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포천 백운산, 순백 능선에서 길을 잃다


내게 토요일은 山요일입니다.
동서와 달랑 둘, 산행을 약속했지요.
딱히 어느 산으로 가야 할지는 정하지 않았습니다.

‘승용차로 한두시간 내 닿을 수 있는 서울 근교 원점회귀 가능한 산’

이 조건에 맞는 산을 각자 한군데씩 생각했다가 山요일 아침 08시,
동서와 만나 즉석에서 최종 산행지를 정할 것입니다.
이처럼 가끔은 출발 전까지도 어디로 튈지 모르게 하여
적당한 긴장감을 유지하기도 한답니다.

동서와는 한 아파트 같은 동에 살며 산행 취미도 같다보니
금요일 저녁이면 이렇듯 함께 습관처럼 배낭을 챙깁니다.

山요일 08시, 아파트 주차장에서 만나 준비해 온 산을 꺼내 놓습니다.
나는 두물머리 인근 부용산을, 동서는 포천 백운산을 내놓았지요.
포천 백운산은 서울 근교산이 아니라 경기 강원권이라
애초에 설정한 가이드라인을 벗어난, 엄청 먼 지역인데…

뭐.. 손윗동서인지라 끝발?에 밀려, 포천 백운산에 힘을 보탰습니다.

날씨는 찌뿌둥, 간헐적으로 눈발이 흩날립니다.
시동을 켜고 내비양에게 안내를 부탁했습니다.
93.9km, 1시간 40분 정도 소요될 것 같답니다.


먼 길 달려 백운계곡 입구, 흥룡사 주차장에 들어섰습니다.
‘동장군 축제’ 기간이라 이른 시간인데도 주차된 차량이 많았습니다.
동장군이 무색하리만치 날씨는 푹한 느낌입니다.


백운산 등산로 안내도 앞에 서서 걸을 길을 어림잡아 봅니다.
흥룡사를 지나 백운산 정상, 삼각봉, 도마치봉, 향적봉 거쳐
흥룡사 주차장으로 돌아 내려오는 코스를 택했습니다.
적설량이 상당할 것 같아 탈출로도 눈여겨 봐 뒀구요.


흥룡사 담벼락을 따라 산모롱이로 이어진 길을 걷습니다.
쌓인 눈은 길 가장자리로 잘 치워져 있습니다.
이른 아침부터 누군가 부지런을 떤 흔적이지요.
잘 쓸어 놓은 길 위로 또 눈이 내려 앉습니다.

찬공기가 폐부 깊숙히 파고 듭니다.
눈길에 찍힌 발자국으로 보아 두세명이 앞서 걸어간 듯 합니다.
무심코 걷다간, 백운2교를 지나 세워진 이정표를 놓치기 쉽습니다.
백운산 정상으로 곧장 올라붙으려면 이정표가 가리키는대로
잘 쓸어 놓은 길을 버리고 왼쪽으로 방향을 틀어
산길로 들어서야 합니다.

이정표를 놓치게 되면 조금 전 기억해 뒀던 코스와 반대로 걷게 됩니다.
즉, 향적봉, 도마치봉을 거쳐 백운산 정상에 이르게 되겠지요.

역방향이든 순방향이든 걷는 거리는 공히 9.7km이지만
기억 담당 대뇌를 헷갈리게 하여 화를 자초해선 안되겠지요.

왼쪽으로 난 산길로 들어서면, 이내 가파른 계단길이 시작됩니다.
계단에 쌓인 눈은 산객들의 발길에 다져져 울툴불퉁 얼어붙어
딛고 오르기가 여간 거북스러운게 아닙니다.
아이젠 없이 좀더 올라 붙을 생각이었는데 여의치 않네요.
이런 대책없는 자신감은 대체 어디서 튀어 나오는지…


눈이 얼어붙은 밧줄을 당겨 잡아가며 힘겹게 첫 조망터에 올라섰습니다.
어디까지가 산이고 하늘인지 알 수가 없습니다. 그저 천지가 잿빛입니다.

재킷 안에 껴입은 폴라텍셔츠가 그새 땀으로 후줄근해졌습니다.
한 꺼풀을 벗어 배낭 속에 집어 넣으니 한결 가뿐합니다.

