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겨울 설산의 유혹 뒤엔 복병도...

 
— 함백산
 
겨울산행의 백미는 뭐니뭐니해도 ‘상고대’다.
코발트빛 하늘과 순백 상고대의 어울림은 그야말로 환상의 하모니다. 
아무리 메마른 감성을 가진 사람일지라도 겨울산에 들어
상고대를 만나게 되면 감성이 꿈틀대며 탄성이 절로 새어 나오기 마련.
 
겨울이면 각종 매체들도 앞다퉈 순백의 겨울산 풍광을 담아 소개한다.
또한 SNS 상에도 아름다운 설산의 상고대 그림은 차고 넘친다.
이렇듯 겨울산 풍광 중 으뜸인 상고대의 환상적인 영상을 접하게 되면
그다지 산행에 관심 없던 사람들 조차 감성이 촉촉해져 한번쯤 산을 찾게 된다.
그러나 상고대라는게 고매한 자태와는 달리 워낙 변덕이 죽 끓 듯 한다.
늘 그 자리, 그 모습으로 산객을 기다려 주지 않는다.
지리산 천왕봉의 일출도 3대가 덕을 쌓아야 볼 수 있다고 하듯
명품 상고대 역시 아무때나 제 모습을 쉬 내어 놓질 않는다.
그렇지만 쉼없이 겨울산과 교감하다보면 感이 온다. 


— 남한산성
 
그렇다면 상고대는 어떠한 조건에서 가장 화려하게 생성될까?
눈이 오는 날은 일반적으로 날씨가 푹하다. 눈이 그치고 나면 대체로 기온이 떨어진다.
이때 기온은 영하 6도 이하, 습도는 90% 정도, 바람은 초속 3m면 좋다.
여기에 안개까지 더해지면 금상첨화다.
이런 날, 나뭇가지에 달라붙은 수분이 밤새 얼면서 상고대의 모습을 갖춰 간다.
이쯤되면 칼바람은 능선에 쌓인 눈을 날려 가며 상고대의 완성도를 높인다.
바람은 때로 상고대를 선인장의 가시처럼 날카롭게, 솜털처럼 보드랍게도 빚어낸다.
 

— 함백산

자연은 이렇게 밤을 새워 상고대를 빚고, 산객들은 몽환적 상고대를 기대하며 겨울산으로 든다. 
겨울 명산엔 주말이면 혹한 마다 않고 찾아든 산객들로 늘 북새통이다.
대부분 방한복장과 장비를 갖췄지만 더러는 최소한의 겨울산 정보도 없이
겨울산의 아름다운 풍광에 이끌려 무턱대고 따라나선 이들도 없지 않다.
그러나 겨울산은 때때로 심술을 부리기도 한다.
 
우선 상고대의 아름다움에 흠뻑 빠져 넋을 놓다간 길을 잃기 쉽다.
순백의 설원에 서면 일단 원근감과 방향감각이 흐려진다.
발길 뜸한 설산에서 남의 발자국만 믿고 따르다간 조난에 이를 수도 있다.
익숙한 산길이라도 심설이면 사정은 다르다. 눈 아래 지형 판단이 쉽지 않다.
 
최근 선자령 산행에 나섰던 노부부가 산행 중에 실종,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선자령 눈꽃산행’하면 흔히들 만만하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능선이 완만한데다가 산객들이 워낙 많이 찾는 곳이라
겨울 놀이터 정도로 여기는 모양인데 천만의 말씀이다.
 
해발 1천미터 넘는 겨울 고산의 기상은 속된 말로 ‘미친X 널뛰듯 한다’
결코 만만하게 봐선 안된다는 얘기다.
겨울산은 거짓말처럼 변화무쌍하다. 그만큼 치명적 복병이 도사리고 있다.
안타깝게 명을 달리한 노부부 역시 겨울산의 심술을 간과했고 방심했던 것이다.
또한 70세를 넘긴 자신의 나이를 생각 않고 체력을 과신했던 것도 같다.
 
보도에 따르면, 노부부는 산 들머리에서부터 방심한 흔적이 엿보인다.
산에 들기 직전, 기온이 푹했던지 방한용 재킷을 차 안에 벗어 둔 채 산행에 나섰던 것.
정상에 다다를 즈음, 갑자기 세찬 눈보라가 몰아치기 시작했다.
이미 극심한 체력소모로 탈진 상태에 이르러 앞선 일행들과 점점 거리가 벌어졌고
급기야 저체온증으로 쓰러져 눈더미에 묻혀버린 것으로 추정된다.
 
땀에 젖은 옷을 입고 산행할 경우 마른 옷에 비해 스무배 정도 빠르게 체열을 앗아 간다고 한다.
그 상태로 추위에 두시간 정도 노출되면 저체온증으로 목숨을 잃을 수 있다.
아마도 노부부는 심설을 헤치며 걷느라 옷이 땀에 흠뻑 젖었을 것이고
당연히 체력 소모가 심해 탈진상태에 이르렀을 것이다.
게다가 칼바람에 눈보라까지 몰아쳤으니 상황은 더욱 어려워졌을 것이다.
결국 산비탈에 몸을 쉬었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보여 더더욱 안타깝다.
   
상고대도 좋고, 코발트빛 하늘도 다 좋다.
하지만 준비없이, 대책없이 오르는 겨울산은 ‘NO’다.
 

— 백운산
 
안전한 겨울산을 즐기기 위해서는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
변화무쌍한 산정의 날씨에 대비, 복장과 장비를 제대로 갖춰야 한다.
 
예상치 못한 기상변화로 산행이 지연될 수 있음을 인식하고
등산지도를 지참해 탈출로를 사전에 파악해두는 것도 중요하다.
심설산행은 특히나 체력소모가 심하다. 허기진 산행은 탈진을 불러온다.
간단한 먹을거리와 온수도 필수다.
 
겨울 등산복장과 장비를 갖추지 않은 상태로 설산 오를 생각은 꿈도 꾸지 말라.
겨울산에서 가장 염두에 둬야 하는 건 체온 유지다.
방수 투습력을 갖춘 장갑을 착용하고 귀를 덮는 방한모를 써서 머리 열손실도 막아야 한다.
윈드재킷, 속옷, 양말, 버프, 모자, 장갑은 반드시 여분을 챙겨야 한다.
설산에서 시력 보호용 ‘고글’도 필수다.
심설산을 걷는 속도는 평소보다 두세배 더딜 수 있다. 랜턴도 챙겨야 하는 이유다.
물론 스패츠와 아이젠, 그리고 심설에서 몸의 균형을 위해 스틱은 당연하고. <終>

주말 산에 푹 빠져 사는 트레킹 매니아로서 산행 관련 기록을 사진과 함께 소개하는 山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전문 월간지(3종:월간 봉제기술/배관기술/플랜트기술) 편집주간을 맡고 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