날머리까지 등로를 이으면 장화를 신은 모양이다. 
 

속리산 묘봉 코스는 초행이다.
‘로프로 시작해서 로프로 끝난다’는게 묘봉이다.
그만큼 암릉 재미가 쏠쏠하단 얘긴데 한 쪽 팔이 부실한 내겐
바짝 쫄게하는 소개말이라 은근히 걱정이 앞선다.
‘묘봉두부마을’ 간판이 큼지막하게 내걸린 식당 앞에 버스가 멈춰섰다.
식당 외벽에는 묘봉, 상학봉, 토끼봉의 등로가
식당 홍보를 겸해 자세히 안내되어 있다. 
 

‘묘봉두부마을’을 끼고 마을길로 들어섰다.
공룡의 등뼈를 닮은 능선이 눈앞에 파노라마로 펼쳐진다.
걸어야 할 속리산 서북능선이다.
 

들머리에서 500m를 걸어 마을을 벗어난 지점에
묘봉 4.2km, 상학봉 3.2km를 가리키는 이정표가 서 있다.
속리산 국립공원 권역임을 알리는 첫 이정표다.
위 사진에서 이정표를 자세히 살펴보면 맨 윗칸이 떨어져 나갔다.
거기엔 ‘문장대 9.1km’를 가리키는 판대기가 붙어 있었다.
북가치에서 문장대 방향은 위험구간이라 비지정탐방로로 지정되어
아마도 국립공원 측에서 떼어낸 것으로 추측된다.
 
엊그제까지 내린 비로 인해 진터골 오솔길은 질척했지만
수량이 풍부해진 계곡물소리에 머릿속은 산뜻하다.
갈림길을 지나 계류를 건너자, 본격 산길이 시작됐다.    
그렇게 운흥1리에서 1.5km를 걸어올라 서북능선 고갯마루에 닿았다.
잠시 호흡을 고른 후, 능선을 따라 걸음을 떼자, 원통나무를 로프로 엮어놓은
목계단이 나타났다. 지금부터 시시때때로 나타날 로프를
이런 식으로 살짝 맛보기 시키는가 싶더니   
암릉도 슬슬 본색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집채만한 바위 틈새를 양팔다리 다 써가며 힘겹게 기어오르니
사오십명은 너끈히 앉을 수 있을 만큼 너른 마당바위가
쉬어가라며 다리를 주저앉힌다. 시간을 보니 그새 정오다.
‘떡본 김에 제사 지낸다’했겠다, 배낭을 내렸다.
40명 일행이 대여섯명씩 군데군데 나눠 둘러앉았는데도 바닥은 널널했다. 
 

마당바위에 앉아 올라온 방향을 건너다보니 운흥리 들판 저너머로
하늘금을 긋고 있는 도명산과 백악산 능선이 아스라하다.
가까이로는 기묘한 암봉들이 오가는 산객들의 시선을 멎게 하고
바위틈을 비집고 나온 노송은 존재감을 과시한다.
 

속리산 서북능선의 ‘마의 암릉길’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로프에 매달려 개구멍을 빠져나오면 기다렸다는 듯
아찔한 암벽 낭떠러지로 이어지고 까칠하게 경사진 바위면을
가재걸음으로 겨우 벗어나면 수직 암벽에 로프가 기다리고,
또 통천문이 나오고, 짜릿하게 곧추선 사다리를 통과하고…
가뜩이나 신경이 곤두서는 암릉길인데 비 온 뒤라 발바닥에 묻은 진흙이
바위면에 덧칠되어 미끄럽기까지 했으니… 
 

산객은 그리 많지 않은데도 병목현상은 심했다.
난코스에 이르면 어김없이 길게 줄을 서야 했다.
 
토끼봉 갈림길을 지나, 상학봉, 묘봉에 이르는 동안
로프에 대롱대롱, 사다리에 바들바들, 바위굴로 엉금엉금…
매달리며, 떨며, 기어들기를 얼마나 했을까?
 

그렇게 호된 신고식을 치르고 나서야 묘봉은 손에 잡힐듯 다가섰다.
가쁜 숨을 몰아쉬며 마지막 철 계단을 오르는 산객들 모습과
묘봉을 밟고 선 산객들의 꼬물거림도 눈에 들어온다.
 

또한번 로프를 부여잡고 안간힘을 다해 철계단을 올라서자,
묘봉(874m) 정상표시석이 빠꼼이 모습을 드러낸다.
정상 한 켠에 산악인 故 고상돈을 추모하는 비목도 보인다.
탁트인 암봉에 서니, 파란 하늘과 맞닿은 속리산 연봉인
관음봉, 문장대, 천왕봉이 강하게 유혹한다.
 

속리산은 해발 1,058m의 천왕봉을 주봉으로 비로봉, 입석대, 신선대,
문수봉, 문장대, 관음봉, 묘봉, 상학봉 등 근육질의 암봉이
울창한 수림과 어우러져 짜릿함과 힐링을 동시에 만끽할 수 있다.     
 

묘봉 정상석을 렌즈에 온전히 담으려니 인내가 필요했다.
정상 인증샷을 위해 대기 중인 산객들이 잔뜩 밀려 있어서다.
그런데 묘봉 정상표시석 앞에서의 포즈는 뭔가 다르다.
손가락을 V자로 펴 뻘쭘한 표정으로 ‘썩소’를 날리는게 일반적인데
여기선 양 손을 갈쿠리모양으로 접어 머리 양쪽에 갖다 댄다.
알고보니~ 묘봉을 토끼 ‘卯’나 고양이 ‘猫’로 알고 있었던게다.
토끼와 고양이의 妙한 동작을 눈요기 했으니…妙峰 맞다^^      
정상 인증샷이 냉큼 끝날 것 같지 않아 들고나는 찰라를 노려 셔터를 눌렀다.
그렇게 포착된 묘봉 정상석, 들고나는 모습이 리얼하다. 
 

묘봉을 벗어나 다시한번 가파른 내리막길을 맞닥뜨렸으나
버벅대긴 했어도 암릉에 적응된 탓에 한결 수월했다.
600m를 내려서니 북가치(754m) 갈림길 안부다.
더이상 직진은 금지, 왼쪽으로 틀어 미타사 방면 절골로 내려서야 한다.
문장대로 이어지는 코스는 위험구간이라 출입금지되어 있기 때문이다.
 
편안한 숲길로 들어서니 가슴 옥죄던 긴장이 풀린다.
그제서야 선선한 초가을의 숲이 가슴팎에 와 닿는다. 
묘봉두부마을 갈림길을 지나 절골로 들어서면 이내 임도를 만나게 된다.
임도에서 우측으로 조금만 걸어 오르면 절집, 미타사가 나온다.
미타사 갈림길에서 곧장 날머리인 운흥2리로 걸음을 서둘렀다.
 

호젓한 숲길을 빠저나와 마을길로 들어섰다.
누렇게 물들기 시작한 들녘, 그리고 빨갛게 익어가는 오미자도
내리쬐는 가을 햇살을 만끽하고 있다. 
  

운흥1리(묘봉두부마을) – 진터골 – 705m봉 – 765m봉 – 상학봉 – 묘봉 – 북가치 – 절골 – 운흥2리(화북면출장소)




주말 산에 푹 빠져 사는 트레킹 매니아로서 산행 관련 기록을 사진과 함께 소개하는 山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전문 월간지(3종:월간 봉제기술/배관기술/플랜트기술) 편집주간을 맡고 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