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치유의 숲길, 양평 봉미산

여름의 끝자락, 봉황의 꼬리를 잡으러 鳳尾山으로 향했다.
봉미산은 경기 양평군에 속하나 지리적으로는 강원 홍천군에 가깝다.
마을사람들은 봉미산을 ‘속리산’ 또는 ‘늪산’으로도 부른다.
속세를 벗어나 있다하여 ‘俗離산’, 산봉우리에 연못이 있었다하여 ‘늪산’이다.

꼬불꼬불 산길을 달려온 버스가 멈춰선 곳은 산음숲자연학교 앞.
단월초등학교 산음분교였던 이곳은 숲자연학교로 바뀌었다.
잔디가 곱게 깔린 운동장은 이젠 캠퍼들 차지다. 

서쪽으로 이어진 마을길(봉미산 샘골길)로 들어섰다.
온 세상을 녹여버릴 듯 기세등등하던 더위도 한 풀 꺾였다.
짙푸르던 산색은 엽록소를 반납하느라 군데군데 바랬다.
어김없는 계절의 변화가 묵묵히 산야에 내려앉고 있다.

개울 옆 농로를 따라 15분 정도 걷다 보면 왼편 산자락에
봉미산 등로 안내판이 눈에 들어온다. 
웃자란 잡풀에 덮힌 등로가 안내판 옆으로 희미하게 나 있다.
그렇거나말거나 일행들은 무성한 풀숲을 잘도 헤쳐 나간다.
마치 빼앗긴 고지를 되찾으려는 전사들처럼…
 
그렇게 한참을 헤쳐나오자, 임도가 산허리를 가로지른다.
대략 20km에 걸쳐 이어진 봉미산 임도는
익스트림 자전거 라이딩을 즐기는 마니아들이 아끼는 코스이기도 하다.

임도를 가로질러 다시 산속으로 들어섰다. 쭉쭉 뻗은 잣나무 군락이 펼쳐진다.
발바닥 아래로 켜켜이 쌓인 잣나무 솔가리의 푹신함이 기분좋게 전해진다.

잣나무 군락을 지나자, 완만하던 숲길은 조금씩 심술을 부리기 시작했다.
그러나 적당한 업다운과 너덜지대는 산길의 묘미다.
적당한 설레임과 긴장감을 주기 때문이다. 

참나무 울창한 지능선 너른 터에 배낭을 내렸다.
삼삼오오 둘러앉아 십시일반 먹을거리를 꺼내놓으니 뷔페가 부럽잖다.
금새 땀이 식어 온 몸이 서늘하다.
바람막이용 재킷을 꺼내 입었다.
절기 변화에 몸뚱어리는 이처럼 간사하다.

채 정상에 닿기도 전, 때이른 점심을 해치운데는 이유가 있다.
넉넉 잡고 4시간이면 하산을 완료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어
하산 후 펼쳐질 ‘路上 삼겹살파티’와 간격을 두기 위함이다.

산을 좋아하는 이들은 머문 자리에 흔적을 남기지 않는다.
자릴 털고 일어난 일행들의 움직임이 일사불란하다.
과일껍질에, 흘린 밥톨 하나까지 주워 담고나니 감쪽같다.

지난 여름, 중국 칭다오에 있는 라오산을 오른 적 있다.    
해변에서 바라다 본 라오산은 그야말로 그림이었다.
기대를 안고 산에 들었다가 실망을 안고 내려왔다.
시선 닿는 곳마다 버려진 물통, 과일껍질, 과자봉지, 휴지 등등…   
G2로 부상한 중국, 하지만 공공의식 만큼은…아직 멀었다.
 
뱃속이 탱탱해져 오름길이 더욱 힘겹다.
그래도 밥심으로 치고 오르고, 뚝심으로 밀어붙인 끝에 
촘촘한 수림 사이로 하늘이 열렸다. 봉미산 정상(856m)이다.

잿빛 구름사이로 파란 하늘이 드높다.
경기와 강원의 빼어난 산능선들이 파노라마로 펼쳐져 너울댄다.
남쪽으로 용문산, 서쪽으로 유명산과 소구니산이 뚜렷하고
북쪽으로는 화악산이 아스라이 눈에 든다.
 
너나없이 정상표시석 앞세우고 한껏 폼 잡느라 여념없다.
정상에서의 인증샷은 발품 판 산객들의 통과의례이다.  

정상표시석 뒤에 세워진 이정표는 설곡리 4.3km, 산음휴양림 3.9km를 가리킨다.
늪산을 거쳐 원점회귀하는 게 오늘의 코스다.
늪산 방향이 애매해 휴대한 등산지도를 펼쳤다.
설곡리 방향으로 조금만 진행하면 늪산인 걸로 표시되어 있다.
그러나 800m 내려선 곳 이정표엔 봉미산 800m, 설곡리 5.7km만 가리킬 뿐
어디에도 ‘늪산’이란 표시는 없다. 지도상 이곳이 늪산임은 분명한데…
사방으로 숲이 무성해 어디가 늪이었는지도 분간이 안된다.

이곳에서 하산 방향을 두고 일행들 간 의견이 분분했다.
‘설곡리 방향으로 진행가다가 좌측길로 꺾어야 한다’와
‘여기서 곧장 좌측방향으로 내려서야 맞다’로 갈렸다.

그래봐야 2~30분 차이일 것이다. 시간도 널널하겠다, 찢어지기로 했다.
험산이거나 악천후라면 절대로 해선 안될 행동들이다.
 
그러나 결론은, 둘 모두 엉뚱한 길로 나아가다가 방향을 잃고
원점회귀키로 한 장소인 산음숲자연학교와는 동 떨어진
산음휴양림 관리사무 쪽으로 내려서고 만 것이다.



헤맨 덕분에 산음휴양림 내 잣나무 숲길을 만난 것은 행운이었다.
보너스로 머리에서 발끝까지 숲향으로 샤워까지…

휴양림을 벗어나 아스팔트길을 따라 기진맥진 걸어나오니
저만치에 산악회 애마(버스)가 반갑게 대기 중이다.
실은 애마 보다 ‘路上 삼겹살파티’가 더 반갑긴 했지만… 


 

주말 산에 푹 빠져 사는 트레킹 매니아로서 산행 관련 기록을 사진과 함께 소개하는 山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전문 월간지(3종:월간 봉제기술/배관기술/플랜트기술) 편집주간을 맡고 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