고도를 높일수록 적설량은 더욱 많습니다. 그만큼 걸음은 더뎌지지만
적막한 순백의 겨울산에 깊이 몰입 할 수 있어 좋습니다.


백운산 오름길엔 필요 이상으로 이정표가 많다는 생각이 듭니다.
딱히 표시해야 할 갈림길도, 헷갈릴만한 지형이 아닌 곳에도
1km 내에 이정표가 두세군데씩 세워져 있기도 합니다.
산객을 위한 배려는 고마우나 ‘과유불급’이란 생각도 드네요.


가파른 암릉길 곳곳에 주황색 쇠발판을 도드라지게 박아 놓아
초보 산객들도 안전하게 딛고 오를 수 있도록 해놓았는데
이 역시 필요 이상 촘촘히 박아 놓은 곳이 있는가 하면
같은 조건인데도 아예 설치되어 있지 않은 곳도 있지요.
좀 더 섬세함이 요구되는 대목입니다. 괜한 시비인가요?


정상이 가까워지자, 상고대가 보이기 시작합니다.
홀로 하산 중인 산객이 교행하며 묻습니다.
“도마치봉은 아직 멀었습니까?”
“예? 저희가 지금 도마치봉 방향으로 가고 있는데…”
“?!….”
그는 잠시 고갤 갸우뚱거리더니 그냥 지나쳐 가버리더군요.
어쩌면 우리가 방향을 잘못 알고 있다고 생각을 했거나,
왔던 길 되돌아 오르기가 부담스러웠거나, 둘 중 하나일 겁니다.

바람이 지나는 능선엔 어김없이 눈더미가 얼어붙어 눈처마를 이루고 있습니다.
한 쪽은 완만하고 또 한 쪽은 처마를 이룬, 눈과 바람의 예술이지요.
그러나 장미에 가시가 있듯 눈처마에도 함정이 있습니다.
눈처마의 깊이나 지형을 속단했다가는 화를 부를 수 있지요.
앞 선 산객들도 눈처마를 우회해 발자국을 남겨 놓았습니다.


백운산 정상(903.1km)
잿빛 무채색 공간에 둥둥 떠있는 느낌입니다.
우리나라 姓氏 중엔 金 李 朴이, 우리나라 山名 중엔 白雲山이 많습니다.
포천, 광양, 의왕, 정선, 밀양, 원주에… 아마도 더 있을 겁니다.

풍류를 아는 선조들이 산봉우리에 걸린 흰구름을 보며
시를 읇고 노래하고 또 화폭에 담으며 자연스레 붙여진 이름이
아니었을까… 이건 순전히 혼자 생각입니다.

산봉의 칼바람은, ‘어여 냉큼 내려가라’며 등을 떠밉니다.
동서는 주위 분에게 스맛폰 건네며 인증샷을 부탁하네요.
둘은 정상표시석 앞에 포즈를 취했지요…그런데 아뿔싸!
그 분은 장갑을 낀 채 버튼을 누르고 있었습니다.
혹한의 산봉에서 장갑을 벗게 해 차가운 스맛폰을 손에 쥐여 주는 것,
가뜩이나 손 시려 동동 거리는데 두번 죽이는? 겁니다.^^

정상을 뒤로하고 삼각봉 방면으로 걸음을 옮깁니다.
흐릿한 날씨 때문일까요? 주말인데도 백운산은 한적합니다.
적막한 겨울 풍광을 호젓하게 만끽하기엔 더없이 좋습니다.


정상에서 삼각봉까지 거리는 930m 밖에 안되지만 워낙 적설량이 많아
곱배기로 체력이 소모되어 삭신은 이미 파김치 상태입니다.
방전된 체력을 충전하라는 신호이지요.


삼각봉 아래에 자릴 펴고 앉아 컵라면을 안주 삼아 양주 두어잔으로
몸 속을 데웠습니다. 땀범벅 되어 벗어 놓은 비니(니트모)는
잠깐 사이 얼어붙어 동태 마냥 뻣뻣해져 버렸습니다.
여벌로 넣어 온 다운점퍼를 꺼내 입고서 도마치봉으로 걸음을 서두릅니다.

안내지도에는 도마치봉까지 1.15km, 45분으로 표시되어 있으나
눈더미를 헤쳐 나가자면 족히 1시간은 걸리겠지요.



