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히말라야 트레킹을 꿈꾸며

4-1[1]._일출직전,_마차푸챠레_방향.jpg
일출직전, 마차푸챠레 방향

검단산, 예봉산, 운길산, 북한산, 설악산 공룡능선 등등…
여러 산을 함께 오르내리며 많은 이야기를 나눈 선배 한분이 있습니다.
산행땐 늘 손바닥만한 스케치북을 가지고 다니지요.
이름 모를 들꽃이나 기묘하게 생긴 나무라도 만나면
가던 길 멈추고 주섬주섬 스케치북을 펼쳐 듭니다.
그리곤 그들과 마치 밀어라도 나누려는듯 조심스레 다가서지요.

세밀화법으로 옮겨담고 또 기록하는 섬세함이 있는 분이지요.

산에서 내려와 하산주에 발동 걸리면 우린 함께,
히말라야로, 중국 황산으로, 일본 북알프스로… 산행을 떠나곤 했습니다.    

얼마 전, 선배로 부터 이메일이 수신되었습니다.

~몸이 허둥대다보니 생각은 덩달아 바쁘기만 합니다.
히말라야 다녀온 사진을 진작 보내드리고 싶었는데 이제야 소식 전합니다
다음 산행을 같이 하도록 기대하면서~

라는 안부글과 함께 많은 사진이 들어 있었지요.

늘 히말라야를 안주 삼으시더니 기어이 20일간 히말라야 트레킹을 다녀 온 것입니다.

보내온 귀한 사진 중에서 몇 컷 골라 올려 봅니다.
뒤이어 사진 설명까지 꼼꼼하게 챙겨 보내주신 선배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11[1]._나의_트래킹도.jpg
 발길따라… 히말라야 트레킹 개념도

9라에_있는_페와_호(국왕의_별장이_있음).jpg
포카라에 있는 페와호

카투만두에서 ABC(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 및 MBC(마차푸챠레 베이스캠프)로 갈때 필수로
거쳐가는 거점도시이지요. 트래킹 뿐만 아니라 래프팅, 행글라이딩 등을 즐길 수 있답니다.

또한 호수의 끝자락에는 국왕의 별장이 있으며 호숫가에는 빨래하는 아낙들과 고기잡이 배들,
관광보트들이 어우러지며 이곳에서 나는 물고기요리점들도 있습니다. 

이곳에서는 말을 탈 수도 있고 저렴하게 자전거를 렌트해 즐길 수 있으며 이곳 사람들은 주로
가이드, 포터..숙박..음식점 등 관광 관련업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2[1]._포카라_외곽의_히말라얀_골프장.jpg
포카라 외곽에 있는 골프장.

10홀이 있으며, 9홀도는데 30달러 입니다.
마치 그랜드 캐니언, 우리나라에는 한탄강의 협곡이 연상될 정도로 환상적인 경치에
넋을 잃을 정도로…

3[1]._Poon_Hill_마을.jpg
Poon Hill 마을

3-1[1]._푼힐전망대에서의_여명.jpg

3-2[1]._푼힐전망대에서의_아침.jpg
푼힐 전망대에서의 아침.

다울라기리, 닐기리, 안나푸르나군, 마차푸챠레 등등의 히말라야 연봉(連峰)을 잘 볼 수 있습니다. 

4_쉬기_편하게_만든_돌무더기탑=조우따라.jpg
쉬어 가기 편하게 만들어 놓은 돌무더기탑, ‘조우따라’

4-2[1]._ABC_와_MBC의_밤하늘.jpg
ABC 와 MBC의 밤하늘

4-4[1]._마차푸챠레.jpg
마차푸챠레.

사진 왼쪽 두개의 연봉이 ‘안나 푸르나 사우스’ 이며, 오른쪽의 물고기 꼬리처럼 갈라진 봉우리가 ‘마차푸챠레'(입산금지 되어있는 네팔의 성산으로 아직까지 아무도 오르지 못한 산,
인도에는 카일라스가 성산이라지요)로써 제가 히말라야에 간 이유가 되었답니다.

4-5[1]._MBC의_롯지.jpg
MBC의 롯지

5-1[1]._쉼터(조우따라).jpg
쉼터(조우따라).

‘조우따라’는 돌무더기(2층내지는3층의 사각형, 원형, 길다란 형태등)로 만든
나그네들의 쉼터로 짐을 내리고 쉬기 편하게 만들어 졌으며 무슨 의미인지는 몰라도
좌우로 각각 암 수의 나무가 심어져 있답니다.

누가 만들었다거나 언제 만들었는지는 중요하지 않고 단지 이승에서의
공력을 쌓을 뿐이라고 하더군요.

6[1]._가축_출입구.jpg
가축의 출입구.

히말라얀 골프장 정문도 크기만 클 뿐 가축의 출입구와 똑같았습니다. 

7[1].__룽다(룽=바람__다=말).jpg
룽다(룽=바람  다=말)

7-1[1]._타르초.jpg
타르초.

룽다(사진 위)는 말갈퀴와 같이 길며, 타르초(사진 아래)에는 불경이 적혀 있는데
아마도 바람을 타고 좋은 말씀이 세상으로 퍼져 가라는… 

8[1]._숲속.jpg
대낮인데도 시도때도 없이 운무가 가득 내려 앉기도 합니다. 

9[1]._양이나_소의_집=부챠.jpg
‘부챠’라는 양이나 소의 집입니다.

10[1]._네팔리=아소카__인디=성기나)[1].jpg

네팔리(네팔인) 언어로 ‘아소카’라 하며,  인디(인도인)어로는 ‘성기나’랍니다. 
잎이 아래로 처져 바람없는 날의 깃발과 같이 어쩌면 ‘룽다’처럼 보이기도 했습니다.

부처의_눈(깨달음의_눈)[1].jpg
부처의 눈(깨달음의 눈)

B라얀_골프장_(뒤로_좌측에_마차푸챠레)[1].jpg 
라얀 골프장 (뒤 좌측이 마차푸챠레)

A_안나푸르나_사우스_오른쪽_마차푸챠레[1].jpg
 안나푸르나 사우스 오른쪽 ‘마차푸챠레’

주말 산에 푹 빠져 사는 트레킹 매니아로서 산행 관련 기록을 사진과 함께 소개하는 山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전문 월간지(3종:월간 봉제기술/배관기술/플랜트기술) 편집주간을 맡고 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