전방에 위치한 산이라 그런지 곳곳에 군작전용 참호가 눈에 들어 옵니다.
순백의 눈을 뒤집어 쓴 참호를 딛고 올라 도마치봉에 섰습니다.
도마치봉(937m)은 백운산 정상(903.1m)보다 오히려 높습니다.

이곳 도마치봉에서 잠깐 방심한게 이후 엄청난 ‘알바’로 이어질 줄이야….
(여기서 ‘알바’란, 산에서 길을 잘못 들어 엄청 헤맨다는 뜻의 산꾼들 은어)

도마치봉에서 서쪽 향적봉 방향으로 꺾었어야 했는데
남쪽 방향으로 난 발자국만 믿고 곧장 진행했습니다.
이정표만 제대로 봤어도 방향을 놓지지 않았을 겁니다.
들머리에서 개략적인 등로를 대뇌에 기억시켜뒀는데 이조차 작동이 멈췄던가,
아니면, 적당한 긴장감을 유지하라는 산신의 가르침을 흘려 버린 걸까요.


도마치봉을 지나면서부터 이정표가 보이지 않아 의아했지만
道界나 郡界가 갈리는 산능선에서 흔히 보아 온 터라 그러려니 했습니다.
러셀 흔적으로 보아 서너명 정도가 앞서 간 것 같습니다.
능선을 걷다가 눈처마를 만나면 덤불진 산비탈로 우회해 가면서
새롭게 길을 내가며 진행하느라 애쓴 흔적이 역력해 보였구요.



산능선을 걸으며 철조망 뭉텅이가 잔뜩 보관된 군 창고도 지나치고,
바람방향 표시기가 펄럭이는 헬기장도 지나쳤습니다.
바람이 지나는 능선엔 발자국 흔적마저 사라져 생짜로 눈더미를 헤쳐야 했습니다.
조난이라는게 멀리 있는게 아닌, 방심하면 누구에게나 닥칠 수 있겠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러다가 날 저물면 꼼짝없이 조난 상태에 이르겠지요.

얼마나 버벅대며 걸었을까, 저만치 ‘대전차방호벽’이 눈에 들어 왔고
그 아래로 아스팔트 길이 보였습니다. 정말 반가웠지요.
경기 가평에서 도마치고개를 너머 강원 화천으로 이어지는 75번 국도였습니다.
이렇게 알바 하며 걸어온 능선은 도마치재에서 도로에 의해 잘려 나갔습니다.


결국 앞선 몇몇이 헤맨 흔적을, 길이라 믿고 따르다보니 예까지 온 겁니다.
까칠한 절개면을 따라 도로로 내려서니 그제서야 맥이 탁 풀리더군요.

산 속을 헤매느라 방향감각을 잃어버려 스맛폰을 꺼내 위치부터 확인했지요.
차를 세워둔 백운계곡 주차장과는 25km나 벗어나 있었습니다.

그때 능선 절개면 위에서 한무리 산객들의 웅성거림이 들려 왔습니다.
올려다 보았지요. 아뿔싸! 이게 또 웬일입니까?
우리 둘의 족적을 따라 온 것입니다.


눈 덮인 들판을 걸어갈 때
발걸음을 함부로 어지러이 하지 마라
오늘 내가 걸어간 발자국은
뒷사람의 이정표가 될 것이다.

踏雪野中去 不須胡亂行
今日我行跡 遂作後人程


인근 도마치재에 있는 쉼터(휴게소)를 찾아 들어가 콜택시를 청했습니다.
택시를 기다리는 동안, 동서와 나는 칡막걸리로 목젖을 축이며
서산대사의 한시를 떠올렸지요. 새삼 와 닿았습니다.

심설산행 시, 앞선 발자국을 맹신했다간 제대로 혼쭐 난다는 사실과
함부로 족적을 남기면 뒤따르는 사람들이 혼쭐 난다는 사실을
온 몸으로 학습한 산행이었습니다.

주말 산에 푹 빠져 사는 트레킹 매니아로서 산행 관련 기록을 사진과 함께 소개하는 山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전문 월간지(3종:월간 봉제기술/배관기술/플랜트기술) 편집주간을 맡고 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